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24시] 밀양시립박물관, ‘증강현실’로 가야사 체험

경남 밀양시립박물관이 (재)경남문화예술진흥원에서 주최하는 ‘2020 경남 가야사 연계 증강현실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내년부터 증강현실(AR) 콘텐츠로 가야사 스토리를 관람할 수...

[밀양24시] 핵심사업 TF팀 협업·연계로 사업 완성도 높인다

경남 밀양시는 시정주요 핵심사업간 협업체계를 구축해 미래지향적인 밀양 신경제 지도를 완성해 나가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핵심사업의 협업연계 TF팀’을 구성해 지속적으로 운영...

[밀양 24시] 밀양시의원·시청 5급 이상 간부, 월급 기부 동참

경남 밀양 시의원들과 시청 5급 이상 간부 55명이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해 월급 일부를 반납해 기부한다고 밝혔다.시의회는 3월30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사...

[밀양24시] 황걸연 밀양시의원 “청소년 위한 정책개발·예산 확대해야”

황걸연 경남 밀양시의회 의원은 “올해 밀양시의 전체 예산 8045억원 중 청소년보호 및 육성을 위한 예산은 14억원으로 전체예산의 0.18% 밖에 되지 않는다. 이마저도 대부분이 ...

[밀양 24시] ‘코로나19 극복’ 택시 사납금 감면…타 지자체 확대 주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남 밀양지역 택시업계가 승객이 크게 줄어 경제적 어려움을 겪자 사납금을 감액해 노사 간 고통을 분담하기로 했다.밀양시에 따르면 코로나1...

[밀양브리핑] 항일운동의 상징 밀양의열기념관, 역사교실로 각광

밀양 의열기념관을 찾는 방문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어 국민 교육의 장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018년 3월 개관한 의열기념관을 찾은 방문객은 지난 7월16일 기준 1만90...

“대한독립만세” 100년…보훈청, 경남지역 독립운동가 7인 집중 조명

삼일절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전국적으로 독립운동가와 만세운동을 재조명하는 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이에 경남동부보훈지청은 경남지역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독립운동을 전...

‘항일운동 성지’ 밀양 “100년 전 뜨거웠던 독립 함성 드높인다”

‘항일운동 성지’인 경남 밀양에서 3·1독립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함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특히 조선 의열단 창설 100주년이기도 한 올해 밀양출신 의...

납치범이 당신의 아이를 노리고 있다

최근 아이들을 노린 납치나 납치 미수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하절기에는 납치범들이 활개를 친다. ‘우리 아이는 안전해’라고...

‘여아 납치’에 놀란 밀양, 등·하굣길 안전대책 세운다

최근 경남 밀양에서 스쿨버스를 타고 집 근처에 내린 초등학교 3학년 여학생이 홀로 걸어서 귀가하던 중 납치된 사건이 발생하자 교육당국이 인적이 드문 농촌지역의 등·학굣길 안전대책을...

밀양 화재 참사의 또다른 흔적…사망자 10여명 빈집 방치

48명의 목숨을 앗아간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건을 조사중인 수사본부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가 있던 2월12일 화재로 숨진 이아무개씨(78‧여)의 집에선 ‘조용한 의식’이 진행됐...

8명→19명→33명→37명…'밀양 화재' 사망자 시시각각 증가, 왜?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불은 1월26일 오전 7시32분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 1층 응급실에서 시작됐다. 병원에 입원중인 환자 10...

'항일' 의열단장 김원봉, 밀양초 명예졸업생 된다

“나 밀양사람 김원봉이요.” '1000만 관객' 영화《암살》에 나오는 의열단장 약산(若山) 김원봉(1898~?)의 짧은 한마디다. 의열단은 일제 강점기 가장 치열한 항일 무력 독립...

밀양송전탑 갈등 때 경찰 협조하고 ‘세금 폭탄‘’

경남 밀양시 표충사관광단지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김병호(58)씨는 지난 2016년 7월 날아든 세금 고지서에 깜짝 놀랐다. 김해세무서로부터 부가가치세 2171만8368원을 내라고 통...

역사에서 잊힌 일본의 만행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아직은 어둠이다. 밝혀져야 할 것이 가려진 이 허위의 빛은 빛이 아니다. 죽은 이들은 죽어 한 세기가 다 되도록 눈감지 못한 채 원통함으로 구천(九泉)을 떠돌고, 죽인 자들은 대...

밀양 고교생 44명에 당한 성폭행 사건 피해자, 8년 지나도 ‘악몽’은 그대로

지난 2004년 경남 밀양에서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울산에 거주하는 중학교 3학년 여학생을 밀양 지역의 고교생 44명이 1년 동안 성폭행한 사건이다. 이 일이 ...

학교 폭력 서클 ‘밀양 연합’은 정말 사라졌을까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 뒤에는 학교 폭력 서클인 ‘밀양 연합’이 있었다. 가해 학생들이 여기에 소속된 것으로 파악되었다. 기자는 사건 이후 ‘밀양 연합’이 존재하는지를 취재했다....

검·경 이전투구 부른 ‘밀양 사건’ 실체는?

수사반장으로 있는 한 경찰(황정민 분)이 팀장으로 승진하기 위한 욕심에 다소 무리한 수사를 진행한다. 하지만 관할 지청 지휘 검사(류승범 분)는 사사건건 수사에 꼬투리를 잡으려 든...

돈 구멍 뚫린 ‘4대강’ ‘보상금 도둑’이 판친다

‘4대강 살리기 사업’이 눈먼 돈의 각축장이 되고 있다. 22조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세금을 투입하다 보니 곳곳에서 크고 작은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정부가 2012년 완공을 목표...

‘핸드폰 커닝’ 마음먹으면 다 된다

지난 11월17일 밀양경찰서 정보과 한정민 주임(경위)은 광주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던 참이었다. 그는 이 날 고시 공부를 하는 친구를 만나러 광주시 용봉동 전남대학교 농대 근처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