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설국열차》가 《오리엔트 특급살인사건》을 만나면?

미국 TV 드라마 시리즈 《설국열차》가 본격 운행을 시작했다.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가 미국 드라마로 리메이크된다는 소식이 들린 게 2015년이었으니, 5년 만이다. 그동안 봉...

코로나19와 식중독 동시 예방법은 ‘손 씻기’  

손 씻기는 코로나19뿐만 아니라 식중독 예방에도 매우 중요한 개인위생이다. 음식 조리 전, 식사 전, 화장실을 다녀온 후,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식중독은 해로운 ...

[언택트 시대] 비대면 소통하는 콘텐츠가 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우리 삶의 방식을 언택트(Untact·비대면)로 바꾸면서, 기존 개념의 혁명적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무조건 ‘오프라인’ ‘현장’이라고 생...

반려견 ‘이식증’ 원인과 대처법 [따듯한 동물사전]

강아지들은 왕성한 호기심으로 눈에 보이는 여러 사물을 물고 씹거나 심하게는 먹는 행동까지 보일 수 있다. 똥을 가지고 놀거나 먹는 행동이 관찰되기도 한다. 특히 이갈이 중인 강아지...

‘착한 기부’로 기업 성장의 물꼬 트다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창업한 주식회사 엘(L.Inc)은 저단백질 라텍스로 콘돔을 만드는 사회적 기업이다. 지금은 탐폰, 패드, 라이너 등 여성 위생제품으로 라인업을 확대했다. 이들 ...

[시론] 《기생충》이 던진 메시지- 불평등 사회를 넘어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의 쾌거를 거둔 영화다. 얼핏 보기에 가벼운 위트의 영화처럼 보이지만 자본주의 사회에 대한 무거운 메시지를 던진다. 1960년...

기생충과 BTS, ‘포스트 한류’의 새로운 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그리고 최우수작품상까지 거머쥐며 4관왕을 차지하자 글로벌 흥행에도 파란불이 들어왔다. 아카데미 수상 결과가 나온 후...

초토화된 극장가, 주목받는 IPTV 재난영화

우려가 현실이 됐다. 극장가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모양새다. 극장을 찾는 관객 수는 예년 대비 반 토막을 기록하고 있고, 극장들 역시 정기 방역 작업과 손 소독제 ...

[BTS 혁명] 돈의 힘 아닌 팬심‧디지털 미디어로 대성공

방탄소년단(BTS)은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보이밴드다. 데이터가 그것을 입증한다. 최근 《DNA》 유튜브 영상이 9억 뷰를 넘었다. 1억 뷰가 넘는 공식 뮤비(뮤직비디오)는 22...

[한강로에서] 다이내믹 코리아

그날의 감동은 개인적으로도 특별했다. 마지막 상을 남겨두고 긴장감이 최고조에 다다른 시상식의 무대 위에, 어린 시절 생애 처음으로 극장에서 본 영화의 여자 주인공이 나이 들어 곱게...

칸도 인정한 봉준호, 또 다른 프랑스 영화제 ‘세자르’는 외면하나

한국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쾌거로 축제 분위기라면, 프랑스는 국내 영화제인 세자르상(賞) 시상식을 코앞에 두고 한창 야단법석이다. 행사를 주관하는 협회의 이사진이 영화...

[포토] '아카데미 4관왕' 세계에 우뚝 선 영화 '기생충' 기자간담회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이 ...

《기생충》이 인도 영화 표절했다고?…인도에서도 ‘황당’ 반응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휩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1999년 개봉한 인도 영화를 표절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러자 인도 내에서도 황당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

일본은 《기생충》에  왜 열광하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롯한 네 개 부문에서 상을 받자 일본에서도 화제다. 일본의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에서는 속보로 작품상 수상을 전했다. 영화 《밤쉘(Bombshe...

《기생충》, 92년 아카데미의 역사를 바꿔놓다

역사가 새로 쓰였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지난 2월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4관왕을 기록했다. ...

지하·계단·냄새·고기 모두가 ‘봉테일’의 메타포였다

치밀한 시나리오와 디테일한 설정은 그를 ‘봉테일’로 만들었다. 봉준호 감독은 이 디테일을 이용해 기득권과 사회를 꼬집는 영화를 장르 불문하고 여럿 그려냈다. 처음부터 그랬다. 봉 ...

세계에 通했다…보편성 획득한 ‘봉준호 월드’

이제 한국 영화사는 2020년 2월9일(현지시간)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됐다. 역사의 기준점은 만 50세의 봉준호 감독이다. 봉 감독의 일곱 번째 장편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

봉준호 감독의 페르소나들…인연을 귀하게 여기는 ‘봉준호 월드’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의 필모그래피 다수를 함께한 그의 페르소나다. ‘봉준호의 페르소나 송강호’라는 뜻의 ‘봉페송’이라는 별명이 이를 입증한다. 아카데미 4관왕의 역사를 쓸 때도 봉...

'오스카의 남자'로 돌아온 봉준호 감독

한국영화 101년 역사상 처음으로 아카데미상 4관왕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짧은 소감을 밝히며 봉 감독은 "아까 박수를...

[한강로에서] 봉준호의 젊은 날

누구에게나 젊은 날은 격정의 시간입니다. 때로는 세상을 다 가진 듯, 때로는 세상을 다 잃은 듯 감정이 일렁이는 나날들입니다. 청춘의 특권이자 아픔입니다. 시간이 지난 뒤 돌이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