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에 녹아든 나노기술’ 제6회 나노피아 산업전 “성황”

제4차 산업혁명의 유망산업인 나노융합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제6회 나노피아 산업전’에서 러시아‧이탈리아‧중국 등 해외 6개국 바이어와 총 9건, 26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업무협약...

[전북브리핑] 무명의 동학 지도자, 125년 만에 전주서 영면

일본에서 송환된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이 동학농민혁명 125년 만에 전북 전주에 안치된다.김승수 전주시장과 이종민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이사장은 5월24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

‘노회찬 계승자’ 여영국, 4·3보선 창원성산 민주·정의 단일후보로

고(故) 노회찬 전 정의당 국회의원 지역구였던 창원성산의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후보로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선정됐다. 창원성산 유권자들의 마음은 '여당 ...

“못 다 이룬 김복동 할머니 꿈, 우리가 이룰 게요”

‘죄송합니다. 김복동 할머니, 그곳에서만큼은 맘 편히 쉬세요.’1월2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실엔 슬픔이 가득했다. 전날 향년 9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

[포토] '큰 나비' 되어 떠난 故김복동 할머니 영결식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영결식이 열렸다. 영결식이 열리기 전 시민들은 서울시청광장에 모여 94개의 만장을 들고 옛 일...

1987년의 두 죽음과 2018년의 두 죽음

두 죽음이 1987년 있었다. 고(故) 박종철 열사와 고 이한열 열사가 꽃다운 나이에 쓰러지며 주검과 죽음으로 군부독재를 무너뜨리는 발화점이 됐다. 영화 《1987》은 민주화과정에...

산으로 가는 한국 축구, 브라질의 눈물 잊었나

2014년 6월26일. 상파울루의 코린티안스 아레나에서 벨기에에 0대1로 패한 한국은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 참담한 성적표를 받았다. 러시아와의 1차전에서 1대1 무승부를 기록했...

영웅을 향한 향수

거스 히딩크. 1998년 프랑스월드컵에서 악연으로 만난 네덜란드 출신의 축구 감독은 2000년 12월 한국 땅을 밟았다. 당시 한국 축구도, 히딩크도 위기였다. PSV 에인트호번과...

“인권경찰은커녕 백남기 사건 반성도 없다”

6월10일 87년 6∙10항쟁 30주년을 맞아 '고(故) 백남기 농민의 사망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서울시청 도서관 앞에서 열렸다. 가톨릭농민회와 전국농민...

[2차 시국집회]“대통령은 국정수행 능력 없다”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국정 개입 파문을 규탄하고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11월5일 서울 도심에서 시작됐다. 이번 집회는 10월29일 열렸던 ...

카카오, 국내서도 특허침해로 피소 위기

포털·인터넷 정보업체 카카오가 해외에 이어 국내에서도 연이어 특허침해로 고소당할 처지에 놓였다. 카카오는 네이버와 함께 미국 텍사스 연방지방법원에서 메신저 서비스에 대한 특허침해 ...

‘이한열’ 앞에선 평범한 사람들도 분노했다

정확히 29년 전 오늘인 1987년 6월9일. 이날은 1980년대 한국 민주화운동 역사에서 분수령이 됐던 때다. 그날 연세대 2학년에 재학 중이던 이한열 열사(경영학과)의 최루탄 ...

[망자의 기억 심리부검] 오래전부터 ‘자살 징후’ 주변에 보냈다

2007년 2월12일 새벽 5시30분쯤 한 60대 경비원이 자신의 근무지인 아파트 옥상에서 투신해 자살했다. 추운 아침 출근을 서두르던 입주민이 화단에 쓰러져 있던 그를 발견하고 ...

[차세대 리더] 2014 차세대 리더 100

“계속 갈구하라, 여전히 무모하게(Stay hungry, stay foolish).” 2011년 10월 세상을 떠난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남긴 말이다. 잡스는 2005년 스...

“할머니들의 한, 우리가 풀어드릴게요”

광복절을 4일 앞둔 8월11일. 또 한 분의 위안부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다. 평생을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앞장섰던 이용녀 할머니다. 그토록 바라던 일본 정부의 사과를...

시민운동가들 떠난 자리에 ‘젊은 피’들 용솟음

“세대교체가 안 된 것이 아니다. 오히려 더 빨리 이루어진 측면이 있다.” 지난 2010년 8월 이 실시한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조사에서 ‘영향력 1위 NGO 지도자’...

반도 끝자락에 펼친 유서 깊은 인맥

최근 한 일간지에 가수 하춘화씨에 관한 기사가 실렸다. 꽤 상큼하다. 예년과 달리 길었던 장마, 뒤를 이어 기승을 부리는 폭염, 거기다 정권 쟁탈전에 혈안이 되어 낯이 두꺼워진 사...

하반기 펀드 시장은 ‘흐린 후 갬’

글로벌 경제 흐름과 국내 경제 상황을 종합해볼 때 하반기에 단기적으로 가장 좋아 보이는 펀드로는 국내 주식형 중 성장형과 압축포트폴리오 형태로 운용되는 펀드를 추천한다. 국내 증시...

[방송·연예] 눈 뜨면 유재석·강호동 ‘2인 천하’는 계속된다

스타 MC들이 연예계를 점령했다. 전통적으로 연예계를 주도해 온 지상파 방송에서 ‘예능 전성시대’가 계속되면서, 메인 MC들의 영향력이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KBS·MBC·S...

박삼구 명예회장 경영 복귀설 ‘솔솔’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명예회장이 그동안의 칩거를 깨고 그룹 경영에 복귀할 것이라는 소문이 재계에 나오고 있다. 박명예회장은 지난해 7월 동생인 박찬구 석유화학 부문 회장과 갈등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