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동장’ 감싸다 들통…경기도, 사건은폐 공무원 4명 징계 요구

자활복지 도우미를 성추행한 동장을 의원면직 처리하고, 사건을 은폐한 공무원들이 경기도의 중징계를 받게 됐다. 경기도는 자활복지도우미를 성추행한 의혹이 제기된 동장을 별조 조사 없이...

검찰, ‘조국 펀드 연루 의혹’ 상상인저축은행 압색

저축은행법을 위반한 혐의로 금융감독원의 징계를 받은 상상인저축은행에 대해 검찰이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펀드 연루 의혹과 관련해 11월12...

대출사고·적자행진·임직원 감옥행...흔들리는 100년 은행 ‘거제 수협’

1908년 7월10일 경남 거제 사등면 가조도에서 출범한 거제수협은 100년 넘은 역사를 자랑한다. 우리나라 수산인들이 조직한 단체 중 최초로 '조합'이란 명칭을 사용한 단체다. ...

교육부, 김상돈 의왕시장 학위 취소 권고

교육부가 전남 동신대학교를 감사하고, 김상돈 의왕시장의 학위와 학점을 모두 취소하라고 요구했다.교육부는 김 시장이 동신대를 정상적으로 출석하지 않고 졸업한 사실을 확인하고 대학에 ...

경기도 기관평가, 퇴직공무원 재취업 마중물인가

경기도의 불투명한 공공기관 평가가 논란이다. 결과발표 후 한달여가 지났지만 구체적 내용은 가려져 있다. 기관별 평가등급만 밝히고, 세부 평가결과는 사전공개 불가 입장이다. 여기에 ...

광주 공공기관 ‘채용 제멋대로’…‘적발’해도 솜방이 처벌

광주도시철도공사 등 지방공공기관들이 직원을 신규 채용하면서 정해진 절차를 지키지 않고 심사위원 선정도 규정을 무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감사 당국은 사안의 심각성에 비해 기관...

광주광역시, 정부합동감사서 ‘2개의 기관경고’ 굴욕

광주광역시가 최근 실시된 정부합동감사서 두 개의 기관경고를 받는 굴욕을 맛봤다. 광주시가 운용 중인 ‘지정대리’ 제도는 인사 업무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훼손한 것으로 지적됐다. 사실...

기관투자가를 위한 ‘공매도’에 개인투자자들 분노

# 삼성증권 직원이 우리사주 배당금 지급을 위해 ‘1000원’을 입력해야 할 것을 ‘1000주’로 잘못 처리했다. 동시에 우리사주 계좌에 28억1000만 주가 새로 생겨났다. 이는...

초대형 IB 승인 앞둔 한국투자, 중국 해커에게 뚫렸다

국내 대형 증권사 중에서 가장 먼저 ‘초대형 IB(투자은행)’ 타이틀을 따내게 될 곳은 어디일까. 현재 상황만 놓고 보면 한국투자증권(이하 한투)이 가장 유리하다는 게 금융권의 중...

[단독] 경찰,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 칼 빼드나

강원지방경찰청이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연구원)의 부실시공 등을 비롯한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해 내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연구원의 일부 비리 의혹에 야당 의원들의 측근들...

[단독] 200억대 기부금 늑장 집행했다가 경고 받은 적십자

대한적십자사(적십자)가 지난해 200억원 가까운 기부금을 늑장 집행했다가 보건복지부로부터 특별감사를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적십자는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및 ‘...

[단독] 적십자 830억대 혈액 사업 추진하면서 특정 업체 밀어줬다

대한적십자사(이하 적십자)가 지난해 830억원 규모의 혈액 사업을 추진하면서 특정 업체에게 특혜에 가까운 혜택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내용은 시사저널이 단독 입수한 보건복...

적십자, 행사 때마다 부적절한 일정으로 눈총

올해 6월 한반도를 강타한 메르스 여파로 단체 헌혈이 급감했다. 국내 혈액 수급의 90% 이상을 담당하는 대한적십자사(이하 적십자) 산하 혈액원에도 비상이 걸렸다. 10월15일에는...

금감원, 보험상품 불완전 판매 강력 제재

내년부터 보험상품을 불완전 판매하거나 부당하게 보험금 지급을 거절한 보험사와 임직원에 대한 제재가 강화된다.9일 금융감독원은 보험상품 불완전판매와 부당한 보험금 지급 거절 행위를 ...

적십자, 경남혈액원 성추행 사건 특별감사

시사저널은 8월21일 대한적십자사(이하 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직원들이 단체로 야유회를 다녀온 사실을 단독 보도했다. 북한의 선제 포격 도발로 남북 간의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던 시...

임종룡 “금융 개혁 핵심은 금융사 자율성...처벌도 자율화”

금융위원회가 금융사 내부통제에서도 자율성을 강조했다. 금융제재 중심축이 개인에서 기관과 금전으로 전환한다. 2일 금융위(위원장 임종룡)는 제9차 금융분야 제재개혁 추진방안으로 직원...

하나금융 왕회장 ‘또’ 빠져나갔다

“역시 ‘왕(王)회장’의 위력은 대단하다.” 하나금융지주 자회사인 하나캐피탈의 미래저축은행 부당 지원 혐의로 금융 당국에 의해 조사를 받았던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을 두고 나...

개인정보 유출 정신적 손해 배상해야

최근 국내 굴지의 3개 카드회사의 대규모 개인정보가 털린 데 이어 KT에서 120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게다가 일부 은행권에서는 특정 고객을 표적 삼아 고객...

무늬만 특목고지 ‘의대 입시학원’이네

자율형 사립고(자사고)와 특수목적 고등학교(특목고)는 고교 서열화의 주범이라는 지탄을 받았다. 특목고의 경우 오래전부터 설립 취지와 달리 ‘입시학원’으로 전락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용호 게이트 '악의 씨앗' YS 때 뿌려졌다

한나라당은 이용호 게이트를 현정권이 연루된 권력 비리라고 강조해 왔다. G&G그룹 이용호 회장이 현정권에서 주가 조작 등을 통해 천억원대 거부가 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한나라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