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만의 리그 ‘대기업 귀족학교’

“아버지 뭐 하시노?” 영화 의 대사다. 이 물음이 통하지 않는 학교가 있다. 바로 기업이 출연한 자율형 사립고, 이른바 ‘대기업 자율고’다. 이들 학교에선 아버지의 직업을 물을 ...

돌아온 ‘절대 평가’에 어떻게 맞출까

교육과학기술부가 지난 12월13일 ‘중등학교 학사 관리 선진화 방안’을 발표했다. 중·고등학교 내신 성적을 기존의 상대 평가에서 절대 평가로 전환한다는 것이 골자이다. 2005년 ...

대입 전형료가 ‘쌈짓돈’인가

고려대학교가 수시 전형에 고교등급제를 적용했다가 피소되었다. 그리고 민사재판에서 피해 학생들에게 7백만원씩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이때만 해도 대학 입학 전형은 고교등급제가 문...

‘강적’ 만난 MB식 교육

6·2 지방선거가 끝난 후 교육계가 술렁이고 있다. 개표 결과 전국 16개 시·도에서 진보 성향의 교육감 여섯 명이 당선되었다. 전국에서 82명을 뽑는 교육의원 선거에서도 진보 교...

적성 따른 선택과 집중이 필승 요건

중학생이 준비해야 하는 고교 입시에 가장 큰 변화가 왔고, 학부모와 학생들은 최대의 혼란을 맞았다. 2010년 1월26일 교과부가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라 2011학년도부터 고교 체...

‘나’를 알고 전형 알면 중학 입시도 백발백중

변화된 입학사정관제 입시 환경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부모는 아무도 없다. 그러나 자녀의 잠재력과 적성을 찾아 지속적이고 계획적인 준비를 할 수 있다면, 그 어떤 입시 환경으로부터도...

입학사정관 전형 시대, 공부의 틀이 확 바뀐다

입학 전형의 대변혁 시작되다우리나라에서 학생과 학부모들의 최대 관심사는 대학 입학이다. 최근 대입과 관련해 가장 큰 관심을 불러일으킨 쟁점이 입학사정관제였다. 2010학년도 현황을...

‘공부의 달인’ 만들기 부모 하기 나름이다

‘공부 잘하는 비법이 따로 있을까.’ 학부모라면 누구나 궁금해하는 사안이다. 그 비법만 안다면 남부럽지 않게 자녀를 키울 수 있을 것 같다. 최소한 우리 아이가 또래에서 뒤처지지는...

‘교육 대통령’ 선거, 보수ᆞ진보ᆞ중도 ‘삼파전’

서울시교육감 선거가 본격적인 레이스에 돌입했다. 모두 6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공정택 현 서울시교육감, 김성동 전 경일대 총장, 박장옥 전 동국대부고 교장, 이영만 전 경기...

‘빅 매치’가 무엇인지 보여주마

총선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여·야 주요 정당의 공천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해당 지역의 대결 구도가 서서히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대선 직후 치르는 총선인 데...

교육이 ‘일년지대계’인가

전국이 때 아닌 외국어고등학교(외고)를 둘러싼 논쟁에 휩싸여 있다. 특히 돌연한 외고 분란으로 외고 진학을 준비 중이거나 염두에 두고 있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마음고생이 이만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