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총선 하루 앞두고 순항미사일 추정체 발사

북한이 4‧15 총선을 하루 앞두고 단거리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수차례 발사했다.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을 맞이해 군사적 능력을 과시하기 위해 도발한 것으로 풀이...

北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 발사…이달만 네 번째

북한이 29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이달에만 네 번째이자, 지난 3월21일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전술지대지미사일)를 발사한 지 8일 만이다...

청와대 “북한 대규모 훈련, 한반도 평화 정착에 도움 안 돼”

청와대는 북한의 거듭된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놓았다.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북한이 9일 오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

北 ‘김정은 친서’ 닷새만에 발사체 발사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지난 2일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한 지 일주일만이다.합동참모본부는 9일 “오늘 오전 북한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

청와대, 북한 김여정 말폭탄에 ‘침묵’ 배경은?

"참으로 미안한 비유지만 겁을 먹은 개가 더 요란하게 짖는다고 했다. 딱 누구처럼…."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한 말이다. 그는 청와...

北 발사체 발사…한미훈련 연기·코로나 위기 속 도발

북한이 3월2일 오후 원산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쐈다. 올 들어 처음이다. 더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남북 모두 어수선한 상황에서 ...

긴장 고조된 한반도, 그러나 터진 건 ‘중동 화약고’였다

지난해 11월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서해 접경지역에서 해안포 사격을 지시했다. 남북은 2018년 9월 평양정상회담 당시 군 당국간 남북군사합의를 체결했다. 남북 접경지대...

北 “우린 잃을 게 없다” 연말 협상시한 앞두고 美와 격렬 대치

북한이 "우린 잃을 게 없다"며 중대 도발 가능성을 시사하자 북·미간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을 요구하고 나섰다. 그간 북·미 협상 국면에서 국제외교...

김정은, 결국 ‘선’ 넘나…北 “서해위성발사장서 중대한 시험 진행”

북한이 12월8일, 전날인 7일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전략적 지위를 변화시킬 수 있는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밝혀 다시 한 번 한반도에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북한...

北 김정은, 4차 시험사격서 비로소 ‘대만족’한 이유는

북한은 11월29일 관영매체를 통해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초대형 방사포의 핵심인 '연속 발사' 성능을 강조했던 김 위원...

합참 “북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상보)

북한이 올해 들어 13번째로 발사체를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1월28일 "북한이 오늘 오후 4시59분쯤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北, 연평도 9주기에 해안포 사격…“9‧19 합의 위반”

한국 정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접경지역 군부대를 방문해 해안포 사격을 지시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정부는 해안포 사격을 ‘9‧19 군사합의 위반’으로 규정하고 ...

文 모친상 조의문 보낸 다음 날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한 北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의 연속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보도 수위를 다소 조절했으나,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을 맞아 조의문을 보낸 바로 다음 날 도발을 감행한 것은 여전...

‘민간용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규제 해제되나…‘文의 큰 그림’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안보태세를 갖추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월1일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이렇게 밝혔다. 의례적인 인사말일까. 문 대통령은 말 한마디도 그냥 내뱉는 타입이 아니...

北 SLBM 발사에 또 “지켜보자”는 트럼프…그 의도는

북한이 최근 쏜 발사체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라고 밝혔음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여전히 절제된 태도를 고수했다. 양국 실무협상을 앞두고 북한을 자극하지 않...

北, 북·미 실무협상 발표 하루 만에 발사체 발사…올해 11번째

북한이 10월2일 아침 단거리 발사체를 쏘아올렸다. 9월10일 ‘초대형 방사포’ 사격 이후 22일만이자, 올해 들어 11번째 도발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

여전한 볼턴 “北 절대 핵포기 안해”…‘군사 옵션’ 거론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9월30일(현지시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그 어떤 상황에서도 절대 스스로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볼턴...

성공, 실패? 2발, 3발?…의문투성이 北 도발

북한이 9월10일 쏜 발사체에 대해 “초대형 방사포”라고 밝혔다. 그 성공 여부와 발사 수는 확실치 않아 물음표가 달리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9월11일 “김정은 동지께서 초대형 ...

北, 17일 만에 또 도발…올들어 10번째

북한이 9월10일 또 발사체를 쏘아올렸다. 최근 도발 이후 17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

지난 발사체와 비슷한데, 北 “초대형 방사포 개발…기적 창조” 

북한이 8월24일 쏜 발사체에 대해 조선중앙통신이 “초대형 방사포”라고 보도했다. 북한 매체에 처음 등장한 이름이다. 중앙통신은 8월25일 “국방과학기술자들과 군수공업부문의 노동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