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달은 못 걸었지만 자신감과 미래를 얻었다

‘신태용호’의 이명(異名)은 ‘골짜기 세대’다. 산 가운데가 갑자기 푹 꺼진 것처럼 이전 세대와 비교해서 특출한 선수가 없음을 골짜기에 비유한 것이다. 한국 축구가 리우데자네이루올...

괴짜 우사인 볼트가 ‘인간번개’ 되기까지

‘인간탄환’ 우사인 볼트(29․자메이카)는 2016년 리우 올림픽도 접수할 기세다. 8월15일 육상 남자 100m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올림픽 3연패를 이뤘다. 200m와 ...

[평양 Insight] “장군님 생각하며 달려 승리”…리우 올림픽 소감 한마디로 ‘영웅’ 칭호

북한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리고 있는 31회 올림픽에 공을 들이고 있다. 김정은 체제를 공고히 하는 데 ‘스포츠의 꽃’이라는 올림픽을 활용하려는 의도를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잠 못 드는 밤 이 경기는 못 놓쳐

12시간.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이 열리는 브라질과 한국의 시차다. 비교적 큰 시차로 인해 선수단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에 올림픽에 나설 태극전사들은 현지 적응은 물...

먹방 빙자한 사실상의 포르노

본격 걸그룹 ‘먹방’ 대결 예능 프로그램이 방영됐다. JTBC의 《잘 먹는 소녀들》이다. 지난 6월29일 첫 방영된 이 프로그램에서는 걸그룹 멤버들이 짜장면·탕수육·닭튀김 등 음식...

[응답하라 20년 전 오늘] 올림픽 열기, 20년 전과 지금 너무 다른 온도차

20년 전 오늘 발간된 시사저널 351호(1996년 7월18일자)를 봤더니, 표지를 애틀랜타 올림픽 뉴스가 장식하고 있습니다. 당시 올림픽을 열흘 여 앞두고 대한민국 선수단의 전력...

‘축구의 신’도 한계를 마주한 인간이었다

“할 수 있는 최선을 했지만 달라진 건 없었다. 이제는 지쳤다. 끝내고 싶다.” 리오넬 메시는 또 한 번의 정상 도전에 실패한 뒤 자신을 둘러싼 100여 명의 취재진 앞에서 고개를...

독수리 최용수, 세상의 편견을 박차고 날아오르다

‘명선수는 명감독이 되기 어렵다’는 스포츠계의 속설은 지도자로 성공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준다. 조직의 수장인 감독에게는 수십 명의 스태프와 선수들을 아우르는 섬세하면서도...

힐스버러, 손바닥으로 하늘은 가려도 진실을 감출 순 없다

‘힐스버러 축구장 압사 사건’은 1989년 4월15일 발생했다. 이날 영국 리버풀과 노팅엄 포레스트 프로축구 클럽 간의 영국축구협회컵(FA Cup) 준결승전이 셰필드 축구클럽 소유...

현대차 1분기 영업이익 15.5% 감소

현대자동차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 호조로 매출은 다소 늘었지만 내실 챙기기에는 실패했다는 분석이 주를 이루고 있다.현대자동...

LG전자, 미국 에너지스타 어워드 최고상 3년 연속 수상

LG전자가 미국의 ‘2016 에너지스타 어워드(2016 ENERGY STAR Award)’에서 3년 연속 최고상을 수상했다.LG전자는 미국 환경보호청(EPA: Environment...

국수의 계보 ‘완생’을 보여주다

28년간 바둑 기자로 뛰면서 필자가 대국 현장에 들어가 취재하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의 대결에 500명에 이르는 내외신 기자가 쇄도하면서...

국수의 계보 ‘완생’을 보여주다

28년간 바둑 기자로 뛰면서 필자가 대국 현장에 들어가 취재하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의 대결에 500명에 이르는 내외신 기자가 쇄도하면서...

구글, 비영리 단체 지원 공모전 실시

구글이 비영리단체를 지원하는 ‘구글 임팩트 챌린지(Google Impact Challenge)’를 시작한다고 21일 발표했다.구글 임팩트 챌린지는 비영리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장기 ...

호기심이 놀라움으로, 또 두려움으로

인간에 대한 인공지능(AI)의 도전이 시작됐다. 입신(入神)의 경지에 이른 이세돌 9단과 AI 컴퓨터 ‘알파고’가 맞붙는 ‘세기의 대결’이 연일 화제다. 단순히 승패의 문제가 아니...

[현장]할 말 잃게 만드는 알파고…“인정할 수밖에 없다”

“이세돌 9단은 좋은 수를 뒀다. 하지만 ‘알파고’는 최선의 수를 뒀다.”이세돌 9단이 돌을 거둬들였다. 그의 얼굴은 붉어졌다. 끝내기 과정을 곱씹어보기 위해 돌을 들지만, 그의 ...

수도권 성패가 총선 운명 가른다

총선 때마다 수도권은 최대 격전지로 손꼽혀왔다. 전국적으로 차지하는 의석수가 가장 많은 데다, 민심의 척도가 바로 반영됐기 때문이다. 올해는 수도권의 총선 경쟁이 더욱 뜨거워질 전...

이세돌 9단, 구글 인공지능에 충격의 불계패

구글 인공지능 알파고가 9일 이세돌 9단과 첫 대국에서 승리했다. 알파고는 경기 중반 수차례 실수를 저질르긴 했으나 경기 종반 이세돌 9단의 실수를 집요하게 추궁하면서 186수 만...

알파고, 이세돌과 정면승부...싸움 피하지 않고 반면 주도

구글 인공지능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이 9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소재 포시즌스호텔 특별대국장에서 첫 대국을 치르고 있다.이 9단은 돌을 가린 뒤 흑을 잡았다. 덤 7집반...

LG전자 슈퍼볼 광고, 베일 벗었다

LG전자가 이달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제50회 슈퍼볼에 맞춰 사용할 올레드 TV 광고를 유튜브, 페이스북, 홈페이지 등에 공개했다. 미국 미식축구 결승전 도중 나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