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섭만 하지 말고 아이 눈높이에서 마음을 읽어라”

신의진 연세대 의대 정신과 교수(47)는 소아정신과 전문의이다. 슬하에는 대학과 고등학교에 다니는 두 아들이 있다. 신교수가 ‘소아정신과 전문의’가 된 것은 순전히 아이들 때문이다...

스폰서 영항력, 정치력 미흡, 정몽준 관여설…

조광래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중도 경질되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후 다음 월드컵을 준비하는 4년 동안 늘 경질과 사임이 반복된 역사의 소용돌이가 이번에도 재현된 것이다....

그리스 위기는 끝 아닌 ‘끝의 시작’

유럽연합(EU)과 국제통화기금(IMF)은 2010년 5월에 1차 구제 자금으로 그리스에 1천70억 유로를 제공했다. 이번 10월 EU 정상회담에서는 2차 구제 자금으로 1천90억 ...

낡은 것은 결코 새로운 것을 이길 수 없다

한가위 연휴가 지나자마자 언론사들이 바빠졌습니다. 이른바 ‘추석 민심’을 알아보겠다며 정치 관련 여론조사를 경쟁적으로 벌였습니다. 그만큼 선거판의 흐름이 예사롭지 않기 때문이겠지요...

류현진 ‘반전’있을까 / 원준·현준 ‘샛별’뜰까

2011 프로야구는 이변의 연속이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던 두산이 하위권에서 맴돌고, 만년 하위팀 LG가 SK, 삼성, KIA와 선두 다툼을 벌이고 있다. 타격 부문에서도 홍...

“대연정 실패하면 ‘하야’하려 했다”

지난 5월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2주기를 맞은 김해 봉하마을에는 추적추적 비가 내리고 있었다. 추도식장에 참석한 인사들은 모두 노란 비옷을 입은 채 전직 대통령을 추모하며...

이용득 위원장, “청와대, 제3 노총 위원장 제의했었다”

이용득 한국노총 위원장은 지방을 돌며 4월을 보냈다. 5월1일 노동절 집회를 조직하기 위해 각 지역의 조합원들을 만나고 다녔다. 이위원장은 한국노총 위원장으로 있을 때(2004~0...

김현철, “박근혜 대세? 이회창 꼴 날라”

김현철 여의도연구소(여연) 부소장은 김영삼 정부 시절 권력의 한가운데에 있었다.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신분 이상으로 정치적 영향력이 막강했다. 그의 이름 옆에는 늘 ‘소통령’ ‘황태...

누가 사르코지를 움직여 공격의 선봉에 세웠나

“그렇다. 우리는 전쟁에 반대한다.” 지난 2003년 이라크 전쟁 당시 유엔에 출석한 프랑스 외무장관 도미니크 드빌팡의 일갈이었다. 당시 프랑스는 “어떠한 경우에도 전쟁이 최선의 ...

‘일취월장’해 돌아와 다음 시즌 풍미할 그들

2010 한국 프로야구가 모두 막을 내렸다. 지난해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던 SK가 다시 왕좌를 찾으며 길었던 하나의 시즌은 마지막을 고했다. 그러나 끝은 또 다른 시작을 의미한다....

‘강심장’ 단 프랑스 교육 개혁

프랑스 국민들은 말 안 듣기로 유명하다. 개인주의적인 성향이 강한데다가 따지기를 좋아하는 성격 탓에 프랑스인들을 다스리는 것은 여간 까다로운 일이 아니다. 2차 대전 당시 프랑스,...

위기의 민주, 당권은 어디로…

7·28 재·보선이 끝나자마자 민주당 당권 경쟁의 시작을 알리는 공이 울렸다. 지난 2008년 7월 전당대회(약칭 전대)에서 선출된 정세균 대표의 임기가 원래 지난 7월6일까지였던...

“김두관 칼라가 뭔지 보여주겠다”

김두관 경남도지사 당선자는 “선거 기간보다 지금이 더 바쁜 것 같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6월11일 금요일, 모처럼의 서울 나들이는 인터뷰 일정을 소화하는 것만으로도 벅차 보였다....

2010 FIFA컵은 누구 품에?

강호들의 각축장이다. 이름난 팀들이 대체로 망라되었다. 무엇보다 이번 월드컵에는 역대 우승 팀들이 빠짐없이 참여한다. 브라질(5회), 이탈리아(4회), 독일(3회)을 비롯해 아르헨...

한나라당 위기론, 엄살인가 실제인가

6·2 지방선거 분위기가 한껏 달아오르면서 선거 판도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그동안 상당한 지역에서 우세할 것을 점치며 느긋해 있던 여권에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여권 주변에서...

‘천안함’에 빨려든 정치 이슈 여당은 웃을 일만 남았나

“이번 지방선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변수는 무엇인가?” 당초 6·2 지방선거는 현 정부에 대한 중간 평가와 2012년 총선 및 대선의 가늠자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하지...

12초 룰은 정착, 클리닝 타임 폐지는 실패작

2010 프로야구는 ‘관중 본위의 야구’를 지향한다. 쉽게 말하면 ‘흥행 대박’을 꿈꾼다. 그래서일까.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올 시즌에 프로야구 역대 최다인 ‘6백50만 관중 ...

<전문>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시사저널은 ‘서울시장 예비후보에게 듣는다’ 그 네 번째 순서로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를 4월8일 만났다. 노 대표와의 인터뷰 전문을 싣는다. 이번에 ‘천안함’ 사고가 발생하자 선거 ...

‘붉은 셔츠’들은 왜 피를 뿌렸나

지난 3월14일 일요일 10만명이 참가해 시작된 태국의 반정부 시위는 4일째인 17일 정부 청사와 총리 관저에 피를 뿌리는 극한 상황으로 치달았다. 탁신 친나왓 전 총리를 지지하는...

‘투사’를 내보낼까, ‘전문가’ 앞세울까

“좋은 교수로 끝맺음하길 기원하고, 자유인이 된 것을 축하한다.” 이경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상임위원은 방통위를 떠나 서울대 공대 교수로 돌아가는 이병기 전 상임위원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