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막말 그만하자는데…홍준표 “한가하게 품격 찾을 때인가”

미래통합당 복귀를 기다리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내 비판에 복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막말 때문에 야당이 계속 선거에 패배했다는 여론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홍 ...

박원순 “서울에 ‘감염병 특화’ 공공의대 추진”

박원순 서울시장이 감염병 대응을 위한 공공의료에 특화된 의과대학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박 시장은 20일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20년 동안 사스, 신종인플루엔자, ...

김태년 “한명숙은 사법농단 피해자…뇌물사건 재조사해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검찰의 강압수사 의혹이 제기된 한명숙 전 총리 뇌물수수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김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

‘6선’ 박병석, 삼수 끝에 21대 첫 국회의장 사실상 확정

6선의 박병석(68·대전 서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대 국회 첫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됐다.박 의원은 21대 국회 국회의장 후보로 낙점됐다. 통상 4년의 임기를 전반기와 후...

여당 의원들이 가고 싶은 상임위는? 국토위 49명 vs 국방위 1명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들이 가장 희망하는 상임위로 국토교통위원회를 꼽았다. 반면 국방위원회에는 단 1명만 지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김영...

‘원격의료’ 아니라는데…전화 처방에 반발하는 의사들

코로나19로 전화를 이용한 비대면 진료와 처방이 이뤄지자 의료계 일부가 반발하고 나섰다. 환자가 의사를 직접 마주하지 않고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원격 의료가 제도화될까 경계...

‘윤미향 논란’, 여권 내 계파 갈등으로 번지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논란을 바라보는 여권의 시각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5월18일까지 윤 당선자를 두둔하던 여권 내 기류도 관련 의혹이 연이어 나오자 심각하게 바라보는 모...

김부겸 “대구서 민주당 지지율 35%로 끌어올리겠다”

1987년 민주화 이후 치러진 총선에서 집권여당이 이토록 압승한 적이 있었을까.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에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성적표다. 하지만 여권에 있어 옥에 티는 TK(대구‧경...

‘윤미향 의혹’ 판 키우는 野…국정조사 추진

미래통합당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시민단체 활동 및 운영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한국당은 윤 당선인에 대한 진상...

20년 넘은 ‘고인물’ 공인인증서, 이번에 폐지되나

1999년 도입돼 20년 넘도록 유지돼 온 공인인증서가 폐지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온라인 인증의 걸림돌로 지적됐던 공인인증서가 폐지되면, 다양한 민간 인증방식들이 도입될 것으로...

[초선이 바꾼다] 김웅 "정보 경찰 폐지에 여당도 동참하라”

21대 국회 법조인 출신 당선인은 46명. 그 가운데 김웅 미래통합당 당선인(서울 송파갑)은 선거 내내 국회 입성 여부가 가장 주목되는 신인이었다. 베스트셀러인 책 《검사내전》을 ...

이낙연은 과연 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설까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로 4선의 김태년 의원이 선출되면서 이제 여권의 관심은 당 대표 선거로 모아지고 있다. 이해찬 현 대표의 임기는 오는 8월로 끝난다. 이번에 선출되는 당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