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홍콩 ‘격전의 날’…시위대vs경찰 결국 대충돌

수백 명의 시선이 일제히 하늘을 향했다. “우산을 펴라”는 외침이 들렸다. 4차선 도로를 가득 메운 군중들은 하나둘 검은색 우산을 펼쳐들었다. 머리 위로 헬리콥터가 날아갔다. 우레...

[르포] 홍콩 시위 한복판에서 밀레니얼 세대를 만나다

타는 듯하던 태양이 자취를 감춘 뒤에도 열기는 가라앉지 않았다. 바람은 선선했지만 공기는 뜨거웠다. 수천 명이 내지르는 함성과 뿜어내는 땀이 뒤엉켰다. 한 발자국 내딛기에도 숨이 ...

대만 총통 선거 판세까지 뒤흔든 ‘홍콩 시위’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다. 2000년 10대 총통 선거의 재판이 될 가능성이 크다.”지난 7월23일 대만정치대학의 한 교수는 내년 실시될 대만 차기 총통 선거를 두고 19년 ...

홍콩 시위 주도하는 1020세대 우산혁명 주역들

2016년 5월 일본 NHK는 1시간 분량의 다큐멘터리를 방송했다. 2014년 우산혁명 이후 홍콩 학생운동 주역들의 정치세력화를 다룬 ‘우산혁명 이후 홍콩 젊은이들은 어디로?’였다...

홍콩 시민들의 외침 “우리는 중국과 다르다”

6월26일 홍콩의 각국 영사관 앞. 검은 티셔츠를 입은 시위대가 방문 투쟁을 벌였다. 그들은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으로 서로 연락해 자발적으로 모인 시민들이었다. 시위대는 한국어·...

무력시위로 번진 홍콩시위…사상 초유 입법회 점거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 당일,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완전 철폐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거리 시위가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일부 강경 시위대대가 홍콩 입법회 건물을 무력 점거하...

트럼프의 중국 옥죄기 파장, 급기야 “홍콩 독립”까지

미·중 무역분쟁의 파장은 도대체 어디로까지 확산될까. 지난 한주 내내 지구촌을 뜨겁게 달궜던 홍콩 시민들의 ‘범죄인 인도 송환법안 반대’ 시위의 배후에도 미국의 입김이 자리하고 있...

홍콩, 16일 100만 명 참가 ‘검은 대행진’ 열린다

홍콩 사태가 이번 주말에 최대 분수령을 맞을 전망이다.‘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제정에 반대하며 6월9일 100만여 명이 시위를 벌인 데 이어 오는 6월16일에도 홍콩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