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서거 직전, 국장(國葬) 결정되기까지 긴박했던 청와대(MB)와 상도동(YS) 간 비화

2011년 8월16일 국무회의를 통과하고 법률적으로 국무총리가 장례위원장이 되어 국가 주도로 치러지는 ‘국가장(國家葬)’이 제정된 이후,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장례가 그 최초...

[2보] ‘통합․화합’ 유언 남긴 YS 빈소엔 여야 따로 없다

[2보]황교안 총리 "의미 있는 국가장이 될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 모시고자 한다”“갑자기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너무나도 충격이었다. 정치적 대부셨기 때문에.”22일...

[YS 서거] 김영삼 전 대통령, 22일 새벽 서거…‘양김 시대 역사 속으로’

대한민국 제14대 대통령을 지낸 김영삼 전 대통령이 22일 새벽 서거했다. 향년 88세다. 이로써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20세기 후반 한국 정치사의 중축을 이뤘던 양김 시대...

[新 한국의 가벌] #28. 국회의원 선수 합치면 20선 한국 최대 정치 가문

“내가 문재인 대표라면 사퇴하겠다. 정치란 책임지는 것이다. (문 대표가 추진하는) 초계파 혁신 기구라는 것도 결과적으로는 나눠먹기다.” 4·29 재보선 패배 이후 내홍을 겪고 있...

문재인 흔들기만 할 뿐 깃발 들 사람 없다

4·29 재보선 참패 후폭풍을 겪고 있는 새정치민주연합 내 비노(非盧) 진영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재보선 참패 후 “친노(親盧)와 달리 비노 진영은 뚜렷한 구심점이 없고 결집력이 ...

강진 흙집에서 야권 재편 연기 피어오른다

“이제 정치부 기자 만날 일 없다.” 지난해 11월26일 전남 강진의 흙집을 찾은 기자에게 손학규 전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이 건넨 말이다. 이미 정계를 떠났으므로 정치권 및 시국...

호남민심 여론조사, '차기 대권주자' 손학규 1위

정치는 살아 움직이는 생물이다. 지난해 7월 손학규 전 고문이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초야에 칩거할 때만 해도, 올해 2월 문재인 대표가 새정치연합 대표에 선출된 이후 대권 주자 지...

“1년짜리 국회의원? 난 혁명을 원한다”

‘권토중래’라는 말이 딱 어울린다. 이번 재보선에서 당선된 천정배 의원이다. 4선(15·16·17·18대)을 했던 천 의원이지만 다섯 번째 여의도 입성이 주목받는 이유는 그가 호남...

문재인 등에 ‘올드보이’들 올라타다

올해로 만 70세가 되는 노인들이 태어난 1945년, 그해에 한민당이란 정당이 생겨났다. 당시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 정도로 무수한 정당들이 생겨났지만, 그중에서도 한민당은 단연 ...

“문재인 대세론 싹을 잘라라”

대선 과정을 마라톤 경기에 비유하곤 한다. 그럴 때마다 항상 불거지는 논쟁이 있다. 초반부터 선두로 치고 나가는 게 유리한가, 선두 그룹에 있다가 막판에 역전을 노리는 게 유리한가...

문재인의 ‘대권 운명’ 호남이 쥐고 있다

4·29 재·보궐 선거를 한 달여 앞둔 지난 3월 말. 선거를 준비하는 새정치민주연합 내 전략기획통 의원과 당직자들은 한 내부 조사 결과를 받아들고 충격에 휩싸였다. 재·보선이 치...

“정권 탈환 위한 대장정 첫걸음이 시작됐다”

그토록 견고하게만 보였던 콘크리트 벽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그러자 가차 없이 그 틈을 파고드는 공격이 시작됐다. 지금의 여권 상황이다. “3년 후 정권 교체는 틀림없는 기정사...

[이덕일의 칼날 위의 歷史] #19. '4색 당파' 정치공작이 조선에 암운 드리워

얼마 전 헌법재판소에서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이 내려졌다. 대한민국 헌정 사상 사법부에 의해 정당이 해산된 최초의 사례다. 통진당 해산 결정 후폭풍으로 야권 재편 가능성이 언급되는 ...

‘환상 속의 그대’, 잠룡인가 잡룡인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지금 정치적으로 이용당하고 있다. 정치권은 정치적 필요에 의해 반 총장을 꽃가마에 올려놓았다. 여권에도, 야권에도 반 총장은 현재 가장 ‘쓸모’ 있는 연장이...

권노갑·서청원, 반기문 띄우고 ‘빙긋’

이번엔 ‘반기문 대망론’이다. 여야가 너나 할 것 없이 경쟁적으로 달려들고 있다. 당사자는 손사래를 치지만, 정치권에선 이미 차기 대선의 상수가 되어가는 듯한 분위기다. “벌써부터...

서청원 아들 결혼식, 하객 500여명 참석해

친박계 좌장격인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이 18일 오후 국무총리실 4급 서기관으로 재직 중인 아들 동익(36)씨의 혼사를 국회의사당 내 별채인 사랑재 앞마당에서 치렀다. 20대 후...

[단독] 퇴임 1년 반 만에 설립된 'MB 기념재단'

이명박 전 대통령(MB)의 ‘철학과 업적’을 기리는 ‘이명박 대통령 기념재단’이 설립돼 논란이 예상된다. 퇴임한 지 불과 1년 반 남짓 지난 상황에서 전직 대통령의 기념재단이 설립...

재벌 총수가 한남동·성북동에 많이 사는 까닭

풍수(風水)란 문자 그대로 바람(風)과 물(水)이다. 흐르는 물과 바람으로 인해 변하는 땅과 그 위에서 사는 사람들을 이야기하는 것이 풍수다. 동양학자인 조용헌 전 원광대 교수에 ...

“‘노무현은 내 거야’라고 편 가르는 이들은 친노 아니다”

“요즘 잠자리 코 고는 소리 빼고는 다 녹음하는 것 같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이 한마디에 모두 웃음이 터졌다. 기자가 인터뷰에 앞서 녹음기를 꺼내들며 “인터뷰 내용을 녹음하겠다...

측근과 핵심만 참여한 정부

대통령제 정부에서는 국민이 대통령을 선출하고, 이렇게 선출된 대통령은 자신을 보좌할 장관 등 정무직을 임명한다. 대통령의 공직 임명권은 대통령이 갖고 있는 가장 큰 권한인데, 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