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협이 쏘아올릴 북한 개방의 작은 공

어찌 됐건 남북 간 교류협력이 물꼬를 틀 전망이다.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가 1972년 동·서독 ‘기본조약(Grundlagenvertrag)’을 체결하면서 “어제까지 상상할 수 없...

[Today] “5·18은 폭동” 전두환 측 발언 또 논란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되고, 19대 장미대선이 마무리됐고,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됐습니다. 새로운 정부, 그리고 복잡한 정치권과 관련해 쏟아지...

독일은 왜 히틀러의 책을 선택했을까

“살인자 히틀러가 쓴 책을 다시 출판 할 필요가 있는가?”독일을 전쟁국가로 내몬 아돌프 히틀러(Adolf Hitler)의 저서 《나의 투쟁(Mein Kampf)》이 제2차 세계대전...

히틀러 신화를 해체하라

독일 서점가에 기이한 베스트셀러가 등장했다. 총 분량 2000여 쪽, 무게 6㎏을 자랑하는 두 권짜리 하드커버 도서에 출간 당일 1만5000부의 선주문이 몰린 것이다. 이 이례적인...

삶과 시가 하나 된 사랑과 저항의 정서

‘이두메는 날라와 더불어/꽃이 되자 하네 꽃이/피어 눈물로 고여 발등에서 갈라지는/녹두꽃이 되자 하네//이 산골은 날라와 더불어/새가 되자 하네 새가/아랫녘 윗녘에서 울어예는/파랑...

[서평] '나치 철학자'에게 철학적 사면 시도

박찬국 교수 지음 1931년에 헤르만 뫼르헨이 트로츠키의 저서를 들고 토트나우베르거로 하이데거 부부를 방문했을 때, 하이데거의 부인은 이렇게 말했다. "뫼르헨 씨, 그 따위 책을 ...

‘미국의 적’ 빈 라덴은 누구인가

‘빈라덴을 붙잡아라.’중동 건설 붐이 한창이던 70년대 중반, 한국의 건설업체들은 너나없이 빈 라덴을 잡기 위해 이리 뛰고 저리 뛰었다. 달러가 석유처럼 흘러다닌다는 허풍이 허풍처...

프랑스에 퍼져가는 인종주의

페탱 원수의 친나치 파시즘 정권으로 귀결된 각종 극우파 운동이 창궐하던 30년대의 프랑스와 지금의 프랑스 상황이 똑같다고 말하는 것은 분명히 과장일 것이다. 그러나 인종주의적 함의...

서양 철학<박홍규 전집>박홍규

인간이 언어로 사상을 표현하기 시작한 이래 수많은 사상이 담론사를 풍요하게 했다. 그 중에서도 ‘서구 존재론사’만큼 인간이 생각할 수 있는 극한까지 내려가 깊이 사유한 경우는 찾기...

기획연재/알렌산드라 김 전기(2부)

이번 호 알렉산드라 김 전기 2부에는 적백내전 기간의 전투에서부터 체포되어 재판 받기까지의 과정이 담겨 있다. 소련당국에 알렉산드라 김의 전기를 제출하고 난 뒤, 이인섭씨는 당시 ...

“김정일 승계는내년 가을 이후”

북한 귀순자들로부터 듣고 북한 정세를 보도하는 데에는 위험이 따른다. 우선 귀순자가 폐쇄된 북한사회를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었는지 확실치 않은 까닭이다. 또한 싫어...

외국 '첨단 물결'에 광고업계 긴장

우람한 남성미를 과시하는 로봇이 컴퓨터칩을 들더니 어느새 그 자그마한 칩이 거대한 빌딩으로 변하고 다시 인간과 로봇이 어우러지면서 악수를 하는 장면으로 바뀐다. 컴퓨터그래픽(com...

기술 이전이 한소 經協 출발점

자본주의 경제의 생산력에 결정적인 변화를 준 3개의 역사적 분수령이 있는 바, 그것은 로마제국의 출현, 르네상스 그리고 산업혁명이다. 로마시대 이전의 기술수준은 중세 르네상스에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