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기탁금제

노르플랜트 피임법은 국내 의학계에도 알려져 있지만 시술한 적은 없다. 이 피임법이 실용되려면 일정량의 실라스틱에서 여성호르몬이 체내로 빠져나가도록 하는 시스템의 개발이 선행돼야 한...

“선량활동 감시하자” 움직임 확산

“말씀하시는 장관이나 배석하신 관계공무원이 졸고 있지를 않나… 여기가 국회입니다. 국회의 질문에 대해 관계공무원이 답변준비를 위해 나와 졸고 앉아 있어서야 노동문제가 어떻게 해결되...

갈등ㆍ탈선 시대의 삽화

80년대 후반, 1천몇백만원에 분양받을 수 있었던 ‘장미연립’은 서울의 위성도시들에서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는 보편적 공간이다. 소설 속의 ‘안곡시’는, 집과 땅이 “현찰보다 더...

‘시민후보’ 구경 힘들 듯

“30년만에 실시되는 지자제가 주권재민을 확인시키는, 시민주권을 확립하는 중대한 계기라고 판단하고 진정한 시민의 대표가 지방의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참여와 자...

폴란드 보부상 ‘불원천리’

2월22일 새벽3시. 허름하지만 두툼한 방한복을 단단히 차려 입은 노랑머리 외국인 4명이 불꺼진 호텔의 유리문을 열고 차가운 거리로 나섰다. 이들을 태운 택시가 멈춰선 곳은 새벽 ...

성공 기업의 남다른 구석

어떤 기업이 성공하는가. 같은 업종의 다른 회사들이 모두 적자를 낼 때 매출액이 몇배씩 성장하는 기업이 있다. 아파트 건축을 시작하기도 전에 분양을 끝내고 이익까지 남기는 회사가 ...

詩集에 ‘사랑’ 담아

왕성한 시작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시인 文貞姬(43)씨가 ‘사랑의 시’만 모은 시집을 새로 펴냈다. 책제목은《제 몸속에 살고 있는 새를 꺼내주세요》(들꽃세상 펴냄). 문씨는 책을 내...

‘경마장…’은 새 소설인가

신예작가의 처녀장편이 문단 안팎에 작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자본주의사회에서 한 작품이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독서계에 유다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는 것은 그 작품에 어떤 문제성·화...

종군기자의 영광 특종… 죽음

텔레비전이 출현하기 이전 사진은 주요한 전쟁보도의 수단이었다. “전쟁으로 출세하는 건 장군과 카메라맨”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만큼 사진은 강력하고 생생하게 현장의 메시지를 전했다...

문제 많은 '한 자리수' 임금 인상

정부는 지난해에 이어 금년에도 임금 인상률의 한자리수 억제를 경제정책의 가장 중요한 항목의 하나로 내세우고 있다. 정부가 임금억제를 중요시하는 것은 우리나라의 임금이 지난 수년간 ...

촉의 난에서 인생 지혜 터득

난은 그 시각적 아름다움도 좋지만 보여주는 정신으로 해서 더욱 아름답다. 그래서 난을 키우며 서로 나누는 사람들을 보면 그들만의 독특한 ‘향’을 풍기고 있다. 10년째 난을 키우고...

서구와 차이 큰 강간의 개념

형사정책연구원의 성폭력실태 및 대책에 관한 연구보고서는 성폭력을 음란전화, 성기노출, 성적희롱, 가벼운 추행, 심한 추행, 어린이 성추행, 강간미수, 강간 등 8개 유형으로 분류하...

“강간범은 대부분 아는 사람”

시드니에 있는 로얄 프린스 알프레드 병원의 성폭행상담소를 찾아가 상담원으로 근무하는 스테이시 매컬리스터를 만났다. 그는 강간은 근절될 수 없는 범죄이지만 남성들의 여자에 대한 생각...

성차별 편견 속 폭행당하는 여성

지역번호 02, 국번호 819-6565. 호주여성들에겐 낯설지 않은 전화번호다. 이 전화 가입자의 이름은 시드니 강간위기센터(Rape Crisis Centre). 다이얼을 돌리자 ...

성차별 편견 속 폭행당하는 여성

지역번호 02, 국번호 819-6565. 호주여성들에겐 낯설지 않은 전화번호다. 이 전화 가입자의 이름은 시드니 강간위기센터(Rape Crisis Centre). 다이얼을 돌리자 ...

치열한 삶과 사상의 연대기

60년대 중반 지저분한 잿빛의 도시 파리에 불가리아 태생의 한 여성이 발을 딛는다. 박사학위 장학금을 받아 파리로 유학 온 것이다. 줄리아 크리스테바의 장편소설 《사무라이》(홍명희...

소설로 진단한 중산층의 두 얼굴

중산층의 모습은 일반적으로 합리적인 소비와 왕성한 투자의 주체로 알려져 있다. 또 자유를 추구하면서 독재를 배격하는 세력이자, 권력 및 조세 남용을 견제하는 시민정신의 담당자로 파...

현실 보듬은 생명사상

70년대 독재정권과의 투쟁이 ‘타는 목마름’이었다면 80년대 중반 이후 그의 세계관은 ‘생명의 바다’로 나아간다. 최근 시인 김지하씨(본지 객원칼럼니스트)가 펴낸 《타는 목마름에서...

생활 속의 ‘벼락’ 정전기

운전기사인 李治範(33)씨는 요즘 자동차 문을 여닫을 때마다 노이로제증상마저 보인다. 손끝에서 ‘찌릿’하고 올라오는 정전기 때문이다. 그래서 팔꿈치나 구두발을 사용해보기도 하나 구...

戰場 속의 여기자 아쉬움 안고 귀국

숨가쁘게 돌아가는 바그다드의 전황 속에서 한동안 소재 파악이 되지 않아 많은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던 MBC 텔레비전 현지취재팀. 그 가운데 홍일점으로 남아 있던 李眞淑(30)기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