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6.15 공동선언 행사 민간과 공동주최

2000년에 합의한 6·15공동선언 20주년 기념행사가 사상 첫 민관합동 방식으로 열린다. 다만 정부는 코로나19 확산과 최근 한반도 정세를 고려해 올해 행사는 남한 단독으로 치르...

이인영 “권위 있는 당의 리더십을 만드는 게 중요”

지난해 4월21일 이인영 민주당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승리의 야전사령관이 되겠다”며 당내 원내대표 경선에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졌다. 당시 이 의원은 “차...

북한판 ‘보람튜브’, 구독해도 괜찮을까?

“이거 보면 국보법(국가보안법)에 걸리는 거 아냐?”‘북한판 보람튜브’라고 불리는 ‘리수진의 1인TV’ 유튜브 영상에 달린 댓글이다. 이 영상은 북한이 체제 선전용으로 운영하는 것...

떠나는 문희상 “55년 정치인생 후회 없어”

퇴임을 앞둔 문희상 국회의장이 "평생 정치의 길을 걸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며 "만감이 교차하지만 후회가 없는 삶이었다"고 말했다.문 의장은 21일 국회 사랑채에서 퇴임 기자간...

‘6선’ 박병석, 삼수 끝에 21대 첫 국회의장 사실상 확정

6선의 박병석(68·대전 서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대 국회 첫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됐다.박 의원은 21대 국회 국회의장 후보로 낙점됐다. 통상 4년의 임기를 전반기와 후...

“이낙연, 대선 전 고비 많을 것…평화로운 추대 절대 없다”

“이제 두 번 남았네요.” 금요일에 목포로 내려가 월요일에 서울로 올라오는 ‘금귀월래’는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박지원 민생당 의원의 트레이드마크다. 지난 12년 동안, 1년 ...

[시론] 기계적 보수-진보론 넘어서자

21대 총선 결과를 두고 ‘보수 참패’라고 말한다. 이의를 다는 사람은 별로 없다. 자칭 타칭 보수정당을 대표하는 정당인 통합당의 패배라는 의미에서다. 이제는 보수가 개혁돼야 한다...

“이낙연, 대권 잡으려면 7개월짜리 당대표라도 해야 한다”

동교동계 출신 정치원로인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가 ‘이낙연 대망론’을 강하게 펼치고 있다. 대선을 앞두고 자신의 정치적 이해득실을 따져서 그런 게 아니다. 이낙연 전 총리는 동아일...

누가 ‘친문’을 잡을 것인가…이낙연·이재명·박원순 행보 시작

“‘비문(非文)’이 아닌 ‘비주류’로 불러 달라.”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친문(親文)’으로 분류되지 않는 한 의원실 관계자의 말이다. ‘비문’이 아닌 ‘친문 비주류’가 정확한 표현이...

“지금 거론되는 잠룡들 중에서 차기 대통령 나온다”

예전 정치권에 ‘김심(金心)’이 크게 회자된 바 있다. 강력한 카리스마로 대통령에 올랐던 YS(김영삼)와 DJ(김대중)가 각각 대통령 임기 중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로 누구를 마음에...

국민 70% “文대통령, 잘하고 있다”…통합당 17%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하고 있다고 답변한 비율이 70%를 넘어섰다. 취임 3년차 대통령 중에서는 역대 최고 수준이다. 보수층 상당수도 문 대통령 지지...

‘보수의 몰락’이 아닌 ‘수구(守舊)의 몰락’

21대 총선 이후 ‘보수의 위기’를 말하는 목소리가 부쩍 커졌다.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포함)이 개헌 저지선을 겨우 넘긴 103석을 확보한 반면,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포함)은...

더불어시민당 이경수 후보의 아쉬움 “정치에도 과학이 필요합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현지시각) 백악관 코로나19 기획단(TF) 브리핑에서 다소 황당한 이야기를 쏟아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를 위해 우리 몸에 엄청나게 ...

대세가 된 ‘이낙연 대세론’…2년 버틸 맷집이 관건

“선거는 감성전이다. 맞느냐 틀리냐의 논리 문제가 아니고, 누구의 감성을 건드리느냐의 문제다.” 총선 뚜껑을 열기 전 야권에서 유일하게 미래통합당의 참패 가능성을 언급했던 박형준 ...

박지원 “호남 민심은 ‘이낙연 대통령’ 원했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이 호남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압승 배경을 ‘이낙연 대통령 만들기’를 바라는 민심으로 해석했다. 박 의원은 미래통합당의 김종인 비대위원장 임기 보장 요구도 ‘재밌는 ...

‘文 대통령 복심’ 윤건영·고민정, ‘MBC 출신’ 배현진·김은혜 ‘화려한 신고식’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막을 내린 21대 총선은 정치권에 세대교체 바람을 예고했다. 신예 정치인들이 선배 중진들을 물리치고 국회 입성을 준비 중인 반면, 정치권을 호령했던 ...

홍준표 “김종인 비대위원장 긍정적…대권은 마지막 꿈”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대표가 미래통합당으로의 복당 가능성을 열어둔 가운데,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에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거론되고 있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4년 만에 확 돌아선 민심에…호남 거물들의 ‘쓸쓸한 퇴장’

4·15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호남 민심은 더불어민주당을 택했다. 호남 민심은 평균 66.9%라는 투표율과 함께 집권당인 민주당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다. 4년 만에 완전히 돌...

[총선 르포] 목포, 정치 ‘초단 vs 9단’ 누가 최후에 웃을까

‘강력한 신제품’ 대 ‘목포의 자존심’전국이 주목하는 전남 목포에서 맞붙는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지원 민생당 후보가 각각 강조하는 홍보 문구다. 여기엔 두 후보의 서로 다른...

[한강로에서] 이런 총선? 저런 투표!

과거에 ‘2중대’라는 말이 있었습니다. 1981년 3월25일 11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 유치송 총재가 이끌던 민주한국당(민한당)을 일컬었던 용어입니다. 김종철 대표가 이끌던 한국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