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들이 사기꾼에게 잘 속는 이유 있다

나이가 들수록 신체가 노화되는 것은 만고의 진리이다. 나이와 노화는 정비례 관계이다. 노화는 피할 수 없는 인간의 운명이고, 그래서 ‘불로장생(不老長生)’ 또한 모든 이의 희망이다...

서랍 속 신기술들, 세상 속으로!

개발을 마치고도 세상의 빛을 보지 못하고 있는 의료 기술이 있다. 아직 상용화 단계를 거치지 않은 특허 기술들이다. 이러한 기술들은 원석과도 같다. 의료 시장에 나오기 적합한 모습...

안 되는 것은 안 된다고 말하라

박빙의 승부가 되리라고 예측되었던 미국 대선이 의외로 싱겁게 끝났습니다. 오바마·롬니 두 후보가 확보한 선거인단 수는 당초의 예상을 깨고 3백3명 대 2백6명으로 큰 격차를 보였습...

게임에 목매다 애먼 목 망가진다

컴퓨터그래픽 디자이너 유동연씨(36세)는 1시간이 걸리는 출퇴근 지하철에서 매일 저녁 메신저 게임 ‘애니팡’을 하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직업의 특성상 사무실에서도 항상 모니터...

한국 과학기술 또 빛내며 노벨상 앞에 한 발짝 더

과학기술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50세 미만 차세대 인물로는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44)가 선정되었다. 김교수는 올해까지 4년 연속 이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전...

먹으면 ‘약’이 되는 의사 추천 ‘슈퍼 푸드’

의사를 만날 때마다 먹지 말라는 음식이 늘어난다. 당뇨가 있으면 과일을 피해야 하고, 혈관이 좋지 않으면 삼겹살에 소주 한 잔도 부담된다. 반대로 의사가 권하는 음식이나 식품은 없...

“감태 속 천연물질로 치매 완치 도전한다”

전 세계적인 인구 고령화 추세에 따라 치매·파킨슨병 같은 노인성 질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 7월 말 보건복지부발표에 따르면 올해 치매 환자는 53만명, 연간 진료비는 8...

휴가지에서 지친 몸에 ‘휴식’을…

1994년 이후 최고의 폭염을 기록한 올여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수록 전국의 휴양지에는 피서객이 몰렸고, 해외여행객들도 인천공항을 무섭게 빠져나갔다. 게다가 올여름에는 열대야와 ...

‘신사의 품격’은 선크림이 만든다

수영·서핑 등 여름 스포츠를 즐기는 직장인 류지형씨(37·가명·미혼)는 이제 더는 여름이 반갑지 않다. 구릿빛 피부를 만들겠다는 생각에 수영이나 서핑을 할 때도 자외선 차단을 소홀...

오십견, 이젠 ‘사십견’이라 부를까

농구 마니아인 직장인 홍영철씨(44·가명)는 평소 저녁에 초등학생 아들과 농구를 즐긴다. 그런데 며칠 전부터 어깨가 결리고 욱씬거리는 증상이 계속되었다. 파스도 붙이고 찜질도 하면...

대한민국 ‘정년 후 남자’가 노인으로 살아가는 법

남자의 노후에 필요한 다섯 가지는? ‘1. 마누라 2. 부인 3. 와이프 4. 아이 엄마 5. 안사람’이란다. 반면에 여자의 노후를 위해 필요한 다섯 가지는? ‘1. 돈 2. 머니...

스마트폰 ‘절친’, ‘노안’ 빨리 맞는다

웹마스터로 일하는 홍승훈 부장(43)은 나이는 40대이지만, 회사에서는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정도의 ‘얼리어댑터(최신 전자 제품을 가장 먼저 사서 활용해봐야 직성이 풀리는 사람들)’...

‘골프의 신’ 되려다 만신창이 된다

5월은 계절의 여왕답게 골퍼들에게도 설레는 시기이다. 적당한 습기와 따뜻한 햇볕이 내리쬐는 초록의 필드는 초보 골퍼들마저 유혹한다. 한시바삐 필드로 나서고 싶은 이들은 골프연습장에...

황사 바람 부는 날 머리카락 조심조심

완연한 봄 날씨에 한결 가벼운 마음도 잠시, 봄의 불청객 ‘황사’가 찾아오니 머리카락에 비상이 걸렸다. 기상청에 따르면, 특히 올해 황사는 그 진원지인 중국의 사막화가 더욱 심해지...

성인 얼굴의 여드름, ‘회춘 신호’ 아니다

‘청춘의 상징’이라고 불리는 여드름이 30대 이상 성인들 사이에서 다시 만개하는 봄이다. 회춘의 신호라고 기뻐하다가는 상처뿐인 피부만 얻기 십상이다. 봄바람을 타고 날아든 황사가 ...

기력 없고 짜증 늘 때 ‘갱년기’인지 의심하라

한 건설사 영업부장으로 일하고 있는 김이환씨(45세)는 한때 ‘워커홀릭(일 중독자)’으로 명성이 자자할 정도로 의욕적이었다. 그러나 최근 1년 사이 부쩍 의욕이 떨어지고 자신감도 ...

다시 꿈 찾은 7080 젊은 그들“청춘에 살어리랏다”

100세 시대가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60세에 은퇴하고도 40년은 더 살아야 하는 셈이니 70~80세는 제2의 청춘이다. 이제는 그냥 오래 사는 것이 아니라 건강하고 ...

100세인 10명 중 7~8명은 “사교적이고, 규칙적으로 식사”

서울 지역 94세 이상 초고령 노인의 장수 비결은 외향적인 성격과 규칙적인 식습관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서울대 노화ㆍ고령사회연구소에 의뢰해 펴낸 ‘서울 100세인 연구 보고...

건강하게 늙는 법 10가지

7백20만명 베이비부머(1955?63년생)들의 은퇴 시기이다. 그러나 은퇴가 삶의 마지막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나이가 많다고 퇴물 취급을 받기 일쑤이다. 노인의 정의에...

이렇게 식사하면 ‘언제나 청년’

사람은 태어나고 적당한 기간 살다가 결국 병에 걸려 죽는 생로병사의 과정을 겪는다. 이 과정을 건강하게 유지하려는 것은 모든 사람의 꿈이다. 몇 가지에 주의를 기울이면 이 꿈을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