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뒤덮인 한반도

‘PM-10 119, PM-2.5 초미세먼지 57’. 3월7일 오후2시 서울시 강남구청 별관 옥상에 설치된 서울시 대기환경측정소 내 측정 기기의 모니터에 숫자가 떴다. 실시간 분석...

대륙의 공습에 국내 ‘빅3’ 위기 본격화

대륙의 공습이 본격화되고 있다. 글로벌시장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가 중국의 ‘메이드 인 차이나’에 밀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와 샤오미에 협공당하고 있다. ...

“자동차산업의 미래 미국에 빼앗길 수 없다”

2015년 한 해 독일 자동차업계는 두 차례 중대한 고비를 맞았다. 세계적으로 큰 이슈가 된 것은 지난 9월 불거진 폭스바겐 사태다. 미국의 환경보호청(EPA)이 폭스바겐사(社)를...

서울시, “내년 서울대·G밸리에 전기셔틀버스 시범 운영”

서울시가 전기차 보급사업의 일환으로 내년도 G밸리 및 서울대학교에 전기셔틀버스를 시범 운행한다. 서울시가 추진 중인 전기이륜차 보급사업은 내년도 성과에 따라 폐기될 수도 있다고 밝...

두산중공업, 영동화력발전소 연료전환 사업 수주

두산중공업은 한국남동발전이 발주한 영동화력발전 1호기 연료전환 사업을 약 570억원에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이번 사업은 지난 1973년 준공된 125MW급 영동화력 1호기를 석...

가라앉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악몽 남일 아냐”

‘조선 빅3’에겐 악몽 같은 10월이다. 세계 조선업을 호령하던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모두 조 단위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대한민국 조선 역사상 대형 3사가 동시에 ...

개인용 이동 수단, 스마트 모빌리티 상품 뜬다!

스마트 모빌리티가 개인 이동수단으로 각광 받으며 실제 관련 제품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29일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에 따르면 개인용 이동 수단인 스마트 모빌리티가 올해 3분기(7~...

LG화학, 신기술로 대륙을 감전시킨다

LG화학이 중국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매출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는 중국이 석유화학 제품 자급률을 높이고 있는 탓이다.지난해 LG화학의 전체 매출 중 약 40%인 10조원이 중...

‘국민 자동차’의 배신에 망연자실

세계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던 2009년 1월, 독일 연방의회는 법안 하나를 통과시켰다. 9년 이상 된 헌 차를 폐차시키고 배기가스를 덜 배출하는 새 차를 사면 국가가 지원금 25...

[위기의 폴크스바겐] ① ‘디젤엔진 EA189’...2006년 폴크스바겐은 알고 있었다

독일 자동차 회사 폴크스바겐이 소프트웨어를 조작해 자동차 테스트에서만 배기가스를 줄여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조작된 차량만 1000만대를 훌쩍 넘긴다. 연비는 높이되 오염물질은 줄...

“1회 충전에 100km 주파”...초소형 전기차를 아시나요

성능은 내연기관 차에 버금간다. 한번 충전으로 100km를 가고 최고 속도는 80km/h에 달한다. 하지만 차체는 오토바이에 가깝다. 길이는 3m 내외, 높이는 2m보다 낮다. 무...

서울시, 8월부터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대상 확대

서울시가 대기오염 물질을 줄이기 위해 노후 경유차에 대한 조기폐차 보조금 지급대상을 확대한다. 노후 경유차가 내뿜는 고농도 배출가스는 대기환경 오염 주범으로 꼽혀왔다.서울시는 노후...

독을 품은 황사, 당신의 생명 위협한다

기관지 확장증(기관지가 영구적으로 늘어나 있는 상태)을 앓고 있는 김 아무개씨(58)는 6개월마다 대학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다. 특히 가래가 심해 거담제를 처방받아왔다. 올해는 ...

황사 습격, 55년 동안 5배 늘었다

지난 55년 동안 황사 발생일이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사저널이 기상청의 1960년부터 2015년까지 연간 황사 발생 횟수 자료를 종합한 결과, 서울을 기준으로 19...

“2021년 한국 초미세먼지 사망자 2800명”

국내 미세먼지 농도는 10년간 꾸준히 낮아졌다.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연 평균치가 2002년 1㎥당 76㎍(마이크로그램, 1㎍은 1000분의 1mg)에서 2012년 41㎍/㎥으로...

황사 심하면 집에만 있으라고요?

미세먼지나 황사가 짙은 날이면 돼지고기를 먹는 사람이 많다. 기름기가 목에 걸린 먼지를 씻어낼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이는 탄광에서 탄가루를 마신 광부가 돼지고기를 먹는 습관에서...

‘죽음의 독진’ 탓에 천도까지 고민하다

4월15일 올해 들어 최악의 황사가 중국 수도 베이징을 덮쳤다. 오후에 불어닥친 황사로 인해 가시거리가 1㎞ 이하로 떨어졌다. 시민들은 저마다 마스크나 머플러로 입과 코를 가린 채...

“숭례문 ‘복원’ 아닌 ‘재건’했어야”

숭례문, 아니 필자가 어렸을 적에는 남대문이 통상적인 이름이었다. 지금은 ‘새로운’ 숭례문이 다시 서울의 관문으로 우리를 내려다보고 있다. 새 숭례문을 바라보면 착잡한 마음을 가눌...

황해에 황사보다 무서운 재앙 다가온다

중국 산둥(山東)성 룽청(榮成) 시에는 한반도를 위협하는 존재가 있다. 바로 2012년 12월 착공해 건설 중인 스다오완(石島灣) 핵발전소다. 스다오완 핵발전소는 향후 20년간 총...

“환경 희생해 경제 발전 이루려 해선 안 돼”

시에라클럽의 리처드 셀라리우스(Richard Cellarius) 부회장이 한국을 방문했다. 시에라클럽은 60만명의 회원과 120만명의 후원자를 둔 세계적인 환경운동단체다. 40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