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大中 민주당 공동대표

金大中 민주당 공동대표는 항상 뉴스 메이커다. 그가 가진 생각 자체가 정국의 향배에 영향을 끼친다. 제1야당의 공동대표라는 정치적인 위치 외에도 그가 지니는 카리스마 때문이다. 더...

金大中 대권가도에도 ‘걸림돌’

민자당의 치열한 대권 싸움과는 대조적으로 ‘무풍지대’로 남아 있던 민주당에도 서서히 대통령 후보 경선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李基澤 공동대표가 지난6일 미국으로 떠나면서 공항에서 ...

광주직할시(6)·전라남도(19)

구구한 설명이 필요없는 민주당의 아성이다. 민주당의 목표는 전지역 석권. 예전에 비하면 김대중 대표의 지역 장악력과 호소력이 다소 떨어지는 게 사실이지만 저변에 흐르는 확고한 대중...

정치부 기자도 계보 있다

“기자는 선거를 치러야 큰다” 선거철이 가까워지면 고참 기자들은 신출내기 기자들에게 흔히 이런 말을 한다. 그런데 선거나 정치적 격변기를 통해 ‘진짜로 큰’ 언론인이 왕왕 눈에 띈...

먼 대권 가까운 총선 DJ, 친위대 공천 고민

대권의 길은 멀고 험하다. 긴 인내와 승부수 사이에서 위험한 줄다리기를 하는 민자당 金泳三 대표최고위원만 그런 것은 아니다. 민주당 金大中 대표최고위원에게 놓인 길도 그 못지 않게...

“서울 의석 70% 우리 것”

통합야당 민주당의 살림을 맡고 있는 金元基 사무총장. 내년에 실시될 네 차례의 선거를 앞두고 김대중 공동대표의 각별한 신임을 받고 있는 ‘실세’ 김총장의 당내 영향력은 더욱 커질 ...

김대중 초당외교 준비 미숙 ‘옥의 티’

지난8월28일 러시아공화국의 대통령 의전실장 집무실. 옐친 대통령 의전실장인 자가이노프와 두 명의 한국 정치인이 마주앉았다. 통역을 맡은 재소한인협회 부회장 한막스 박사가 자리를 ...

대 이을 준비하는 양김 · 전씨 아들들

“숨을 한번 마음대로 못 내쉬는 청년기를 보냈다.” 한 야당지도자의 2세는 부친의 정치적 행보에 누를 끼칠세라 조심스럽기만 한 ‘정치인 2세’의 고충을 이렇게 털어놓은 적이 있다....

1노2김, 정치뉴스 ‘독과점’

우리 언론은 무엇으로 사는가. 정치권의 대변혁이 점쳐지고, 14대 총선과 대통령선거 일정이 점점 다가옴에 따라 정치권 변화를 주도할 ‘힘있는’인물에 대한 언론의 취재 열기도 갈수록...

광역선거 돈바람 시민이 붙잡을 때

전국이 ‘돈바람’에 휩싸이고 있다. 5월 위기 시국의 혼란을 틈타 은밀히 번지기 시작한 광역의회 선거의 타락상은 6월로 접어들면서 노골적인 양상을 띠고 있다. 더구나 선거의 과열이...

광역선거 돈바람 시민이 붙잡을 때

전국이 ‘돈바람’에 휩싸이고 있다. 5월 위기 시국의 혼란을 틈타 은밀히 번지기 시작한 광역의회 선거의 타락상은 6월로 접어들면서 노골적인 양상을 띠고 있다. 더구나 선거의 과열이...

'思友萬里' 21년

독일로 간 어느 간호원이 자전적인 수필집에서 향수에 관해 쓴 글을 본 적이 있다. 자신은 향수를 거부하고 고국에 대해 싸늘한 태도를 보였는데, 독일인 남편이 이를 늘 민망하게 여기...

30년 ‘서울 독재’ 마감

시사저널 독자를 지금보다 반년 뒤인 1991년 여름의 정치상황으로 안내한다. 서울도 이제는 하나의 ‘지방도시’에 불과해졌다. 지방은 더 이상 서울의 아류가 아니다. 도지사나 직할시...

30년 ‘서울 독재’ 마감

시사저널 독자를 지금보다 반년 뒤인 1991년 여름의 정치상황으로 안내한다. 서울도 이제는 하나의 ‘지방도시’에 불과해졌다. 지방은 더 이상 서울의 아류가 아니다. 도지사나 직할시...

‘낚시론’에서 ‘3김 책임론’까지

지난 85년 김동길 교수가 이른바 ‘낚시론’을 들고나온 이후 세대교체론은 정치적 상황에 따라 ‘잠복’과 ‘돌출’을 거듭하는 주요 쟁점이 돼왔다. 지난 몇년간 세대교체와 관련하여 관...

[떠오르는 얼굴들] 인물부재론 속 걸러지는 ‘거물’

1盧3金 이후를 예측하기란 현재로서는 무리다. 우선 마땅한 인물이 없다는 ‘인물부재론’에 부딛히는 데다가, 현재의 정치상황이 1노3김 중심으로 짜여 있는 한 제도적으로 그 틀을 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