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 ‘곰’보다 이승엽 있던 ‘사자’가 낫지”

가을 축제가 한창이다. 프로야구 이야기이다. 왕좌 자리를 놓고 미리 기다리는 SK 와이번스와 싸우기 위해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는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있다.자신의 응원팀이 있...

아버지를 잘 두면 여의도가 보인다

‘장고가 돌아왔다.’‘김영삼(YS) 정권의 소통령’ 김현철(48·거제미래발전연구소장)씨가 마침내 정치권으로 귀환했다. 그는 1998년 조세 포탈 혐의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은 뒤 ...

[뉴스플래시]

Mobile 나는 내 번호를 지키고 싶다 식별번호 ‘011’을 사용하는 직장인 김가람씨(28)는 지난 3월 휴대전화 단말기를 바꾸면서 적잖이 고민했다. 식별번호 011을 유지하려면...

‘삿대질’ 정치 국감, 정기국회와 분리시켜라

올해 국정감사도 마찬가지였다. 18대 국회 첫 국정감사도 행정부를 상대로 한 입법부의 감사라기보다는 여야 간 정치 공방의 장이 되어버렸고, 정책 국감은 구호로만 그치고 말았다. 우...

독주 체제 완성한 ‘방통 시중’의 미소?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최시중의, 최시중에 의한, 최시중을 위한’ 조직인가. 이명박 정부 들어 첫 발을 내디딘 방통위는 지난 3월26일 제1차 상임위원회 회의를 시작해 지...

새 지평 연 그 시절 ‘초심’ 잃지 않기를

의 창간 열아홉 돌을 축하한다. 은 한국 시사 잡지사에 주목할 만한 이정표를 세웠다. 격조 있는 시사 주간지 시장을 연 것이다. 1989년 박권상 선생과 진철수 선생 등 창간 멤버...

모든 힘은 독자에게서 나온다

매년 그러하지만 창간 19주년을 맞는 올해도 에 주어진 의미와 감회는 각별하다. 19년은 실질적인 성년을 뜻한다는 점에서 책임감 또한 무겁다. 이 창간한 후 19년이 지나는 동안 ...

법 하나 제대로 못 만들어서…

쌀소득 직불금 사태’가 정계와 관계뿐 아니라 사회 전반으로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이봉화 보건복지가족부 차관의 부당 수령 파문으로 비롯된 이번 사태는 지난 1...

지루하고 졸리운 건 수험생도 못 참아

사교육비 절감과 공교육 정상화를 명분으로 내세운 EBS의 인터넷 강의(EBSi)가 언젠가부터 학생들에게 ‘지루하고 졸리는 프로그램’으로 인식되고 있다. 강의 내용이 학교 수업을 반...

NGO, 한국을 넘어 아시아로

지난 9월25일 한국 사회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는 아시아인들의 인권과 관련한 의미 있는 사건이 있었다. 대법원이 미얀마 출신인 마웅마웅소 씨 등 8명에게 난민 지위를 인정하는 판결...

면접관 사로잡을 특별한 비법 있다

김아무개씨는 면접관과 얼굴을 맞대고 앉아 있다. 이 관문을 넘기면 ‘취업’이라는 고지에 한걸음 다가가게 된다. 면접관은 방긋방긋 웃으며 편안한 분위기에서 질문을 던진다. 손쉽게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