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강타한 ‘부캐의 세계’

‘부캐’라는 말을 아는가. ‘부캐의 세계’는 어떤가. 결혼식장에서 신부가 손에 들고 던지는 ‘부케’가 아니다. 부(副)캐릭터의 준말로 이제는 하나의 현상을 지칭한다. ‘부캐의 세계...

파격 19금·일상 장르물·쿨한 멜로…드라마의 뉴노멀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6회 만에 18%(닐슨코리아) 시청률을 넘겼다. 이례적인 것은 이 드라마가 19금이라는 사실이다. 수위 높은 베드신과 불륜에 맞불륜이라는 과감...

주지훈 “김혜수 선배는 '열정 만수르'…꼭 함께하고 싶었다”

바야흐로 주지훈의 원맨쇼다. 코로나19 여파로 ‘집콕’이 일상인 요즘, TV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이 많아졌다. 주지훈은 현재 SBS 《하이에나》와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킹덤 ...

2020년에도 한국영화는 ‘레디, 액션!’

2019년은 여러모로 기록적인 한 해였다. 한국영화사 100년에 일어난 가장 큰 사건을 꼽자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가장 먼저 언급해야 할 것이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과...

[한국영화 100년] 쏘냐·애순·옥희에서 자윤·연홍·미쓰백까지

1919년 10월27일은 우리나라 최초의 ‘활동사진’ 《의리적 구토》가 최초 상설 영화관 단성사에서 상영된, 한국영화사의 시작을 알리는 날이었다. 여성 배우는 무대에 서는 것이 허...

《지존무상》부터 《타짜3》까지…도박판의 불나방

소싯적, 홍콩 영화를 좋아했던 이라면 마음속에 품고 있는 홍콩 스타 한 명 정도는 있을 것이다. 주윤발로 인해 성냥이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장국영 때문에 전국 공중전화부스가 인산...

“유해진의 톡톡 튀는 매력은 귀 끝에서 나온다”

2003년 영화 《실미도》가 사상 처음으로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이래 《아바타》, 《명량》 등 해마다 몇 편의 영화가 1000만 명에 이르는 관객을 동원하며 기록을 갱신했다. ...

“김혜수의 둥근 이마는 ‘백만 불짜리’” 

2003년 영화 《실미도》가 사상 처음으로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이래 《아바타》, 《명량》 등 해마다 몇 편의 영화가 1000만 명에 이르는 관객을 동원하며 기록을 갱신했다. ...

한석규 “내게 영향을 준 배우는 최민식과 김혜수”

시나리오를 깐깐하게 고르기로 유명한 그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프리즌》 이후 2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그는 영화 《우상》의 출연 이유를 오로지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

[인터뷰] 《국가부도의 날》로 ‘전무후무 캐릭터’ 보여준 김혜수

옅은 화장, 낙낙한 스웨트셔츠를 입고 있었다. 특유의 단발머리는 묘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예상대로 차분했고, 담백했고, 솔직했다. 내공이라기보다는, 그게 김혜수라는 사람이었다. ...

《국가부도의 날》의 경고 “의심하고 또 의심하라”

“제 판단으로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은 일주일입니다!” 모두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에 취해 있던 1997년,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김혜수)은 위기를 직감했다. 정...

[동영상뉴스] 김혜수 유연석 청룡영화제 레드카펫

23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2018 청룡영화제' 레드카펫 및 포토월 행사에서 2018년도 한해 동안 영화계를 빛낸 스타들이 입장하고 있다. (촬영/...

《마녀》, 여성 액션의 새로운 이정표 될까

※ 이 기사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돼 있습니다. 기억을 잃은 소녀는 자신의 과거를 모른다. 자윤이라는 이름이 있지만 의문의 남자가 나타나 흘린 말에 따르면, 그건 소녀의 본명이 아닌 ...

10명 중 9명 "국민 건강은 국가의 의무"

윤영호 한국건강학회 이사장(서울대의대 교수)은 최근 건강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조사했다. 조사업체에 의뢰해 전국 12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

국민이 선호하는 건강 홍보대사 유재석·이효리

국민 건강 홍보대사로는 누가 적합할까. 국민은 유재석과 이효리를 선택했다. 윤영호 한국가정의학과 이사장(서울대의대 교수)이 국민 1200명을 대상으로 한 '2018 대국민 건강조사...

은발에 장총 든 여전사도 결국 ‘엄마’였다

《미옥》은 오랜만에 등장한 여성 중심 영화다. 그것도 누아르를 표방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일단 반가운 시도다.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운 2인자, 그를 사랑하는 해결사, 이...

여배우 노출 드레스는 ‘달콤한 독배’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초반 최대 이슈는 서신애였다. 개막식 레드카펫에서 서신애는 상반신의 중간 부분이 세로로 터진 듯한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나타났다. 이른바 ‘노출 드레스’다. 인...

'문화계 블랙리스트' 판도라의 상자 열리나

특검이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 특검은 12월26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의 주거지와 문체부 등 10여 곳을 동시...

[2016 올해의 인물-연예] 박근혜 정부에 찍힌 '문화계 블랙리스트 연예인'

시사저널은 매년 송년호를 제작하면서 ‘올해의 인물’을 선정해 왔다. 각 분야별로 한 명씩이 대상이었다. 그러나 올해 연예 부문 ‘올해의 인물’은 한 명이 아니다. 무려 100명 이...

여배우, 없는 게 아니라 필요로 않는 것뿐

11월25일 열린 제37회 청룡영화상의 여우주연상 수상자는 《아가씨》의 김민희였다. 이를 두고 각종 기사와 인터넷에서는 배우의 사생활에 얽힌 스캔들과 관련해 이 상이 타당한지를 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