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원짜리 ‘본드카’가 1년 넘게 꼼짝 않는 이유

‘카푸어’. 몰고 다니는 자동차로 인해 생활이 궁핍해진 사람을 뜻한다. 좋다, 나쁘다는 식으로 가치 판단을 할 수 없는 사안이다. 수입의 대부분을 차에 투자한다고 남에게 피해를 주...

‘고(高)수수료’ 논란에 고개 숙인 배달의 민족

음식 주문 앱 ‘배달의민족’(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과다 수수료 논란과 관련해 공식 사과문과 상생안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자영업자들이 경영난을 호소하고 나선 가운...

WHO, 확진자 100만 명 육박한 뒤에야 마스크 권고 ‘만지작’

마스크가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증거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던 WHO(세계보건기구)가 처음으로 마스크의 유용성을 인정했다. 그 사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00만 ...

코로나19, 감염된 지 평균 2.5일 만에 전파 

코로나19의 평균 잠복기는 7.4일이지만 감염된 지 평균 2.5일 만에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홍콩의 프린스 오브 웨일즈병원 공중보건학과 주야오 양 박사팀이 중국과...

코로나19 사태, 토트넘과 벤투호엔 전화위복 될 수도

전 세계를 공포에 몰아넣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스포츠계도 얼어붙었다. 축구의 경우 국내 프로축구인 K리그가 개막을 잠정 연기한 상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A매치 중...

[인터뷰] 코로나19와 사투 벌이는 이탈리아 의사 테자

이탈리아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코로나19 치명률(10.1%)로 국가적 위기를 맞고 있다. 30분마다 1명꼴로 사망자가 매장되고 있다는 북부의 베르가모시에서는 지역신문의 하루 부고만...

코로나19 앞에 귀천 없다…유명인 이어 스페인 왕족까지 사망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70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각국의 고위급 인사들도 차례로 확진 판정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스페인에서는 왕족이 사망하기도 했다.27일...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 70만 명 넘었다…한국은 10위 밖으로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0만 명을 넘어섰다. 가파른 확산세 속 이틀 만에 10만명 급증했다. 29일(현지 시각)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세계적 수준의 코로나 방역, 비교되는 한가한 추경 [최준영의 경제 바로읽기]

12월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은 100일이 지난 현시점에서 전 세계를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후베이성 봉쇄를 발표했을 ...

영화 《컨테이젼》 《감기》가 미처 상상하지 못한 것

2011년 개봉작 《컨테이젼》이 뒤늦게 떴다. 코로나19 때문이다. 개봉 당시 나름 화제작이었는데도 22만 명 관객 동원에 그칠 정도로 ‘폭망’했다. 영화가 재미없었기 때문이다. ...

일제 강제동원 해법, 국제사회 외교전으로 풀어야

코로나19 사태로 한·일 양국의 교류가 차단된 가운데 강제동원 문제가 두 나라 갈등의 시한폭탄으로 떠오르고 있다. 일본 전범 기업의 한국내 자산에 대해 강제 매각집행을 앞두고 있기...

[인터뷰] 김종인 “선거는 4월1일부터 시작, 국면 바뀔 것”

총선을 보름가량 앞두고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행보에 정치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았기 때문이다 김 전 대표는 19...

G20 코로나19 국제공조 나선다…“5조 달러 이상 투입”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50만 명 넘게 전염된 가운데,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에서 각국 정상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국제 공조를 다짐했다.G20 정상들은 26일(...

전 세계 위협하는 코로나19…영국 왕세자‧스페인 부총리도 감염

코로나19 앞에서 국가 지도자도 안전하지 않았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46만여 명을 넘어선 가운데, 각국의 고위급이 감염된 사례가 늘면서다. 특히 확진자가 25만 명에 다...

“상황 파악 안 돼?” 영국 정부의 안일한 코로나 대응에 시민들 분통

3월13일 세계보건기구(WHO)는 유럽 대륙을 ‘코로나 주요 진원지’라 명명했다. 그 후 유럽은 한 달간의 국경 폐쇄, 국가 봉쇄 등 초강수를 두며 코로나에 대응하고 있다. 유럽 ...

유럽서 코로나19 17만 명 확진…메르켈 총리도 자가격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의사와 접촉하면서다. 국가 지도자가 코로나19로 자가 격리에 들어간 것은 ...

지구촌 ‘셧다운’에도 코로나19는 ‘활활’…전세계 사망 1만 명 돌파

막강한 전파력으로 지구촌을 병들게 하고 있는 코로나19가 세계 각국의 방역 대책에도 진정은커녕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매일 수천 명씩 늘어나 30만 명을...

'코로나 셧다운'…현대·기아차 유럽 공장도 멈췄다

유럽과 미국에 진출한 현대·기아차 공장이 결국 생산을 중단하게 됐다.현대·기아차는 19일 현대차 체코 노쇼비체 공장과 기아차 슬로바키아 질리나 공장을 23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2...

미국, 코로나19 확진자 1만 명 폭증하자 고강도 국경 ‘봉쇄’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선 미국이 초강수 대책을 내놓았다. 외국 체류자의 입국 금지에 이어 자국민의 해외여행까지 전면 금지시키면서다. 사실상 국경을 봉쇄하는 조처다.“미...

콜드러시(Cold rush), 극지를 선점하라!

1848년 1월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수터스밀에서 금이 발견되자 그 이듬해 약 8만 명이 미 서부 해안으로 몰려갔다. 이러한 골드러시(Gold rush)는 19세기 중반 미국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