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두통 잦다면 진통제보다 병원 진료 필요”

편두통은 주로 머리 한쪽이 지끈거리거나 쿵쿵거리는 듯한 통증이 특징이다. 머리가 전체적으로 뻐근하고 조이는 긴장형 두통과는 차이가 있다. 증상이 심하면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을 수 ...

두통 심한데 ‘뇌MRI 검사’ 해야 할까?

심한 두통이나 어지럼증이 생기면 혹시 뇌에 이상이 생긴 것은 아닌지 덜컥 겁이 난다. 뇌혈관 질환은 이와 같은 증상을 보이기 때문이다. 뇌혈관 질환을 확인하는 방법 중에 뇌MRI ...

몸에서 굵을수록 좋은 것, 가늘수록 좋은 것 [강재헌의 생생건강]

비만은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지방간,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관절염, 암 등 수많은 질환의 주요 위험요인이다. 하지만 키와 체중만으로 비만을 판단하면 비슷한 비만도라 ...

단백뇨, 신장질환의 첫 신호 [강재헌의 생생건강]

병원에서 단백뇨라는 진단을 받는 경우가 있다. 단백뇨란 말 그대로 소변에 단백질이 존재하는 현상을 말한다. 소변에서 검출되는 단백질로는 알부민, 면역글로불린, 라이소자임 등 여러 ...

[진주24시] “코로나19 대응에 힘내세요” 지역 기관·단체 기부행렬

경남 진주시에 코로나19 대응을 응원하는 지역사회 기관·단체들의 기부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재단법인 진주시복지재단(이사장 이성갑)은 4월23일 오후 4시 진주시청 기업인의 방에서 ...

기장군 “일광신도시, 정관신도시 못지않은 품격 신도시로 개발”

부산 기장군의 핵심사업의 한 축인 ‘일광 빛·물·꿈 교육문화타운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군은 일광신도시를 교육과 문화의 도시로 변모시키고, 일광산 등산로와 일광천 산책로 ...

흡연 여성에게 ‘경구 피임약’ 위험

서울 성북구에 사는 이아무개씨(38·여)는 얼마 전 해외여행 일정이 생리 주기와 겹치자, 이를 조절하기 위해 경구 피임약을 사려고 약국에 들렀다. 그러나 약사는 약을 판매하지 않았...

[특집 ②] 일 몰아서 하면 뱃살 나온다

새해를 맞아 살을 빼려는 사람이 많다. 체중을 줄이려고 밥을 적게 먹고 운동도 열심히 하지만 눈으로 봐서는 표도 나지 않아 작심삼일이 되고 만다. 그러나 소식하고 운동하면 당장 체...

‘김앤장 명함’ 던져버린 ‘민주당 막내’ “경제가 문제? 아니, 기후!”

10대 시절 친구가 ‘아이돌’을 쫓을 때, ‘학벌 없는 사회’를 꿈꿨다. 대학에선 연애보다는 환경이 관심사였다. 동기들이 ‘농활’(농촌봉사활동)을 갈 때, 그는 ‘환활’(환경봉사활...

나은병원 한영민 원장 “신뢰받는 뇌졸중센터 이끌어갈 것”

‘뇌졸중’은 흔히 ‘중풍’으로 불리는 뇌혈관질환이다.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뇌에 손상이 생기는 질환이다.심하면 생명을 잃을 수도 있고, 반신마비 증세나 언어...

다한증 있으면 뇌졸중 위험 크다고?

몸에 땀이 과하게 나는 다한증 환자는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강남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이 다한증을 진단 받은 1만8613명과 다한증이 없는 1만8613명을 비교한 ...

100세 불로장생은 엉덩이에 달렸다

필자는 어느 날 서울 광화문광장을 찾았다. 여러 사람이 세종대왕 동상과 광화문을 구경하고 있었다. 흥미로운 점은 사람들이 너무 멀리 있어 누구인지 알아볼 수도 없고 심지어 뒷모습만...

비만을 부르는 질병 그리고 비만이 부르는 질병

식생활의 서구화로 비만 인구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대한비만학회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국내 20세 이상 성인의 34.8%(남자의 40.7%, 여자의 24.5%)가 비만인 것으...

강화 비에스종합병원, 외래환자 진료 11만 건 돌파

인천시 강화군에 들어서 있는 성수의료재단 비에스종합백병원이 외래환자 진료기록 11만5000건을 돌파했다. 응급실 진료도 8600건을 넘어섰다. 비에스종합병원이 개원한지 꼬박 1년 ...

[전남브리핑] “전남교육청, 편의입찰 관행으로 혈세 낭비”

전남도교육청이 물품 구매 과정에서 특정상표·규격·모델을 지정해 계약하는 편의입찰 관행으로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지난 15일 열린 전남도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

잠자리에서 ‘천천히’ 일어나야 하는 이유

일교차가 큰 환절기와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에 특히 유념할 점은 심장·뇌·호흡기 건강이다. 모두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질환과 연관돼 있다. 심장질환 가운데 심근경색은 유독 환절기...

중년 이후 뇌혈관 검사, 한 번은 해야 하는 이유 

회사원인 45세 A씨는 평소 건강에 자신이 있었다. 젊을 때부터 꾸준히 운동을 해 왔을 뿐만 아니라 고혈압이나 당뇨병 같은 성인병도 없기 때문이다. 감기도 한 번 안 걸리는 사람이...

[인천브리핑] 나은병원, 대한뇌졸중학회 ‘뇌졸중센터 인증’ 획득

루가의료재단 나은병원이 최근 대한뇌졸중학회로부터 인천지역 종합병원급 의료기관 최초로 ‘뇌졸중센터’(PSC-Primary Stroke Center)인증‘을 획득했다.뇌졸중센터 인증은...

MRI 검사 급증의 결말 “과잉검사·보험료 인상”

"미국에서 법적으로는 영상의학과 의사가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를 처방할 수 있다. 그러나 그런 일은 거의 생기지 않는다. 보험사는 MRI 검사가 꼭 필요했는지를 따지기 위해 임...

건선 앓는다면 위암·심근경색 위험 증가  

피부질환인 건선이 있으면 위암과 심혈관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위암은 1.31배, 심혈관질환은 1.18배 발생률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만성염증성 피부질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