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군웅할거 시대’ 오나

“앞으로 (민주당에) 군웅할거 시대가 올 것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한 다음 날인 8월19일 연세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만난 민주당 한 중진 의원은 ‘포스트 DJ’와 관련...

“DJ는 독보적인 천재급 정치인”

“내 몸의 절반이 무너지는 심정이다.” “이상하게 우리는 닮은 점이 많다.” “전생에 우리는 형제가 아니었나 생각한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직후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한...

“친노 진영 창당은 역사 앞에 죄 짓는 것”

문희상 국회부의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을 ‘정치적 아버지’라고 부른다. ‘정치 지망생’ 문희상이 ‘거물 정치인’ 김대중을 처음 만난 지 올해로 꼭 30년째이다. 하지만 이승에서의 인...

못 이룬 ‘DJ-盧 공동 시국선언’ 끝내 역사의 뒤안길로…

지난 5월29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장. 휠체어에 몸을 의지한 채 김대중 전 대통령은 권양숙 여사의 손을 잡고 뜨거운 눈물을 왈칵 쏟았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

희망과 한계 함께 안고 진보 사회 기틀 닦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로 ‘DJ 시대’에 대한 평가는 이제 역사가들의 몫이 되었다. 이 땅에 진정한 평화적 정권 교체를 실현한 첫 정부였던 DJ 정부는 ‘국민의 정부’라고도 불렸...

집념과 끈기, 저항으로 건넌 ‘인동초’ 세월

한국 현대사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처럼 영욕의 세월을 보낸 정치인도 없다. 네 번 죽을 고비를 넘기고, 세 번 대통령 선거에 나섰다가 낙선한 후 네 번째에 뜻을 이루었다. 파란만장했...

‘DJ-盧 연대’움직임 있었다

현실성이 없다는 지적도 있고 시의적절하다는 의견도 있다. 한편, 지난 연말·연초 무렵부터 DJ는 ‘10년 정권’의 동질감 회복이라는 차원에서 노 전 대통령과의 연대를 구상했던 것으...

못다 이룬 DJ의‘노무현 구상’

“내 몸의 절반이 무너져 내린 느낌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DJ)은 비통함을 감추지 못한 채 오열했다. 지난 5월29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 휠체어에 탄 채 불편한 몸을 ...

‘수칙’ 어기고 대처 안이했다

우리는 국가 원수의 절대 안전을 보장하는 충성스러운 대통령 경호원이다.” 대통령 경호원들이 생명처럼 여긴다는 ‘경호원들의 다짐’이다. 그런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살하면서 이런 다...

“내가 민주당 해결사” 4파전 후끈

한나라당과 달리 민주당의 원내대표 선거는 이미 열전에 돌입했다. 지난 5월6일 후보등록을 시작한 민주당은 5월15일 의원들의 투표를 통해 원내대표를 확정한다. 지난 1년간 대여 투...

‘바람’ 부는 곳에 집안 싸움 시끌

더 이상 여와 야의 싸움이 아니다. 사실상의 ‘집안 싸움’ 양상이다. 그래서 이번 4·29 재·보선은 한나라당과 민주당 모두에게 상당한 후유증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달만 하더라도 ...

봄바람 타고 온 ‘어제의 용사’들

정치의 계절이 오고 있다. 2월 임시국회가 끝나면 여의도에 부는 봄바람과 함께 가슴 설레며 정계 복귀를 꿈꾸는 ‘어제의 용사들’이 대기하고 있다. 이들 ‘올드 보이’들은 여의도 주...

‘찬물’ 끼얹는 경쟁자의 귀환

민주당의 지지 기반은 호남이다. 과거 DJ(김대중 전 대통령)가 당의 중심이던 때와 비교하면 많이 약해졌지만 호남의 지지세는 여전히 민주당의 중요한 자산이다. 그런 만큼 당의 ‘간...

46년 영욕의 길 누가 있었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자서전을 냈다. 제목은 . 김 전 대통령이 ‘고난과 영광의 회전무대’라는 부제를 직접 달아주었다. 책머리에서 밝혔듯 이여사는 ‘사형수로부터 ...

신한은행 의문의 계좌에 엄청난 돈이 들락거렸다?

DJ비자금’ 의혹이 다시 살아났다. 비자금설이 터졌다 하면 그 은밀함 탓에 늘 의혹 제기 차원에서 불씨가 사그라지곤 했다. 특히 전직 대통령이 연루되었을 때는 더욱 그랬다. 전두환...

“지역 감정 50% 해소될 것”

YS와 DJ의 화해가 필요한가?그동안 상도동, 동교동 해왔는데 이제 벽을 넘어야 한다. 두 분이 경쟁하면서 민주화는 이루었지만 지역 감정이 악화한 측면이 있다. 돌아가시기 전에 두...

YS-DJ, ‘뜨거운 포옹’ 할까

서울대병원 특실 12211호에는 김영삼 전 대통령이 입원해 있다. 김 전 대통령은 지난 7월21일 입원해 다음 날 늑막 내부에 혈액이 고이는 ‘혈흉’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김...

방향도 성과도 없이 자충수 두고 있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지지도가 하락한다는 것은 지지 계층이 어떻게 구성되어 있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지난 총선을 거치면서 수도권에서는 신지역주의가 나타났고 충청은 이회창, 영남은 박근...

‘뒷방’ 올드보이들 펄펄 살아 돌아왔네

그들이 돌아왔다. 지난 17대에서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던 여야 정치인들이 이번 총선에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이들이들어오는 문은 각각 달랐다. 정당 공천을 받고 여유 있게 입성한 ...

“싹쓸이는 없다” 뜨거 워지는 ‘복수 혈전’

통합민주당 일색의 호남권 총선판이 흔들리고 있다. 한화갑, 박지원, 김홍업 등 동교동 3인방이 무소속으로 출격하면서 민주당의 호남권 31개 선거구 석권에 비상이 걸렸다. 통합민주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