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전지 분석-인천 동·미추홀을, 경기 의정부갑] 무소속 변수로 판세 요동

전 세계가 바이러스와 전쟁을 벌이는 와중에도 총선 시곗바늘은 어김없이 돌아가고 있다. 이제 4·15 총선은 카운트다운에 들어갔고, 거대 양당은 판세 분석에 분주한 모습이다. 더불어...

정치가 바로 경제다 [김상철의 경제 톺아보기]

정치는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정치적 동기가 정부의 경제정책을 결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친다면 그것은 어떤 과정을 거치고 어떤 결과로 이어지는가.최근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죽 쒀서 남 줄라”…여‧야, 공천 반발 ‘무소속 출마’에 골머리

4‧15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모두 ‘공천 잡음’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공천 결과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주자들 탓이다. 한 치 앞을 내다보기 힘...

‘색깔론’에 ‘텃세’에…여전히 한숨 쉬는 청년 정치인들

4·15 총선에 야심 차게 출사표를 던진 청년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어렵게 공천을 받아도 현역 의원이 “무소속 출마 불사”로 어깃장을 놓거나, 지역 당직자들의 반발을 마주...

홍준표·민병두·김태호·문석균…봇물 터진 무소속, 당선가능성은? [시사끝짱]

4‧15 총선의 공천 작업이 막바지에 다다른 가운데, 공천에서 탈락한 의원들을 중심으로 탈당과 무소속 출마가 끊이지 않고 있다. 여야를 막론하고 무소속 출마에 봇물이 터지면서, 이...

문희상 아들 문석균, 결국 무소속 출마 선언

지역구 세습 논란으로 비판을 받아 온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씨가 4·15 총선에서 경기 의정부갑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문씨는 17일 오후 의정부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

공천 탈락자 겨냥한 이해찬 “탈당 후 무소속 출마하면 영구 제명”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천 과정에서 탈락한 인사들에게 공개적으로 경고를 날렸다. 공천 배제에 불복해 탈당 후 무소속으로 총선에 출마할 경우 영구 제명하겠다는 초강수까지 거론했...

‘갑질 문자’ 논란에 오영환 예비후보 “사실무근” 반박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지역구에 전략 공천된 오영환 예비후보가 시·도의원에게 '문자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오 후보는 시사저널과의 통화에서 “허위 주장으로 내가 그런...

‘文대통령 탄핵’ 국회청원 10만 돌파…상임위 자동 회부

국회 국민동의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국회 청원에 10만 명이 동의했다. 이에 따라 이 청원은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로 회부돼 심사를 거치게 됐다.국회사...

‘총선 출마’ 이광재 “보수, 정책통 없어…대안 없이 비판뿐”

“‘19세기 국회 시스템’에서 ‘20세기 국회의원’이 ‘21세기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 변한 게 없다.” 그가 정치권을 떠나 있던 지난 9년, 두 번의 대통령 선거와 두 번의...

“감염병 검사·입원 거부하면 처벌”…국회, ‘코로나3법’ 의결

1급 감염병에 대한 국가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이른바 ‘코로나 3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국회는 26일 본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

‘당권파 독주’에 사분오열된 ‘민주당 원팀’

총선 두 달여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소란스럽다. 민주당 수뇌부를 향해 누적됐던 불만이 당내에서부터 터져 나오는 모양새다. 이해찬 대표가 내세운 ‘시스템 공천’부터 언론 정책, 수...

[시론] 우리는 ‘세습사회’에 살고 있다

얼마 전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이 거창하게 ‘북 콘서트’를 열어 자기 아버지 지역구에 ‘세습 출마’를 선언했다가 비난을 받자 철회한 적이 있다. 이렇게 우리 사회에서 권력의 세습은...

설 연휴 이후 본격화, 총선 체제 ‘관전 포인트’ 셋

21대 총선을 80여 일 앞둔 가운데, 설 연휴 내내 민심 잡기에 총력을 다한 여야는 본격적인 선거 체제에 돌입할 방침이다. 그러나 보수 통합과 여야 주요 인물들의 출마 여부 등 ...

문희상 아들 문석균, ‘세습 공천’ 논란 커지자 출마 포기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이 '아버지 지역구 세습' 논란 속 결국 총선 출마를 포기했다. 당 외부는 물론 내부에서도 비판 여론이 커지자 결국 ...

[한강로에서] 수(數)는 세(勢)다

민주주의를 떠받치는 실체적 힘은 다수결이다. 각종 선거나 표결에서도 수의 힘이 결과를 좌우한다. 물론 불순한 의도를 지닌 집단이 다수를 차지해 횡포를 부릴 경우 엄청난 부작용이 나...

진보저격수 진중권의 ‘말말말’…하나씩 뜯어보겠습니다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최인철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여의도 돌아온 이낙연 “종로는 내 청춘의 흔적 많이 있는 곳”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여의도 정치권에 복귀 신고를 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그를 따뜻하게 맞이하며 총선에서의 역할을 주문했다.이 전 총리는 1월15일 국회를 찾아 민주당에서 준...

새해 벽두부터 전운 감도는 국회…이번엔 ‘검경 수사권 조정’

국회가 1월6일 본회의를 열고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인 형사소송법과 검찰청법 표결을 시도한다. 지난해에 이어 여야 간 강대강 대치모드가 계속될 것...

김영우 “의원 총사퇴? 오히려 국민들은 박수친다”

요란한 투쟁의 끝은 뼈아픈 패배였다. 예산안 처리부터 선거법·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통과까지, 지난해 12월 한 달간 자유한국당은 힘 한번 써보지 못하고 내리 3연패를 당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