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독일의 동독 심판

통일독일에서 구 동독의 고위 정치인들에 대한 법적 심판이 본격화되고 있다. 지배층에 대한 단죄보다 피해자에 대한 보상이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는 여론에 밀려 한 때 주춤했다. 그러나...

열광하는 모차르트의 도시

모차르트 2백주기를 맞아 예음문화재단에서 모차르트 바이얼린 소나타 전곡연주를 시작하는 등 유명 연주가와 연주단체들이 앞을 다투어 모차르트를 연주하고 있다. 서울의 각종 연주회 포스...

6천5백 노동자 중 4천명 해고

"유감스럽지만 인터뷰에 응할 수 없다. 공영신탁기구가 우리 기업의 장래에 대해 여러 신문ㆍ잡지에 난 기사를 보고 함구령이 내렸다“ 동베를린에서 가장 큰 기업인 ‘베를린 전기기기 유...

“실질적 통일이 매일 이뤄진다”

아직 연방의회와 정부가 들어서지 않았으나 통일독일의 수도로 정해진 베를린의 소대시장으로 선출된 에버하르트 디프겐(50ㆍ기민당)씨는 언론의 관심을 가장 많이 끌고 있는 사람이다. 베...

통일病 앓는 새 수도 베를린

동서베를린은 장벽이 무너지면서 겉으로는 하나의 도시가 되었지만 속으로는 아직도 두 개의 도시, 그것도 서로 다른 나라의 두 도시나 다름없다. 장벽은 없어졌지만 두 도시의 격차는 주...

소련도 정계개편 개혁파 ‘헤쳐모여’

일부에서 군부 쿠데타의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내전으로 치닫는 듯하던 소련의 민족분규가 일단 협상의 길로 들어섰다. 리투아니아 공화국과 라트비아 공화국은 연방헌법에 규정된 ...

통독의 실핏줄 ‘스파이 돌려주기’

동서독 사이에는 통일 후까지 여파가 미칠 만큼 치열한 첩보전이 벌어졌었다. 두 나라는 상대방의 군사정보뿐만 아니라 산업정보를 빼내기 위해 미인계·매수·협박 등 온갖 수단을 동원했었...

기민당 잔치 예상되는 통독 첫총선

독일은 국가적 통일을 이룬 지 두달만인 12월2일 최초의 총선거를 실시한다. 총선일이 다가옴에 따라 모든 정당들은 한표라도 더 얻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통일 후 보수화된 ...

감격줄고, 희생 따르지만 “통일과 자유는 행운”

10월2일밤 브란덴부르크 문 일대에서 열린 시민축제에 1백만명이 모여드는 등 감격적인 ‘통독의 날’ 자축행사를 마친 독일국민은 연내에 거행될 두차례 선거쪽으로 곧바로 관심을 돌리고...

군사대국 이라크 등뒤엔 서독자본의 ‘추악한 얼굴’

세계 최강국인 미국에 대하여 ‘望聖’을 선포할 정도로 이라크가 강력한 군사력을 갖추는 데 서독이 결정적으로 기여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적지 않은 물의를 빚고 있다. 서독의 지가 최근...

통일시기 밀고 당기는 동 · 서독 與野

독일총선을 앞당기기 위한 서독과 동독의 집권당 기민당의 정치공세가 모위로 끝났다. 12월2일 예정됐던 총선일자를 10월 14일로 앞당기자는 기민당측의 헌법개정만이 8월9일의 서독의...

‘탈냉전’망설이는 나토 고르바초프는 ‘실망’

7월5일에 런던에서 열린 나토(북대서양조양기구) 정상회담을 앞두고 세계가 가졌던 기대는 나토의 변화 여부가 아니라 이 기구가 얼마나 구체적으로 변화된 모습을 보여줄 것인가 하는 것...

동독, 聯政 고개 넘어 統獨 달음질

총선을 전후해서 동독정국을 강타했던 국가보안부 프락치 바람, 이른바 동독 정치지도자들의 비밀경찰 관련 파문이 잠잠해지면서 동독에서는 大聯政이 성립됐고 본격적인 통일의 제1단계인 통...

“독일통일 안되면 유럽통합도 대결종식도 불가능”

“베를린장벽 개방, 그리고 독일 통일은 이미 오래전부터 소련에 의해 준비된 것이다.” 최근 서독의 시사주간지 ≪슈피겔≫은 이같은 충격적인 내용을 전하는 소련측 자료를 실어 주목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