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로에서] ‘사재기 정치’

각종 식품과 생필품으로 가득했던 대형마트의 진열대가 텅 비었다. 동네 식료품점에도 주민들이 몰려들어 계산을 하는 데만 30분 이상 걸린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미국의...

무소속 설 자리 좁기만 하다 [배종찬의 민심풍향계]

총선이 코앞이다. 민주주의의 꽃은 선거라고 한다. 국민의 투표권이 최대한 존중되고 국민 주권의 현장을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선거의 꽃은 공천이다. 민주적인 절차를 통해 선거에...

[시사 TOON] 무소속 팬데믹

공천 잡음은 비단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러므로 ‘무소속 출마’는 매번 선거마다 등장한다. 이번 선거판에도 어김없이 무소속 후보가 출마한다. 공천에 대한 불만이 원인이거나 아예...

“죽 쒀서 남 줄라”…여‧야, 공천 반발 ‘무소속 출마’에 골머리

4‧15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모두 ‘공천 잡음’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공천 결과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주자들 탓이다. 한 치 앞을 내다보기 힘...

[이 주의 키워드] 위성정당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이 공식 출범했다. 4·15 총선에서는 여당과 제1야당의 위성정당이 모두 등장하게 됐다. 앞서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미래한국당’...

[호남 격전지] 순천·광양·곡성·구례갑 - 중앙정치가 건드린 ‘순천의 역린’

4·15 총선 전남 동부권의 최대 승부처인 순천시 선거판이 요동치고 있다. 중앙정치에 의한 선거구 변칙 쪼개기와 전략공천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지면서다. 최근 여야 3당의 순천 선거...

경남 거제 통합당 김한표 의원의 아름다운 ‘퇴장’

20대에도 그랬지만, 21대 4·15 총선도 공천 후폭풍이 거세다. 재심 요구가 잇따르고, 공천이 유권자의 뜻을 외면했다며 무소속 출마 선언도 나오고 있다. 여야의 공천 작업이 막...

공천에서 드러난 친문패권 실체…여권 움직이는 실세는 누구? [시사끝짱]

4‧15 총선까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각종 변수들이 총선판을 흔들고 있다. 당장 여당에서는 ‘친문패권’이 뇌관으로 떠올랐다. 당 노선에 비판적 의견을 냈던 후보자들이 ...

늘 구호만 요란했던 “청년 정치”…2030 후보, 4% 그쳐

1954년 경남 거제. 제3대 민의원(국회의원) 선거가 끝나자 정가에 큰 소란이 일었다. 만 26세의 젊은 청년이 금배지를 달았기 때문이다. 새파란 나이에 바닷가 시골 마을에서 정...

‘색깔론’에 ‘텃세’에…여전히 한숨 쉬는 청년 정치인들

4·15 총선에 야심 차게 출사표를 던진 청년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어렵게 공천을 받아도 현역 의원이 “무소속 출마 불사”로 어깃장을 놓거나, 지역 당직자들의 반발을 마주...

미래통합당, 박진‧김도읍 전략공천…김재원‧강효상 경선 패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천을 취소한 서울 강남을에 박진 전 의원을 새 후보로 배치했다. 부산 북‧강서을에는 ‘미투 의혹’이 불거진 김원성 최고위원 공천을 취소하고 총선 불출마...

민주당 인천시당 1호 공약은 ‘인천교통혁명’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이 ‘인천교통혁명’을 1호 공약으로 내놓았다. 인천-서울간 출·퇴근 시간을 1시간으로 줄이겠다는 게 주요 골자다.윤관석 시당위원장 등 민주당 인천지역 4·15 ...

한선교 이어 미래한국당 지도부도 총사퇴…“비례 후보 잡음에 책임”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자 재선정 작업이 끝내 부결되면서,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에 이어 미래한국당 지도부까지 총사퇴하기로 결정했다.조훈현 미래한국당 사무총장은 19일 오후 최고...

홍준표·민병두·김태호·문석균…봇물 터진 무소속, 당선가능성은? [시사끝짱]

4‧15 총선의 공천 작업이 막바지에 다다른 가운데, 공천에서 탈락한 의원들을 중심으로 탈당과 무소속 출마가 끊이지 않고 있다. 여야를 막론하고 무소속 출마에 봇물이 터지면서, 이...

범여권 비례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 출범

더불어민주당이 시민사회 연합 정당인 ‘시민을 위하여’와 함께 만든 4‧15 총선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이 공식 출범했다.우희종‧최배근 ‘시민을 위하여’ 공동대표는 18...

문상모 vs 서일준 “내가 위기의 거제 구할 적임자”

[편집자주] 오는 4월15일 치러질 21대 총선을 앞두고 부산·울산·경남(PK)에서 후보자들이 표심 공략에 나섰다. 시사저널 부산경남취재본부는 부산(18개), 울산(6개), 경남(...

[시론] 민심 왜곡? 민심과 대의민주주의

“민심 왜곡을 막기 위해 불가피하게 비례정당을 만들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연합정당을 추진하는 쪽에서 하는 말이다. 선거제도 개편을 주도했던 민주당과 소수 정당들은 그동안 ...

한선교亂 숨겨진 진실은…황교안 밀어내고 안철수 띄우기? [시사끝짱]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 선정을 둘러싼 갈등이 점입가경이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자매정당이라는 이름이 무색할 만큼 통합당 영입인재들이 당선권 밖으로 밀려나면서다. 일단 미래한...

‘타다 금지법’은 정말 타다를 멈춰 세웠을까

“문제는 제도의 ‘모호성’이었다. 플랫폼 모빌리티가 본격 태동하기 전의 제도로는 현실을 명쾌하게 설명하지도, 규칙으로 옳고 그름을 가려주지도 못한다. 법률에 기반해 기소하고 판결을...

보수 심장 파고든 ‘TK 노무현’ 김부겸의 운명은 [여론끝짱]

정치권에서 대구·경북(TK)는 보수의 본진으로 불린다. 박정희·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자 산업화의 상징적인 지역이다. 역대 선거에서 민주당 계열의 바람이 거세 영남권 쌍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