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지방정부가 자치외교로 미세먼지 대책 마련해야”

중국의 도시 중 대표적인 공업도시는 톈진(天津)이다. 석유화학과 화학공업이 밀집해 있어 대기환경 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톈진은 인천과 직선거리로 800㎞ 떨...

“하늘 올려다 보세요”…미세먼지 ‘보통’ 회복

3월7일 오후부터 전국 미세먼지 농도가 조금씩 낮아지는 추세다. 환경부의 실시간 대기오염도 제공사이트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대체로 ‘보통...

[시론] 적폐로 몰린 4대강

어릴 적에 서울 마포 한강변에서 살았다. 매년 여름마다 홍수가 나서 집이 물에 잠겼다. 한강물은 늘 악취가 진동했고, 겨울이면 물이 말라 강바닥의 오물들이 드러나기도 했다. 똥통머...

서울 초미세먼지 ‘재난 수준’…공식 관측 사상 ‘최악’

3월5일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가 정부 공식 관측 시작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사상 처음으로 닷새째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지만, 상황을 개선시키지 못하고 있는 형...

“3~5월 최악의 미세먼지 온다”

미세먼지는 우리 생활패턴까지 바꾸고 있다. 날씨는 따뜻해지고 있지만 미세먼지의 공습이 본격화하면서 야외에서 운동하기 부담스러운 날이 늘고 있다. 그러다 보니 가정에서 운동하는 ‘홈...

비상저감조치 첫 발령…공공기관 차량2부제 시행

‘미세먼지특별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2월22일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 발령됐다.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시행은 물론 공공기관 주차장이 전면 폐쇄된다. 배출가스...

[전북브리핑] 전북 서해안권 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

전북도는 고창 운곡습지와 부안 채석강 등 도내 서해안권 생태·지질자원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전북도와 고창군, 부안군은 힘을...

적폐가 현재 겨누는 잣대로…‘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확산

그간 다른 이슈에 묻혔던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이 재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2월2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최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인천브리핑] 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석탄회 재활용한 ‘에코스톤’ 개발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가 석탄회 자갈을 재활용해 친환경 원예·조경석 ‘에코스톤’을 개발했다. 영흥발전본부는 에코스톤을 제품화해 시민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기로 했다.14일 ...

[물관리 30년 특집①] “수돗물의 오해는 연탄보일러에서 시작됐다”

1900년대 초까지 미국의 필라델피아에서 장티푸스로 수많은 시민이 희생됐다. 인구 10만 명당 장티푸스 발병률이 연간 500~600명이던 것을 10분의 1수준으로 떨어뜨린 것은 백...

[전남동부브리핑] 순천시-건설사 하수처리 이견에 학교이설 ‘불똥’

전남 순천시와 건설사가 하수처리 문제에 대해 이견을 드러내면서 이전 공사가 늦어져 삼산중학교 이설과 개교에 차질이 예상된다. 양 측이 갈등을 빚는 쟁점은 선월지구 하수를 순천 하수...

‘인간의 역습?’ 구례군, 생태통로 훼손 논란

‘자연으로 가는 길‘. 전남 구례군의 군정 캐치프레이즈다. 하지만 구례군이 지리산 자락 생태통로에 관광객을 위한 보행로 공사를 벌이면서 생태통로가 훼손돼 논란이다. 구례군은 상부기...

중국발 미세먼지만 없으면 깨끗해질까? “착각”

지난 1월 중순 발생한 국내 최악의 미세먼지의 75%가 중국 탓이라는 언론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중국발 미세먼지만 유입되지 않으면 한반도의 대기 질이 좋아질 것이라는...

“‘액체 괴물’의 유해성 실제보다 과장됐다”

어른 세대의 예전 어린 시절 공기놀이만큼 요즘 아이들 사이에서는 소위 '액괴'가 인기다. 액괴는 액체 괴물(슬라임)의 준말이다. 그런데 이 슬라임에 독성물질이 기준치 이상 들어있다...

비구름 없는데 비 오겠나…“인공강우는 예견된 실패”

미세먼지를 씻어내 주길 기대했던 인공강우 실험이 사실상 실패했다. 실패는 예견된 일어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상청과 환경부는 1월25일 전라남도 영광 북서쪽 해상 약 100km 해...

가습기살균제 참사 ‘빙산’ 드러날까

‘안방의 바이오사이드(biocide) 사건’으로도 불리는 가습기살균제 피해 사고는 이미 ‘옥시 사태’로 알려진 바 있다. 옥시의 가습기살균제 제품의 유해성이 입증된 뒤, 관련자들은...

“피해자에 물밑 작업하는 SK케미칼, 범죄 자인하는 것”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가습기넷)는 2016년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을 검찰에 고발했다. 그러나 유해성이 인정돼 처벌받은 옥시 등과 달리, 가습기살균제 원료의 유해성이 입증되지 ...

“미세먼지, 중국 탓? 중국보다 더 심각한 몽골 탓!”

고농도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뒤덮으면 우리 국민들의 눈총은 일제히 중국을 향한다. 지난해 10월 발표된 환경부 설문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과반수(52%)는 미세먼지의 원인을 ...

염태영 수원시장 “광교저수지 상생 협력한다”

염태영(사진) 수원시장은 16일 광교저수지 수변 산책로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광교상수원보호구역 일부 해제는 해묵은 갈등을 상생과 협치를 바탕으로 해결한 사례"라며 "올해도 시민...

경기도, 미세먼지 측정장비 태부족

최악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로 더 이상 공기 오염도 청정지역이 아닌 경기도가 실외보다 더 미세먼지에 노출돼 있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실내공기질 측정장비를 4대 밖에 보유하고 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