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순간부터 내가 출연한 작품이 내 인생이더라”

영화 는 한국 영화사에 여러 이정표를 세웠다.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3D 영역을 우리 기술로 개척했고, 판타지 액션이라는 장르도, 100억원대가 넘는 블록버스터라는 점도, 주인공...

‘암탉’이 웃으면 ‘한국 애니’가 흥할까

한국 애니메이션은 세계적인 완성도를 자랑한다. 세계를 제패한 할리우드산 애니메이션의 엔딩 자막에서 한국 애니메이터의 이름은 필수적이라고 할 만큼 쉽게 발견된다. 하지만 한국에서 기...

‘욕망’을 가르치는 ‘쇼윈도 드라마’들

한국 드라마들이 지나치게 화려한 세계만을 다루는 경향이 최근에는 더욱 심해지고 있다. 동시에 과거에 재벌 드라마 반대편에서 중심을 잡아왔던 같은 종류의 서민드라마는 점점 사라지는...

‘출생의 비밀’ 없이는 이야기가 안 되는 걸까

알고 보니 재벌가 숨겨진 자식? ‘출생의 비밀’ 없이는 드라마가 안 되는 것일까. 한때 비판을 받으며 사라지는 듯했던 드라마의 ‘출생의 비밀’ 코드가 이제는 드라마의 필수 항목으로...

‘고교 선택제’가 명문고 지도 바꾼다

고교 선택제가 새로운 ‘명문 학교’의 등용문이 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개교 1년도 안 된 신도림고가 경쟁률 1위(17 대 1)를 기록하며 대이변을 연출했다. 쟁쟁한 전통의 명문고들...

‘현실’ 담아내지 못하는 한국 정치 드라마의 현실

우선 먼저 밝혀 두어야 할 것. 외압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이상하게도 정치와 드라마를 붙여놓으면 많은 이들이 외압을 생각한다. 외압이 실제로 있었는지 아닌지, 혹은 직...

2010 드라마, 정치를 어떻게 변주했나

정치를 소재로 하지 않는다고 해서 드라마에 정치적 입장이 없는 것은 아니다. 는 개발 시대의 서울 강남 땅을 두고 벌어지는 쟁탈전과 복수를 그렸지만, 정치적인 입장에는 그 비판과 ...

‘짐승남·까도남’ 사랑받고 살벌해진 ‘악당’도 인기

올해 드라마의 캐릭터를 돌아본다면 제일 먼저 ‘짐승남’을 떠올리게 된다. 올 초에 방영된 에서 근육질 상반신으로 화끈한 액션을 소화하는 캐릭터가 짐승남 열풍을 일으켰었다. 그것은 ...

막장·아이돌·독설이 신한류 코드인가

1990년대에 한국 대중문화 르네상스가 일어났다. 문화적 폭발이었다. 이때 한국 대중음악은 비로소 서구 음악의 음질을 따라잡았다. 그전까지는 나이트클럽에서 전주만 듣고도 가요와 팝...

‘막장’ 시한폭탄 숨기고 포장엔 ‘가족극’이라 쓰다

이제 ‘막장 드라마’라는 말은 흔해져버렸다. 심지어 ‘명품 막장’이라는 기묘한 조어(造語)까지 나온다. 그만큼 이제는 막장 드라마 자체를 즐기는 분위기가 조성되어 있다는 얘기이다....

‘욕하면서도 봐야 했던’ 막장 드라마의 계보

사실 막장 드라마라는 지칭 이전에 ‘논란 드라마’라는 말이 있었다. 대표적인 작가는 임성한, 문영남, 서영명. 임성한 작가의 는 친엄마가 딸을 며느리로 들이는 등의 설정으로 수많은...

시대극 속 ‘막장’ 캐릭터로 왜 ‘욕망의 화신’ 내세우나

이처럼 독한 캐릭터가 있을까. 시대극 의 윤나영(신은경)이라는 인물 말이다. 싹은 어릴 때부터 보인다더니 이 꼬마 여자아이는 제 아버지에게 “내는 아버지보다 돈이 더 좋다!”라고 ...

희대의 악역을 명품 중견 연기자가 맡는 이유

잘 살펴보면 시대극에 등장하는 희대의 악역은 모두 이른바 명품 중견 연기자의 몫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의 전인화는 특유의 표독스런 연기로 대중들을 공분하게 만들었고, 의 조필연...

팍팍한 현실 외면한 ‘인생 찬가’

우리가 지금 현재 사는 삶은 정말 아름다운가. 아이들은 길거리에 나서기가 무서울 정도로 허술한 치안 속에 내던져져 있고, 청년들은 원천적으로 뽑지 않는 취업 전쟁 속에서 좌절하고 ...

세상을 바꾸는 ‘밥상’ 차리기 제안

올 추석, 귀성길 또는 성묘길에서 황금빛 논을 보면서 “풍년 들어 좋겠다”라고 말한 사람이 있을까. 쌀 재고 때문에 제 가격을 받지 못한다는 것을 아는 국민은 누런 들판을 보면서 ...

김탁구도 동이도 ‘사람’에 빠졌다

대중예술은 대체로 상업적이다. 그러므로 자본의 논리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고 자극성과 쾌락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 안전하고 손쉬운 ‘장사’를 위해 당대 주류의 논리를 담고 있기도 ...

‘막장’ 같은 선악 대결 언제까지 봐야 하나

요즘 주중 미니시리즈의 기본 구도가 천편일률적이다. 단순한 선악 구도나 막장 드라마적인 극단적 대립 구도, 혹은 1980년대 스타일의 냉전적 캐릭터를 묘사하는 것들로 점철되어 있다...

독재 비판해도 ‘보수성’ 못 깼다

TV 월화드라마의 경쟁 구도가 요동치고 있다. 1위를 질주하던 MBC 가 시청률 20% 선을 향해 주저앉는 중이고, 절반의 실패작으로 간주되었던 SBS 가 20% 선을 향해 치고 ...

‘명작’ 가뭄에 ‘막장’은 기세 등등

올 초에는 이 지난해부터 돌풍을 이어갔다. 한때 그 존립 자체가 위태로웠던 시트콤은 으로 인해 다시 봄날이 온 것 같았다. 정음, 세경, 지훈, 준혁 등의 러브라인이 연일 네티즌을...

막장 드라마인가, 배경이 막장인가

“천하고 더러운 것들.” 불륜 현장에서나 나올 법한 대사라고 생각되지만, 에서 이 대사는 놀랍게도 어른이 아이를 앞에 두고 하는 말이다. 거성식품 구일중(전광렬) 회장이 그 거성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