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틈새에서 몸집 불리는 인플루언서 리스크

바야흐로 ‘유튜브 전성시대’다. 2018년부터 부상한 유튜브는 지금 국내 주요 미디어산업으로 자리 잡았다. 이런 상황에 발맞춰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유튜브를 통한 개방방송에 뛰어드는...

‘고리대금 중개 의혹' 휘말린 EBS 노조위원장

EBS 노조위원장이 과거 직원을 상대로 고리대금업을 중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직원 간 금전거래는 다수 공기업의 강령 위반 행위에 해당된다. 해당 의혹은 국회에서 한 차례 공론화...

[올해의 인물-IT] 인간이 방향감각 잃지 않는 비밀 입증

현재 차선을 따라가는 자율주행자동차가 있지만 앞으로는 스스로 위치를 판단해 진행할 방향을 정하는 자동차도 나올 법하다. 물론 GPS(위성항법시스템) 없이도 말이다. 누구나 캄캄한 ...

중진들 지역구에 도전장 낸 비례대표 의원들

국회는 멈춰도 총선 시계는 빠르게 돌아가고 있다. 5개월 남은 총선에 대비해 의원들은 지역을 방문하는 일정을 늘리며 표밭 다지기에 한창이다. 특히 새롭게 지역구 쟁취를 노리고 있는...

‘PC방 살인’ 김성수 항소심, 1심 그대로 ‘징역 30년’ 선고 이유는

'PC방 살인사건'으로 사회에 충격을 안긴 김성수(30)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 앞서 검찰은 사형을 구형한 바 있다. 징역 30년보다 더 무거운 처벌...

[전북브리핑] ‘사학비리 끝판’ 전주 완산학원 설립자에 중형 선고

학교법인 자금 수십억원을 빼돌리고 교직원에게 ‘갑질’을 한 전북 전주 완산학원 설립자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고승환)는 6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이철희 이어 표창원도 ‘불출마’…불붙는 민주당 vs 잠잠한 한국당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 정)이 10월24일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 초선 의원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나선 것은 이철희 의원에 이어 두번째...

‘김어준의 뉴스공장’ 청문회 된 과방위 국감…“좌파 해방구” vs “들어봤나”

10월21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는 'tbs교통방송 청문회'를 방불케 했다. 서울시 산하 tbs가 정치적으로 좌편향됐다는 지...

강만길 “친일 쿠데타 정권이 맺은 한일협정, 현대사의 큰 불행”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현실에 너무 얽매이지 말고 미래지향적이었으면”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예춘호 인터뷰①] “ 바른 것은 바르다 말하는 용기 필요”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예춘호 인터뷰②] “박정희, 욕심 앞섰기에 독재로 갔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예춘호 인터뷰③] "과거 학생운동 했다고 정치해선 안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예춘호 인터뷰④] 文캠프 홍보본부장 맡은 예종석 교수가 장남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예춘호 인터뷰⑤] “인생살이나 낚시나 부지런해야 성공한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비례대표 47인의 지역구 도전, 성공할까

정치권은 청문회 정국으로 시끄럽지만 물밑에서는 이미 표밭갈이가 한창이다.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국회의원들 가운데 지역구에서 재선에 성공하는 비율은 얼마나 될까. 19대 국회 비...

[한승헌 인터뷰①] “법은 피지배자의 지배자 견제 수단 돼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손숙 인터뷰①] “장관 일찍 내려놓은 것은 축복…요즘 여성 정치인들 모습 절망스럽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손숙 인터뷰②] “김대중 대통령 부부, 두 별이 졌고 한 시대가 갔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손숙 인터뷰③] “위안부 합의·블랙리스트, 박근혜 정부 생각 짧아”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