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계단·냄새·고기 모두가 ‘봉테일’의 메타포였다

치밀한 시나리오와 디테일한 설정은 그를 ‘봉테일’로 만들었다. 봉준호 감독은 이 디테일을 이용해 기득권과 사회를 꼬집는 영화를 장르 불문하고 여럿 그려냈다. 처음부터 그랬다. 봉 ...

세계에 通했다…보편성 획득한 ‘봉준호 월드’

이제 한국 영화사는 2020년 2월9일(현지시간)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됐다. 역사의 기준점은 만 50세의 봉준호 감독이다. 봉 감독의 일곱 번째 장편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

[한강로에서] 봉준호의 젊은 날

누구에게나 젊은 날은 격정의 시간입니다. 때로는 세상을 다 가진 듯, 때로는 세상을 다 잃은 듯 감정이 일렁이는 나날들입니다. 청춘의 특권이자 아픔입니다. 시간이 지난 뒤 돌이켜보...

해외 진출 흐름이 ‘차세대의 힘’ 갈랐다

2012년 영화계 차세대 리더 순위는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큰 변화를 보였다. 1위(34%) 자리는 봉준호 감독으로 그대로였지만, 그 밑에서는 큰 폭으로 변했다. 지난해 2위였던 ...

“할리우드와 일해보니 한국 스태프의 우수성 실감돼”

봉준호 감독은 2010년부터 영화 분야 차세대 리더 1위에 올라 있다. 재미있는 것은 2010년 10월 그는 의 시나리오를 막 탈고한 상태였고, 지난해 10월에는 촬영을 앞두고 ...

한국 영화 지각 흔 든 ‘준비된 괴물’의 기 습

한가로운 한강. 돗자리에, 잔디밭에서 한가로이 휴식을 즐기는 시민 앞에 괴물이 등장한다. 한강에 출몰한 괴생물체는 삽시간에 현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고, 한강에서 매점을 하는 박씨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