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으로 발견된 재력가 며느리 미스터리

지난 2005년 6월16일 오후, 청소업체 직원 A씨는 서울 성북구 돈암동에 위치한 한 미입주 아파트에 들어가 홍보용 전단지를 붙이고 있었다. 이때 유독 한 집에서 코를 진동하는 ...

‘악마’로 돌변한 마지막 손님

지난 2003년 5월23일 아침 5시50분쯤, 경북 상주시 내서면 능암리의 한 주민은 논에 나왔다가 길가 둑 밑에 쓰러진 사람을 발견했다. 그는 “이봐요” “이봐요” 하며 몸을 흔...

마지막 세 명의 손님 참혹하게 숨진 두 여인

울산광역시 중구 옥교동(현 중앙동)은 울산 상권의 중심지였다. 특히 유흥업소가 많아 밤에는 화려한 네온사인이 불야성을 이뤘다. 2001년 7월3일 저녁 7시쯤 옥교동의 한 5층 건...

자살로 영원히 진실 묻은 유력 용의자

부산에서 창틀 제조업체를 운영하던 최낙율 사장(57)과 아내 조영숙씨(52)는 부부 금실이 좋았다. 최 사장은 신규 사업에도 의욕적으로 투자하던 중소기업가였다. 그런데 2007년 ...

흔적 없이 아파트 안에 숨어버린 살인자

경기도 남양주시 북부에 위치한 진접읍은 인구가 10만 명에 육박하는 대읍(大邑)이다. 2009년 12월30일 이곳에 S아파트가 준공됐다. 단지는 총 10개 동 538세대로 이뤄졌다...

한 남자와 만난 뒤 빗속에 사라진 여성들

지난 2006년 6월10일 토요일, 경남 김해에는 많은 비가 내렸다. 앞이 안 보일 정도로 쏟아지면서 천둥·번개가 요란하게 쳤다. 이날 오후 보험설계사 김미자씨(47)는 부푼 마음...

김정남 살해 혐의자 모두 석방…미궁에 빠진 ‘배후’ 규명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범으로 지목된 베트남 여성이 5월3일 교도소에서 출소했다. 김정남 살인사건 연루자들 전원이 자유의 몸이 되면서 살해 지시 배후의 규명은 ...

새벽의 침입자가 남긴 유일한 발자국

광주광역시 동구 대인동에는 오랫동안 광주종합버스터미널이 위치해 있었다. 주변에는 숙박업소와 식당이 밀집해 있는 등 항시 외지인들이 드나들던 번잡한 곳이었다. 1992년 터미널이 서...

문 대통령, 연쇄폭발 참사 비극 맞은 스리랑카 국민들에게 위로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이 부활절인 4월21일 스리랑카에서 연쇄폭발로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스리랑카의 부활절 비극이 믿기지 않는다. 희생자들과 그 가족들, 충격에 빠진 스리랑카 ...

엉터리 경찰 수사가 살인범 도와…청주 물탱크실 주부 살해

2002년 6월 대한민국은 한·일월드컵 열기로 뜨거웠다. TV에서는 하루 종일 월드컵 경기를 생방송으로 중계했다. 저녁 9시 뉴스 시간에도 월드컵을 특집으로 편성해 방송했다. 월드...

범인의 비밀 안고 사라진 피해 여성의 청바지

경기도 화성에는 아직도 연쇄살인 사건의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간 ‘화성 연쇄살인 사건’은 여전히 베일에 싸여 있다. 그런데 이...

‘배우’ 아닌 ‘감독’ 김윤석을 주목하라

“영화를 사랑하는 마지막 단계는 직접 영화를 만드는 것이다.”(프랑수아 트뤼포 감독)배우 김윤석이 감독 준비를 한다고 했을 때 놀라지 않았다. 창작에 대한 애정이 강렬한 배우들에게...

로버트 할리 마약스캔들, 광주시교육청에 ‘불똥’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61)씨의 마약스캔들 불똥이 그가 이사장으로 있는 광주외국인학교에 튀었다. 이는 곧바로 관할청인 교육당국으로 옮겨 붙는 모양새다.하씨가 8일 마약 ...

빨간색에 집착하는 비호감 외모의 살인자

강원도 동해시 망상동 심곡 약천마을은 역사적으로 유서가 깊은 곳이다. 조선 숙종 때 영의정을 지낸 약천 남구만 선생(1629~1711)은 1689년 희빈 장씨 소생인 균(均)의 세...

1988년 외교문서 공개…대선前 김현희 압송 작전 비화

1987년 11월29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승객과 승무원 115명을 태우고 서울로 향하던 대한항공(KAL) 858편 비행기가 인도양 부근에서 실종됐다. 결국 비행기는 폭파된 것으...

영화 《악질경찰》과 《생일》이 세월호를 기억하는 방식

모두의 마음에 가라앉은 배 한 척. 세월호가 4월16일 참사 5주기를 맞는다. 이날을 앞두고 세월호를 모티브로 한 상업영화 두 편이 관객들을 찾는다. 3월20일 개봉한 《악질경찰》...

일제 강점기에도 조선과 일본의 천민들은 뭉쳤다

일본 최고의 부자로 꼽히는 야나이 타다시(70) 유니클로 회장이 은퇴를 앞두고 있다. 그는 시골 옷가게를 연매출 20조 원이 넘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만든 신화적 인물이다. 이 회사...

영화 《증인》의 정우성이 말하는 ‘좋은 사람’

정우성은 단순히 ‘톱배우’가 아니다. 30~40대 그 누구라면, 정우성이라는 이름은 청춘이고 로망이고 아름다움이다. 그런 이유에서 정우성은 톱배우들 사이에서도 ‘넘사벽’이다. 26...

1·2차 북·미정상회담의 ‘다른 그림 찾기’

트럼프의 넥타이와 김정은의 안경. 그리고 테이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1차 때와 비교해 달라진 부분이다. 두 정상은 2월27일 오후 6시40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

박상은 전 의원 “검찰이 사건 조작…명예 회복할 것”

박상은(70) 전 국회의원은 2015년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 ‘국회의원 배지’를 반납했다. 당시 그는 경제특보와 후원회 사무국장의 월급대납, 해운조합 불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