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프로야구 세계화에 대비 해야 한다”

사람의 인생을 초년, 중년, 말년으로 나눌 때 김성근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감독(66)은 초·중년보다는 말년 운이 좋다. 김감독은 1984년에 처음으로 OB 베어스 감독이 되었고...

정글에서 ‘컴백홈’

지난 1월10일 베네수엘라 카라카스 국제공항에는 두 명의 여인이 비행기에서 내렸다. 콜롬비아 반군인 ‘콜롬비아 혁명무장군(FARC)’에 납치되어 약 6년간 정글에 억류되었다가 이날...

‘석유의 저주’가 다가오고 있다

거대한 석유 수출국들이 과도한 경제 성장 때문에 머지않아 석유 수입국으로 돌아서리라는 전망이 나왔다. 뉴욕 타임스에 의하면 산유국들의 경제가 너무 급속히 성장하는 바람에 석유의 국...

‘불의의 일격’에 회심의 개혁 흔들리나

지난 12월10일 아르헨티나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데 키르츠네르 대통령 취임식에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나타났다. 그는 “이제부터 남미 국가들이 미국의 달러 빚을 쓴다는 ...

‘푸틴의, 푸틴을 위한’ 러시아의 미래

지난 12월2일 세계의 이목을 끄는 투표가 두 곳에서 있었다. 러시아에서는 하원의원 선거가 있었고 베네수엘라에서는 국민투표가 있었다. 러시아에서 푸틴이 이끄는 통합러시아당(UR)은...

진짜 보수와 진짜 진보는 서로 소통할 수 있다

은 과학기술처 장관과 서울시립대 총장을 지낸 김진현 세계평화포럼 이사장(위 사진)의 글을 싣는다. 지성의 풍토를 바꾸어야 한다는 김이사장은 오만과 독선, 부패와 무능을 넘어서 합리...

‘Y2K’로 재미 보더니 ‘E2K’ 또 잡나

Y2K를 잊은 사람이 많을지 모른다. 2000년 1월1일 지구상의 모든 컴퓨터가 마비된다는 사태가 Y2K였다. 당시 소동이 일어난 것은 기존의 컴퓨터들이 21세기의 첫날에 맞춰 설...

호통치다 호통 받은 ‘석유 권력’

후안 카를로스 스페인 국왕이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 대통령에게 “입 닥쳐(Por que no te callas?)”라고 한 말이 스페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국왕의 호통을 본딴...

국정 능력도 ‘부창부수’할까

아르헨티나 차기 대통령이 결정되던 지난 10월28일 밤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집권 여당인 승리전선당(FV)의 선거본부에서 후보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가 당선 소감을 말하는 도중 한 젊은...

단체장 ‘허걱’ 지방 행정 ‘삐걱’

지난 7월1일부터 발효된 ‘주민소환제’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당초 주민소환제는 지방자치단체장(자치단체장)의 무능과 비리를 감시하자는 취지에서 도입되었다. 자치단체장이 임기 중 ...

가위 눌려 신음하는 아시아 '공공의 힘'

아시아 국가들은 그동안 언론에 많은 자유를 주었다. 자유를 얻은 언론은 권력을 비판하기 시작했다. 그것이 언론의 속성이기 때문이다. 권력은 다시 언론을 옥죄려고 한다. 이 또한 권...

미스 유니버스 4위 이하늬

미스 코리아 이하늬씨(서울대 대학원 국악과·24)가 5월29일(현지 시각)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2007년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에서 4위에 입상했다. 1위는 일본 대표 모리 리요에...

차베스, '치킨 게임' 시작했나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지난 4월30일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을 탈퇴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세계은행이 미국의 이익을 대변할 뿐이며 라틴아메리카 국가들에 긴축 정...

'영원한 앙숙'의 입씨름 순회 공연

미국의 부시 대통령과 베네수엘라의 차베스 대통령은 앙숙 관계다. 부시는 차베스의 반미 노선이 눈엣가시이고 차베스는 부시를 ‘악의 화신’으로 본다. 두 사람이 남미에서 뜨거운 설전을...

석유 속 태우는 '검은 민족주의'

21세기 세계화의 시대에 민족주의는 발붙일 곳이 없어진 듯하다. 물자와 자본과 사람이 지구촌을 누비는 세상이 되었다. 국경이 없어진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이다. 그러나 경제적 측...

카스트로 사후 쿠바 어디로 갈 것인가

'마귀 할머니’가 퍼스트 레이디로 올까 봐 전전긍긍하고 있는 쿠바 국민에게 불행하게도 그런 염려가 사실로 나타날 것 같다. 지난해 7월부터 중병으로 사경을 헤매는 피델 카스트로 쿠...

우먼 파워, 지구촌 흔들까

2006년은 유난히 국제적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는 선거가 많았다. 1월 칠레 대선 결선 투표 결과 집권 여당인 중도좌파연합의 미첼 바첼렛 후보가 당선되었다. 칠레 역사상 첫 여성 ...

야구의 세계화는 ‘파울 볼’인가

11월30일 카타르 도하의 알 라얀 스포츠클럽 야구장에서는 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경기 한국-타이완전이 열렸다. 한국은 타이완과 접전 끝에 2-4로 졌다. 타이완과의 악연은 깊다. 타...

남미 밀림 속 아랍인이 헤즈볼라 돈줄이라고?

남아메리카 대륙 한복판에 ‘트리플레 프론테라(Triple Frontera)'라고 불리는 지역이 있다. 브라질의 남서쪽·아르헨티나의 북동쪽·파라과이의 남쪽이 만나는 3국 접경 지역이...

‘흰 코끼리’에 밟힌 ‘검은 인간’의 분노

오랫동안 한국인들의 관심 밖에 있었던 아프리카 관련 뉴스가 올해 자주 나온다. 지난 7월30일 아프리카 소말리아 해적들에게 납치된 동원호 선원들이 무사히 구출되었다. 동원호 사건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