[의학] ‘여자가 된 남자’ 모성애도 뭉클

性은 누구의 것인가? 神의 것인가, 인간의 것인가? 남성이란 무엇이며, 여성으로 인정되기 위해서는 어떤 조건을 갖춰야 하는가? 국가는 비록 일부일지라도 개인에게 삶의 형태를 강제할...

노동현장 휘젖는 제임스 리

“노사관계 악화시키는 ‘제임스 리’, 노조의 단합으로 현장에서 추방해야”지난 6월8일 한 조간신문의 사설 제목이다. 보기 드물게도, 한 개인을 구체적으로 이름 댄 추방론이 한 신문...

“푸대접 지나 무대접”허덕이는 忠北 산업

유리 튜브 가공실은 수소가 타면서 내뿜는 섭씨 2천~3천도의 불꽃 대문에 후끈하다. 충북 진천군 만승면 회죽리 만승농공단지 진입로에 위치한 반도체용 석영유리 제조업체 영신쿼츠(주)...

《남부군》의 저자 李 泰씨

6ㆍ25전쟁중 지리산 골짜기에서 병들어 신음하던 한 젊은 빨치산은 그에게 당부했다.“대장동무는 꼭 살아서 돌아가 주세요. 그리고 역사의 수레바퀴에 깔려 죽어간 우리들 삶을 기록해주...

지역감정은 “亡國病”

“우리마음 하나로”란 구호를 내걸고 국토순례를 하고 있는 美洲지역 교포들이 16일 오전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에 도착,‘지역감정해소 의식행사’를 가졌다. 이번‘국민화합대행진’의 대회...

[한승주 칼럼] 보수화 확산시킨 6ㆍ25

금년에 나이가 63세인 앵거스 데밍씨는 미국의 주간지《뉴스위크》의 원로 집필가이다. 그는 1950년 당시 대학원 학생이었으나 한국전이 일어나자 정집되어 해병대소위로 참전, 여러번 ...

'쾌적한 발' 추구하는 한국신발연구소

부산 백양산 기슭에 3층 건물로 자리잡은 한국신발연구소에서는 신발에 관한 모든 것을 연구하고 있다. 이 연구소는 운동화의 최대 생산국이면서도 연구 및 개발 면에서 취약하기 그지없는...

在美무용가 국내작품 첫 안무

在美무용가 洪信子(49)씨가 9월 초 북경아시안게임에서 공연될 서울시립무용단의 작품 〈탄실이〉의 안무를 맡아 새로운 의욕을 보이고 있다. 활동의 주무대인 뉴욕에서“현대인의 심리를 ...

'검사의 손찌검' 특종이 유죄?

지난 5월30일 수요일 오전 10시30분. 동래경찰서에서 취재중이던 KBS 부산방송본부 보도국 姜澈求기자(33)의 무선호출기(삐삐)가 요란하게 울렸다. 호출기에 나타난 송신자 전화...

"무능한 통치자 용서 못한다"

원로작가 金聲翰(70)씨가 장편대화소설 《임진왜란》(전7권·행림출판)을 펴냈다. 10년 동안의 방대한 자료조사를 거쳐 6년간 쓴 이 대하소설은 작가의 표현 그대로 “16세기의 동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