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춘재 8차 사건’ 담당 검사‧형사 정식 입건

진범 논란이 불거진 이춘재 연쇄 살인 8차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당시 사건을 담당한 검사와 형사들을 입건했다. 경찰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도 이춘재 사건으로 명명하고, 이춘재의 신상...

“공무원 합격후 고향에 배치받아 좋아 했는 데...”

지방직 공무원 시험에 어렵사리 합격해 고향에 배치를 받아 본인은 물론 주변에까지 즐거움을 줬던 한 20대 공무원이 싸늘한 변사체로 발견되어 주변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창녕경찰과 ...

태연한 고유정 목소리…살해 뒤 “물감놀이 했어”

전 남편 살해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의 범행 전후 통화내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검찰은 여기서 들리는 ‘물감놀이’ ‘청소’ 등의 단어에 주목했다. 고유정의 범행 시각을 가늠하게...

이춘재 자백 ‘화성 8차 사건’의 진실은 무엇인가

지난 1988년 9월16일 오전,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1리에서 여중생이 살해된 채 발견된다.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이며, 7차 사건이 일어난 지 11일 만이다. 피해자는 중...

'화성 연쇄살인' 이춘재, 청주 여성2명 추가살해 자백

화성 연쇄살인의 진범으로 지목된 이춘재(56)가 화성 살인 외에도 청주에서 여성 2명을 연쇄살인했다고 자백했다.10월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씨는 화성 사건의 제8차 사건을 비롯,...

‘살인의 추억’ 실체 33년 만에 드러나나

국내 대표 미제사건 중 하나인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의 실체가 드러났다. 경찰은 현재 부산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춘재(56)를 유력 용의자로 특정했다. 최초 사건이 발생한 지...

경찰 "화성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증거물 3건과 DNA일치"

경찰이 장기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마침내 특정했다.경기남부지방경찰청 반기수 화성 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지난 7월15일...

[단독] 아파트 신축 현장 산재사고 근로자…‘의료사고 사망’ 의혹

인천지역의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다친 외국인 근로자가 종합병원의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병원 내 감염’으로 숨진 정황이 나왔다.(시사저널 7월29일자 ‘[단독] 공사 현...

섬마을 공포에 떨게 한 한낮의 미스터리

전남 완도군 금일읍에 있는 ‘평일도’는 완도에서 배로 30분 거리에 위치한 조용하고 아름다운 섬이다. 한 번도 외침을 받은 적이 없는 평화로운 섬이라는 뜻에서 이름이 붙여졌다.그런...

시멘트 속에 함께 묻힌 살인의 흔적

인천 부평구 청천동 원적산 분지에는 ‘청천공단’이 위치해 있다. 과거 한센인들이 집단으로 이주해 살던 곳이다. 이들이 나간 1980년대 후반부터는 영세한 공장들이 빈 공간을 찾아 ...

칼로 난도질하고 군화발로 짓밟은 범인

전남 여수시 돌산읍에는 국내에서 아홉 번째로 큰 섬 ‘돌산도’가 있다. 여수 시내와 돌산도 사이에는 길이 450m의 ‘돌산대교’가 연결돼 있다. 인심 좋고 아름다운 이 섬에는 억울...

몽타주 속에 드러난  범인의 얼굴

울산광역시 남구 달동은 삼산동과 더불어 울산 최대의 번화가로 꼽힌다. 전휘복씨(여·52)는 이곳의 한 식당에서 주방 보조로 일했다. 식당은 24시간 영업했으며 전씨는 야간을 담당했...

[단독] 공사 현장 사고로 숨진 외국인 근로자, ‘의료사고’ 논란

인천시내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다친 외국인 근로자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13일 만에 결국 숨지는 바람에 ‘안전사고’와 ‘의료사고’ 논란이 일고 있다. 건설 현장 작업 ...

의문의 죽음에 갇힌 엄마와 딸·아들

지난 2016년 9월13일 대구광역시 수성구의 한 초등학교 4학년 담임교사는 빈자리를 주시했다. 류정민군(11)이 며칠째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었다. 류군은 홈스쿨링을 진행하다 학...

현장을 조작하고 연출한 치밀한 ‘잔혹 게임’

부산시 서구 서대신동에 살던 구아무개씨(여·38)는 일찍 사회에 나와 유흥업소 생활을 오래했다. 구씨는 약 9년 정도 동거하던 박아무개씨(남·45)와 2007년 9월 조촐한 결혼식...

엽기살인 뒤에 숨겨진 범인의 두 얼굴

서울시 양천구 중앙에 위치한 ‘신정동’은 자연마을인 신기(新機)의 ‘신’과 은행정(銀杏亭)의 ‘정’에서 유래한다. 1963년 영등포구에 편입되면서 신정동(新亭洞)이 됐다. 이후 두...

인천서 ‘자기과실 사망사건’, ‘살인사건’으로 뒤집혀 

자기 과실로 숨진 것으로 내사종결된 사망사건이 약 2년 만에 살인사건으로 뒤집혔다. 자칫 억울한 죽음으로 묻힐 뻔 했지만, 과학수사와 법의학자 감정, 끈질긴 수사 등이 결정적인 역...

완전범죄 노린 고유정의 잔혹한 살인 일지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은 ‘역대 가장 잔인한 범죄’ 중 하나로 남게 됐다. 사전에 계획된 치밀한 범행, 살해방법, 시신훼손, 시신유기, 증거인멸 등 범행 전 과정이 일반인의 상상을...

‘악마’로 돌변한 마지막 손님

지난 2003년 5월23일 아침 5시50분쯤, 경북 상주시 내서면 능암리의 한 주민은 논에 나왔다가 길가 둑 밑에 쓰러진 사람을 발견했다. 그는 “이봐요” “이봐요” 하며 몸을 흔...

숨진 한지성 ‘음주운전’ 정황…미스터리 풀릴까

의문의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한지성씨(28)가 사고를 당하기 전 음주운전을 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사실이라면 그를 둘러싼 미스터리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5월17일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