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24시] 한 풀 꺾인 ‘소나무에이즈’ 재선충병

'소나무 에이즈'로 불리는 '소나무재선충병'의 기세가 한 풀 꺾였다.울산지역 피해 소나무 규모는 2018년 9만6842그루에서 지난해 7만4187그루로 23% 이상 줄었다.특히 울...

경기도장애인체육회 노사 ‘2020 단체교섭’ 상견례 가져

경기도장애인체육회와 전국공공운수노조 경기지역지부가 올해 단체교섭을 앞두고 상견례를 가졌다.26일 도 장애인체육회에 따르면 전날(25일) 경기도체육회관 2층 회의실에서 열린 상견례에...

“부산 지하철, 급행열차 도입으로 빨라진다”

도시철도가 처음 등장한 건 1863년 영국 런던에서였다. 증기기관차 형태로 도심 구간 6km를 달렸다. 하지만 풍경은 오늘날과 사뭇 달랐다. ‘환경’이라는 단어가 생소하던 시절이라...

현대차 노조, ‘중도·실리파’가 이끈다

국내 최대 규모인 현대자동차 노동조합(금속노조 현대차지부)의 새 지부장에 '중도·실리' 성향의 후보가 당선됐다. 강성 성향의 지도부를 구성한 지 6년 만이다. 그동안 '파업' '강...

[거제브리핑] 거제시 미디어팀, 젊은 감성으로 거제를 알린다

거제시(시장 변광용)는 내년부터 '대한민국을 뛰어라! 지자체 콘텐츠 콜라보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거제를 상품화시켜 전국 SNS 콘텐츠 소비자에게 각인시키기...

철도노조, 경고파업 돌입…코레일 사장, 대국민 사과

철도노조가 10월11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파업에 돌입했다. 2016년 9월 이후 3년 만의 파업이다. 이에 따라 KTX를 포함해 일부 열차 이용객들의 불편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현대차 노조 파업 가결…夏鬪 본격화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이하 현대차 노조)가 파업을 가결했다. 실제 파업으로 이어질 경우 현대차 노조의 파업은 연속 8년째다.현대차 노조는 7월29일부터 이틀간 전체 조합원...

90년 전 원산총파업 때의 ‘5전(錢)의 정신’

며칠 뒤면 일제 강점기 최대의 노동항쟁인 원산총파업 90주년을 맞는 날이다. 1929년 1월 13일에 일어난 이 파업은 4월 6일까지 무려 80여일 동안 한반도 이북의 항구 도시를...

공공 부문 곳곳에서 터지는 ‘죽음의 외주화’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공공 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화 정책을 추진해 왔지만, 현장에서는 비정규직 문제가 여전하다. 특히 발전 부문의 경우 위험 업무를 외주화하는 과정에서 하청...

SK이노베이션, ‘최대 실적·상생 노사문화’ 두 마리 토끼 잡아

SK이노베이션은 올해 굿 컴퍼니 지수(GCI) 코스피 부문에서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SK이노베이션은 경제적 가치 10.0점, 사회적 가치 42.68점, 윤리적 가치 19.15...

[재벌家 후계자들-(5) 대림그룹] 대림 ‘3세 체제’ 드라이브에 ‘3대 악재’ 발목

“사이드 미러를 접고 운전해라.”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지시였다. 하지만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의 운전을 맡은 이들은 이 지시를 따라야 했다. 그러지 않으면 폭언이 날아들었다...

갑을오토텍의 첨예한 노사분규...마주 보고 달리는 폭주기관차

충남 아산의 자동차부품회사 갑을오토텍의 노사분규가 극으로 치닫고 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갑을오토텍지회(노조)는 2015년 임금교섭을 빌미로 전면·부분 파업을 벌여왔다. 그 사이 ...

“대신증권 경영진, 추가 구조조정 없다 약속해놓고…”

대신증권 내부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지난해 10월 이남현 사무금융노조 대신증권지부장을 해고하면서 촉발된 노사 갈등이 다시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일부 직원들은 이어룡 대신...

국제사회, 일하기 힘든 ‘헬조선’을 인증해줬다

‘나이지리아, 방글라데시, 라오스, 말레이시아….’세계 최대 노동단체 국제노동조합총연맹(ITUC)이 매긴 국제노동권리지수(Global Rights Index) 조사에서 한국과 노동...

한미약품, 영업사원들 상대로 부당 행위

한미약품이 자사 영업사원들에게 권고사직을 종용하고 이를 거부한 직원들은 대기발령하거나 지방으로 내쫓는 등 부당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1...

기아차, '148일간 진통' 임금협상 잠정합의

현대자동차 노사가 148일간의 진통 끝에 임금협상을 매듭지었다.기아자동차는 경기도 광명시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16차 본교섭에서 2015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6일 밝혔...

정몽구 현대차회장 "813만대 달성 최선"...위기감 강조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불확실성이 높아진 경영 환경을 극복하고그룹의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미래 경쟁력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금년 목표한 ‘글로벌...

현대차 노조 "내년 임금피크제 시행 어불성설...합의가 우선”

금속노조 현대자동차 지부는 지난 28일 보도된 ‘현대자동차 노사 임금피크제 확대추진 합의’에 대해 “노사 간 임금피크제는 논의조차 된 게 없다”며 반박했다.30일 장창열 현대차 노...

현대차 노사, 6개월 진통 끝 임담협 최종 타결

현대자동차 노사가 6개월 간의 진통 끝에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을 매듭지었다.현대차 노조는 전체 조합원 4만88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올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현대車 기본급 8만5000원↑ 잠정합의...노조 “실망스럽다”

현대자동차 노사가 23일 10시간을 넘기는 장시간 진통 끝에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잠정 합의안 도출에 성공했다.노사는 지난 6월2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9월22일까지 총 28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