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대의 탈옥수’ 신창원, “독방 인권침해” 인권위 제소

‘희대의 탈옥수’로 알려진 신창원(53)이 교도소의 지나친 감시가 부당하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낸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인권위는 교도소의 처치에 인권 침해 소지가 있다는 ...

희대의 강간살인마 이춘재의 살인게임

잔혹한 연쇄살인마 이춘재(56)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그는 지금까지 두 얼굴로 살았다. 낮에는 ‘양의 얼굴’을 하고 밤에는 ‘늑대 얼굴’로 변했다. 평소 자신의 진짜 모습은 철...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 자백…“화성 외에도 다른 범죄 더 있다”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56)씨가 자백했다. 그는 본인의 DNA가 사건 현장에서 나온 것과 일치하는데도 줄곧 범행을 부인해왔다. 그러다 추가 확보된 증...

‘화성연쇄살인’ 유력용의자 혈액형 불일치에 경찰이 한 말

30년 넘게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특정된 가운데, 이 용의자의 혈액형이 과거 경찰이 추정한 범인의 혈액형과 다른 것으로 나타나 혼선이 일고 있다.이...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 처제 수면제 먹이고 잔혹하게 살해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는 잔혹한 살인마였다. 그는 결혼 후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에서 살았다. 경제적 능력이 없던 이씨는 사사건건 아내와 갈등을 빚었다. 급기야 그의 아내...

‘살인의 추억’ 실체 33년 만에 드러나나

국내 대표 미제사건 중 하나인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의 실체가 드러났다. 경찰은 현재 부산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춘재(56)를 유력 용의자로 특정했다. 최초 사건이 발생한 지...

경찰 "화성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증거물 3건과 DNA일치"

경찰이 장기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마침내 특정했다.경기남부지방경찰청 반기수 화성 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지난 7월15일...

33년 만에 찾은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처벌 가능성은

건국 이래 최대의 미제 사건으로 불렸던 ‘화성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지목됐다. 부산교도소에 복역 중인 56세 이춘재다. 경찰은 증거물에서 나온 DNA와 이씨의 DNA가 일...

[포토] 33년 만에 용의자 찾았다…화성 연쇄살인사건 경찰 브리핑

한국 범죄 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기록된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33년만에 밝혀졌다. 경찰이 특정한 용의자의 DNA가 화성연쇄살인사건 중 3차례의 사건의 증거물에서 ...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 부모 살인’ 미스터리 추적

엽기적인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불법 주식거래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형을 선고받고 현재 서울 남부구치소에서 복역 중인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 가족 이야기다. 언론은 ...

“부마민주항쟁 보고서는 엉터리…정부, 재조사해야”

정성기 경남대학교 교수를 3월6일 창원에 있는 경남대에서 만났다. 그는 30여 년 동안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 회장과 실무진을 지내며, 부마민주항쟁 관련 진상규명에 앞장서 현대사 전...

전설이 된 ‘범인들의 적’

형사는 많다. 1년에 강도 한 명 못 잡는 형사도 많다. 반면 1년에 수십 명을 검거하는 형사도 많다. 어떤 형사든 훈장 같은 흉터 한두 개씩은 품고 산다. 이들에게 삶과 죽음은 ...

“가자, 양심수 없는 나라로”

한가족이 있다. 아내는 병원에 있고, 남편은 감옥에 있다. 아내 김소중씨(37)는 일산 국립암센터에서 자궁암으로 투병중이다. 남편 하영옥씨(41)는 1999년 8월 민혁당 사건으로...

권오헌 민가협 양심수후원회장

지난 3월7일 권오헌 민가협 양심수후원회장(65)은 부산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부산교도소에 수감된 박경순씨를 면회하기 위해서였다. 박씨는 간경화 환자인데도 양심수 석방을 요구하...

'인권' 볕들 날 없는 교도소

암 환자, 진통제로 연명…가혹 행위 당해도 속수무책 김혜숙씨(34·가명)는 죽음을 앞두고 있다. 자궁암 말기 판정을 받은 김씨는 더 손을 써 볼 수 없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그녀...

[영화] 부산은 〈친구〉가 "참말 고맙데이"

영화 도시 '원대한 꿈' 실현 기폭제…촬영 유치·편의 제공에 적극적 영화 〈친구〉가 '대박'을 터뜨리면서, 부산 사투리 "마이 묵었다 아이가, 인자 고마 해라"가 전국에서 유행하고...

'99년 최악의 인물' 김태정ㆍ연정희 부부

올해의 인물 추천서에서 이번처럼 최악의 인물난이 붐빈 적이 없었다. 전직 대통령ㆍ국적원장ㆍ장관ㆍ지방자치단체장ㆍ재벌 회장ㆍ기자…. 그 면면 도한 다양하고 화려했다. 그야말로 ‘최악의...

신창원 변론 맡은 엄상익 변호사

대도 조세형씨에 대한 보호감호형 취소 청구 소송을 승리로 이끌어 유명해진 엄상익 변호사(법무법인 정현)는 최근 한 고등학생으로부터 다소 부담스러운 편지를 받았다. 그가 신창원의 변...

비틀린 사회가 빚어낸 ‘의적 신기루’

키174㎝ 몸무게 70㎏ 안팎인 신체 건강한 자. 89년 3월 서울 돈암동에서 일당 5명과 함께 한 문구점 주인을 칼로 난자해 끔찍하게 살해한 강도 살인자. 무기형을 선고받은 뒤 ...

''방심과 불운''에 운 탈주범 신창원

탈옥수 신창원이 7월16일 경찰에 붙잡혀 그가 탈옥한 부산교도소에 재수감되었다. 신창원은 2년6개월 동안 도망다니면서 5억4천만원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고, 서울 청담동에 사는 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