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업계 최대 화두로 떠오른 ‘구독경제’

최근 IT(정보기술)업계에 ‘구독경제’ 바람이 불고 있다. 구독경제란 소비자가 회원 가입을 통해 매달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정기적으로 상품 및 서비스를 이용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

[시끌시끌 SNS] 한국영화 얼려버린 엘사

영화 《겨울왕국2》가 11월21일 개봉한 지 6일 만에 관객 500만 명을 돌파했다. 줄곧 박스오피스 1위다. 전국 스크린 수는 2600여 개, 좌석 점유율은 최고 80%에 달한다...

신작의 저주?…‘리니지2M’ 출시에도 엔씨소프트 주가 하락

엔씨소프트가 11월27일 신작 모바일게임 ‘리니지2M’을 출시하고도 주가 하락을 면치 못했다. 이날 엔씨소프트 주가는 50만5000원으로 전일 대비 3.07%(1만6000원) 떨어...

오늘날 시네마란 무엇인가, 《아이리시맨》으로 본 현 주소

“마블 작품은 시네마(cinema)가 아니다.” 영국 영화매체 《엠파이어》와 가진 인터뷰에서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 남긴 말이다. 인터뷰에서 감독은 마블의 수퍼히어로 영화들을 ‘테...

게임업체의 도전…넷마블, 웅진코웨이 인수 우선협상자로

한국 최대 모바일 게임업체 넷마블이 국내 1위 정수가 렌털업체 웅진코웨이를 품을 가능성이 높아졌다.웅진그룹은 10월14일 웅진코웨이 대주주인 웅진씽크빅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 웅진코...

가장 인간적이고 파괴적인 조커의 탄생

애초에 조커가 있었다. 기괴한 광대 분장, 파괴적인 행동. 혼돈 그 자체의 상황인 고담시에 홀연히 나타난 그는 DC 코믹스 최고의 악당이자, 배트맨의 영원한 숙적으로도 유명한 캐릭...

신작 실패에 노사 갈등까지…속 끓는 넥슨

국내 1위 게임사 넥슨이 최근 위기에 봉착했다. 계속되는 신작 부진에 이어 조직개편에 따른 노사갈등으로 ‘내우외환(內憂外患)’에 빠진 것이다. 넥슨의 지난해 매출은 2조5296억원...

토종 OTT 1위·4위 결합…넷플릭스 대항마 될까

국내 OTT(인터넷TV 영상서비스) 시장 점유율 1위 옥수수와 4위 푹이 손을 잡게 됐다. 미국 넷플릭스가 국내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는 상황에서 그 귀추가 주목된다. 옥수수와 푹의...

여성주의 열풍, 한국 드라마를 바꾸다

tvN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는 한국의 양대 포털사이트인 ‘유니콘’과 ‘바로’를 배경으로 한다. 1위 포털이자 외국기업의 한국 지사로 설정된 유니콘...

마동석 합류한 마블 ‘여성·성소수자·아시아 영웅’ 품다

코믹스 덕후들의 성지, 지상 최대 팝컬처 페스티벌, 할리우드 신작 영화 홍보의 장. 매년 7월 찾아오는 코믹콘(San Diego Comic-Con) 이야기다. 할리우드 관계자들과 ...

이제 우리는 ‘디즈니 세계’에 살고 있다

올해 상반기 극장 관객이 사상 처음으로 1억 명을 돌파했다. 넷플릭스, 왓챠 등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확장으로 인한 ‘극장의 위기론’이 대두되는 게 무색한 수치다. 이 기간 극장...

MCU의 차세대 히어로, 스파이더맨 컴백!

‘틴에이저 슈퍼히어로’ 스파이더맨이 돌아왔다. 이번 무대는 베네치아, 프라하, 런던 등 유럽이다.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친구들과 함께 유럽으로 수학여행을 떠났기 때문. 그런 그...

대기업그룹, 경쟁 없이 계약한 내부거래가 94%

지난해 국내 주요 그룹의 계열사 간 내부거래 가운데 94%가 수의계약으로 이뤄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삼성의 경우 24조원이 넘는 거래를 모두 수의계약으로 진행했다.6월19일 ...

진화하는 미투, 한국 사회를 뒤흔들다

2018년 1월29일, JTBC 《뉴스룸》에 서지현 검사가 출연해 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면서 미투 운동이 촉발됐다. 우리 사회 곳곳에 성폭력 피해를 당하고도 말하지 못했던 여성들이 ...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익숙한 그립감인데?

1997년 여름, 《맨 인 블랙》을 보고 난 후 한동안 TV를 보며 “저 사람은 인간의 탈을 쓴 외계인이야!”라고 말하는 버릇이 생겼었다. 우리 삶 속에 외계인이 섞여 산다는, 심...

《엑스맨》 시리즈의 최종장, 다크 피닉스

슈퍼히어로 영화 전성시대가 열리기 전, 《엑스맨》 시리즈의 뮤턴트들이 있었다. 특별한 재능을 가지고 태어난 존재들이지만 세상으로부터 괴물 취급을 받는 돌연변이들. 이들이 자신들의 ...

[칸을 가다] 《기생충》 관중을 홀렸고 《악인전》 밤을 수놓다

5월14일 개막한 제72회 칸국제영화제(25일 폐막)가 반환점을 돌았다. 개막작인 짐 자무쉬 감독의 《더 데드 돈트 다이(The Dead Don’t Die)》를 시작으로 황금종려상...

마동석 “액션은 나의 모든 것…《록키》 보고 꿈 키웠다”

마동석은 하나의 장르다. 액션 히어로. 그 안에서 변주할 뿐이다. 머리 좋게, 소신 있게, 뚝심 있게 말이다. 그가 신작 《악인전》을 들고나왔다. 역시 액션이다. 우연히 연쇄살인마...

[마블 열풍] 왜 ‘마블민국’인가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어벤져스: 엔드게임》(이하 《엔드게임》)의 흥행은 예상돼 있었지만, 예측 이상을 뛰어넘었다. 한국은 역시 마블의 ‘빅 마켓’답...

[마블 열풍] ‘히어로’도 피해 가지 못한 ‘스크린 독과점’ 논란

5월11일 토요일 용산 CGV에서 상영되는 영화 시간표를 살펴봤다. 12개의 상영관에서 《어벤져스: 엔드게임》 상영이 예정돼 있었다. 총 65회차. 나머지 20회차는 《걸캅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