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브리핑] 광주시,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25곳 조성 ‘속도’

오는 7월1일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을 앞두고 광주에서 도시공원 조성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지금까지 사업 시행이 진행되지 않아 공원 용지가 해제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광주...

국세청, 고위직 인사 단행…차장 김대지·서울청장 김명준

국세청이 7월11일 본청 차장, 서울지방국세청장 등 고위직 인사를 단행했다.본청 차장으로 임명된 김대지 부산지방국세청장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행정고시 36회로 공...

광주 ‘6년 숙원’ 광산세무서 신설, 이번엔 이뤄질까

광주지역 경제인들의 오랜 숙원인 광산세무서 신설이 성사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때 소강상태에 있던 광산세무서 신설문제가 국정감사에서 거론되면서 재점화됐기 때문이다. 광산세무서 신...

법인세 탈루 현대중공업그룹 1228억원 ‘세금 폭탄’

조단위로 적자를 쌓은 현대중공업그룹이 세무조사로 1228억원 세금 폭탄을 맞게 됐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과세액이 과도하다며 국세청에 이의를 제기했다.1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

[단독] 정관계 브로커 '황인자 리스트' 터진다

박근혜 대통령의 이종사촌 형부인 윤석민 씨의 청탁 비리 의혹 사건이 전·현 정권의 유력 인사들이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의정부지검은 이미 구속된 윤...

국세청, 실질과세 기본원칙조차 무시했다

국세청이 최근 가짜 세금계산서를 이용한 탈세사건에서 실질소득자가 아닌 단지 명의를 빌려준 자에게 과세처분하고 사건을 종결해 논란이 일고 있다.감사원은 지난 4월 광주지방국세청을 상...

드넓은 땅 적신 인재의 높은 물결

무안군과 신안군은 본디 목포시와 더불어 동근생(同根生)이고 ‘한솥밥’을 먹어온 사이이다. 이 지역 변천사를 개관하면 다음과 같다. 이곳의 뿌리였던 무안부가 1910년 목포부로 개칭...

대학 총장·교육 관료 다수 배출 예술계에도 큰 산맥 형성

교육을 국가백년지대계라고 부른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그 중요성이 망각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교육의 담당자와 그 수혜자 모두에게 그렇다. 교육학계의 거목으로 추앙받는 정범모 전 서...

강의실에서 다진 ‘인재 경영’ 사회 곳곳에서 영향력 분출

어느 대학을 막론하고 상대를 다닌 학생들이 선망하는 직업은 대개 고위 관료나 기업인일 것이다. 서울대 상대 출신 가운데도 관계 요직에 오른 인물이 셀 수 없이 많다. 박정희 정권 ...

누가 국세청 얼굴에 먹칠했나

한상률 전 국세청장(사진)과 김동일 전 나주세무서 계장. 차관급인 조직의 수장과 6급 주사인 일선 세무서 조사관이라는 신분 차이에서 알 수 있듯 두 사람은 현직에 있을 때에도 직접...

수뇌부 바꾸고 남은 건 몸통…‘여진’이 온다

검찰과 국세청에 태풍이 몰려오고 있다. 겉으로는 조용하나 내부적으로는 ‘인사 태풍’의 강도를 가늠하느라 여념이 없다. 3기수를 건너뛴 검찰총장 인선, 최초의 학자 출신 국세청장의 ...

악취 새는 ‘세금 권력’

국내 4대 권력 기관의 하나인 국세청은 국가 재정 수입의 85%를 걷는 세정 집행 기관이다. 그래서 엄청난 권한이 주어져 있다. 과세권과 조사권, 세무 정보 수집권까지 있어 ‘무소...

지역 살리기 '고향 마케팅' 후끈

전국 최연소 광역단체장인 김태호 경남도지사(45)는 매년 초가 되면 꼭 서울 나들이를 한다. 재경경남도민회 신년 하례식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각계 출향인들을 만나 고향 발전을 부탁...

국내 최대 '헤비급' 세무법인 떴다

'거물급 국세청 간부’들이 대거 참여하는 국내 최대 세무법인이 생겨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서울 역삼동 서울지하철 2호선 강남역 부근에 문을 연 세무법인 가덕(대표이사 이재만·5...

‘그 의원에 그 관료’ 술 취한 국감

광주시 쌍촌동에 있는 ‘광주 지방 국세청’(광주국세청·청장 이재광)은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납니다’ 라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민원인들에게 달라진 국세청의 모습을 홍보하기에 바쁘다....

봉이 이선달, 나라땅 3천만평 ‘꿀꺽’

전남 목포 일대에서 오래전부터 통용되는 말 중 ‘이석호 땅을 밟지 않고는 목표를 다닐 수 없다’는 것이 있다. 이 말은, 적어도 무안 해남 신안 진도 완도 주민 사이에서는 하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