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이 미래를 먹여 살린다

생물 자원은 다양한 바이오산업에 응용될 수 있다. 생물 자원은 살아 있는 생물체, 생물체의 유전자, 그리고 생물체에서 생산되는 기능성 물질들을 모두 포함한다. 지구상에 널리 분포하...

서울의 흙 지키는 '마지막 농부'들

구불구불 논두렁 사이로 모내기를 하기 위해 대놓은 물줄기가 시냇물을 이룬다. 모내기를 끝낸 논에는 우렁이가 산다. 요란하게 울어대는 개구리 울음소리가 지나는 이들의 발길을 잡는다....

주름 많은 흡연자, 만성폐쇄성폐질환 조심하라

골초로 유명했던 영국 태생의 미국 시인 오든(W. H. Auden)의 얼굴에는 굵은 주름이 가득했다. 오든을 잘 아는 사람들은 깊이 패인 주름에서 내면의 깊이를 느낄 수 있겠지만,...

‘담배값’으로 ‘환경 눈금’ 지킨다

서울 하늘이 뿌옇다. 마음껏 심호흡하기가 어쩐지 불안하고 찜찜하다. 체감 오염도와 달리 서울시청 앞에 있는 대기 오염도 표시판에는 대개 ‘보통’이거나 ‘좋음’이라고 나타나 있다. ...

“GNP에 녹색 숫자도 써넣자”

한 나라의 경제를 재는 잣대로 유용하게 쓰는 국민 총생산(GNP)에도 녹색 옷을 입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3월12일 열린 한국환경경제학회 학술발표대회에서 吳浩 成...

중금속으로 무장한 건전지 몰려온다

환경 선진국에서는 유통을 엄격하게 규제하는 ‘중금속 전지??가 우리나라에서는 대량으로 유통되는데도 정부가 적절한 대책을 세우지 않아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주로 미국의 다국...

한반도 숨통막는 중국 ‘공중귀신

《시사저널》단독 입수 중국 자료서 확인중국에서 ‘黑의 장막’이 몰려오고 있다. 이는 우리가 과거 경험했던 인해전술이나 요즈음 문제가 되고있는 중국 농산물 유입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

정부, 올해 안에 중국과 환경협정 체결

일본 환경청은 몇해 전부터 오염 물질의 장거리 이동에 관해 연구하고 있다. 일본은 오래 전부터 일본해(동해) 연안과 큐슈 서해안 지역에 떨어지는 산성비가 ‘일본제’가 아닌 ‘중국제...

울산공단공해병

주민 “공해 없는 곳으로 이주시켜 달라??당국 “대기오염도 등 환경 상황 이상없다??전남 울산군 온산면 당월리엔 사람이 살지 않는다. 한때 이곳에서 양식업으로 생계를 잇던 주민들은...

60세 이상 서울 시민 반수가 폐기종환자

주범은 자동차 배기가스 … 미8군‘조깅 삼가??지시 1952년 12월5일 새벽 영국 런던. 1백m 앞을 내다볼 수 없을 만큼 뿌옇게 시야가 흐린 가운데 바람 한점 없는 날씨였다. ...

‘오염과 싸움’ 민간운동 성큼

공해추방운동연합(의장 최열)은 12월22일 자체 선정한 92년 10대 환경사건을 발표했다. 공추련은 △사회적인 파급력이나 피해의 장기성 및 환경적 치명성 △환경문제의 단면을 보여주...

중국 全人代 재경위원회 둥푸렝 부주임

한국과 중국 사이의 교역량은 국교수립 이후 급신장하고 있으나 경제협력 내용은 아직 미진하다. 한국은 기술과 자본을 가진 반면, 중국은 값싼 자원과 노동력을 보유하고 있다. 중국의 ...

‘미세먼지 감옥’ 서울 이 숨차다

‘묻지마 운동’이 생사람 잡는다

봄이다! 차고 메마른 기운이 슬그머니 사라지고 포근한 기운이 감도는 걸 보니. 야외로 내닫고 싶은 욕망에 마음이 울렁이는 걸 보니. 평소에 운동과 담 쌓고 사는 사람도 화창한 날에...

‘미세먼지 감옥’ 서울 이 숨차다

대기오염으로 따지면 서울은 이미 ‘준재난 지역’이다. 그래서 ‘어린아이를 둔 가정은 당장 서울을 탈출하라’는 경고도 나온다.주부 류성희씨(33·서울 서초구 우면동)는 4년 전 ‘그...

깊고 다양하게 ‘대안의 세계’ 조명

얼마 전 남극탐험대원 전재규씨가 사고로 숨진 사건이 보도되기 전까지 한국이 남극 연구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이 많지 않았다. 자원의 보고이면서 지구의 환경 변화와 생명 진...

'인간의 얼굴을 한 자본주의'는 없다

1991년 스위스 휴양지 다보스에서 시작된 세계경제포럼(WEF)은 '세계화:리더십의 새 방향'이라는 첫 회의 명칭이 말해주듯 신자유주의 세계화 논리의 전도사 역할을 자처해 오면서 ...

뒷짐 진 대책... 파란 하늘이 두렵다

‘장마 끝 파란 하늘에 감탄하지 말 것. 여름철 뙤약볕 아래 씩씩하게 뛰노는 어린 것을 보며, 행여나 흐뭇해 하지 말 것.’ 어느새 우리 숨통을 조이고 있는 ‘오존 수칙 제1조’이...

‘황사 앞의 등불’ 동북아 환경 공동체

황사가 날아오는 봄철이다. 중국 북서부 지역에서 솟아오른 사막 먼지가 한반도를 덮고 일본을 지나 태평양까지 날아가는 황사는 오랫동안 친숙한 자연 현상이었다. 하지만 중국의 급격한 ...

[경제 시평]흔들릴 때 돋보이는 '오뚝이 일본'

최근 우리 경제는 경상 수지 적자가 늘고 성장률이 떨어지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기회에 고비용·저효율 구조를 근본적으로 깨뜨려 산업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