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문학] 귄터 그라스의 노벨 문학상 수상 의미

‘시의와 무관하게 상을 준 것이 더 시의적절하다.’ 40년 전에 발표된 소설 (1959년)이 ‘20세기 마지막 노벨 문학상’을 차지한 것은 이런 역설을 실감케 한다. 노벨 문학상은...

전쟁 일으킨 독일, 미국의 꿍꿍이

알렉산더 팔라스는 마케도니아 수도 스코피에에 있는 최고급 호텔이다. 그런데 이 호텔의 최고 귀빈실이 몇주 전부터 비어 있다. 이곳을 떠나 돌아오지 않고 있는 인물은 윌리엄 워커. ...

유고 전쟁 생태계 무차별 파괴 실담

나토가 벌이고 있는 유고와의 전쟁이 제2의 베트남전쟁이 될지 모른다는 분석이 있다. 과거 미국이 압도적인 화력을 투입하고도 베트남에서 패한 것처럼 나토 역시 유고와의 전쟁에서 승산...

‘사상 검증’에 대한 몇가지 착각

‘랄랄라. 프랑스의 애국자 르 팽이 앞으로 1년 동안 선거에 출마하지 못한대요. 글쎄 작년 선거 유세 도중 사회당 여성 정치가에게 손찌검을 했대요.’한마디로 코미디다. 이런 것이 ...

원자력 발전소 독일에서 '추방'

독일 원자력 업계에 적신호가 울렸다. 사민당·녹색당 연립 정부가 원자력 발전소를 폐쇄할 방침을 굳히고 그 구체적인 내용에 합의했기 때문이다. 지난 10월20일 공개된 연립 정부 정...

베일 벗는 독일의 '기자 첩보원'

분단과 냉전의 전초 기지, 그 음지에서 암약하던 독일정보부(BND)를 분석하는 작업이 활발해지고 있다. 독일 통일로 인해 미·소 두 나라의 입김과 이념적 제약에서 벗어나면서 그동안...

인구 80%가 잉여 인간?

‘착취당할 기회조차 잃어버린 사람들.’ 직장을 잃은, 또는 직장을 언제 잃게 될지 몰라 불안해 하는 프랑스 사람들은 여성 작가 비비안 포레스테의 이같은 지적에 열광했다. 그가 쓴 ...

김대중 개혁과 그 적들

그것은 환상의 대역전극이었다. 프랑스에 3 대 0으로 지고 있던 독일은 후반전 종료 15분을 남겨두고 루메니게를 투입했다. 부상으로 줄곧 벤치에 앉아 있다가 뒤늦게 뛰어든 루메니게...

[문화 현실]''근대화''의 참담한 최후

최고 속력만 보고 자동차를 사는 사람은 없다. 경험이 많은 운전자는 제동 장치에 섬세한 신경을 쓴다. 자동차를 오래 탄 운전자일수록, 속력보다는 브레이크 성능이 더욱 중요하다는 사...

[독일]슈뢰더 신드롬, 콜 총리 위협

영국과 프랑스에 이어 독일에도 좌파 정권이 들어설 것인가. 15년간 장기 집권하고 있는 보수 연합 콜 정권을 물리치고 만약 사민당이 집권에 성공할 경우, 유럽에는 70년대 이후 다...

정권을 바꾼 ‘슈피겔 사건’

1644년 영국의 존 밀턴이 ‘아레오파지티카’라는 글에서 당시 모든 출판물에 실시되던 국가 검열을 거부하고 언론 자유를 최초로 부르짖은 이후, 18세기에는 미국·프랑스에서 언론 자...

언론 황제 <슈피겔>50년 왕국 ‘흔들’

지난해 12월은 언론인들이 뜨겁게 달아오른 한달이었다. 시사 주간지 의 수석 편집인 교체를 둘러싼 발행인과 편집진 간의 내부 분쟁이 화제의 초점이었다. 결국 발행인 아우그슈타인(7...

‘훌륭한 독재자’ 아우그슈타인

을 창간하여 이를 대언론으로 키워온 루돌프 아우그슈타인은 어떤 인물인가. 그는 1923년 하노버에서 태어났다. 2차대전 때 대학을 중퇴한 뒤 45년 하노버의 에 취직하여 언론인의 ...

남몰래 흘리는 입양아의 ‘눈물’

마리에(10)는 어느날 이웃에 놀러갔다가 친구들의 놀림을 받고 돌아왔다. 그리고는 돌로 자기 팔을 문질러댔다. 살갗이 하얗게 되라고 아무리 문질러도 하얗게 되지 않자 눈물이 뺨을 ...

“지식인은 입을 열어라”

계간지 《대화》의 발행인인 池明觀씨(71)의 현 직함은 한림대 한림대학원 일본학연구소 소장이다. 지난해 《벚꽃은 오래 피지 않는다》를 펴낸 일본 문화 전문가로도 알려져 있다. 그러...

‘유럽 자존심’챙긴 집안 잔치

릴레함메르 겨울 올림픽이 열기를 내뿜는 동안 영화인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베를린 영화제가 2월10~27일 차가운 베를린 땅에 열풍을 몰아왔다. 수많은 거장과 스타들 그리고 52개국에...

옛 동독 재산으로 얼룩진 빚잔치

자칭 ‘세계 10대 공업국’에 속했던 옛 동독의 국유산업 경제는 통일한 지 3년 만에 ‘독일의 시칠리아’ ‘유럽의 온두라스’라는 부끄러운 이름을 들을 만큼 곤두박질쳤다. 이 국유산...

"여성에 대한 과잉 보호는 폭력"

페트라 켈리의 죽음은 과연 동반자살이 아닌 일방적 타살인가. 한때 독일 총리 헬무트 콜보다 더욱 저명한 정치인으로 언론의 각광을 받던 '국제평화운동의 천사'이며 독일 녹색당 대표였...

열린 사회의 적 '정보 악용 買辦'

닫힌 사회에서 열린 사회로 이행하는 길목에서 나타나는 증상의 하나가 정보의 상품화이다. 정보의 자유로운 유통이 확대됨으로써 산업정보의 거래와 유출이 시작된다. 국가 기밀의 해외 유...

‘레몬주스’로 지구 구한다?

레몬주스로 지구를 구한다. 우리나라 ‘사람들도 이미 오렌지 두개로 전기불을 켜는 텔레비전 광고로 “기초과학을 튼튼히 하는 데 앞장서온 ○○”라는 기업 이미지광고에 익숙해온 터이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