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사우디 왕세자 또 만나 협력안 논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를 3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 삼성과 사우디의 경제 협력이 한 단계 더 나아갈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사우...

사우디 유전 피격에 원유수급 차질 우려…정부, 긴급회의

정부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주요 석유시설과 유전이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은 사태와 관련, 긴급 회의를 열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월16일 서울 광화문 무역보험공...

사우디 피격에 유가 휘청…트럼프 “장전 완료” 군사대응 시사

사우디아라비아 원유시설에 대한 드론 공격으로 세계 석유값이 폭등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월15일(현지시간) “범인이 확인되는 즉시 공격할 준비가 됐다”며 군사 보...

[충남브리핑] 제천시, 공무원 SNS 홍보단 활약

제천시가 지난 2일부터 ‘공무원 SNS 홍보단’(이하 공무원 홍보단)을 출범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총 5명으로 구성한 ‘공무원 홍보단’은 젊은 감성과 아이디어가 넘치는 내부 직원을...

한국 수출 9개월째 감소세…美·中·日 리스크 ↑

미·중 무역갈등에 일본의 수출규제가 겹친 가운데 한국 수출이 9개월 연속 줄어들었다. 수출을 위협하는 대외 요인은 앞으로도 부정적으로 흘러갈 것으로 보여 쉽사리 개선되기 어려울 전...

8월1~10일 수출 22% 감소…대일 수출은 32% ↓

8월1~10일 무역액이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수출과 수입 모두 10% 넘게 줄었다. 관세청은 8월1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수출입 현황을 발표했다. 8월1~10일 수출액은 115억...

미·중 분쟁, 반도체 불황 속 상반기 경상흑자 ‘7년 만에 최소’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불황 등 각종 악재 속 올해 상반기(1~6월)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가 7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8월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6월 경상수지는 63억...

코스피, 38개월 만에 장중 1900선 붕괴…코스닥 3%대 추락

국내증시가 8월6일 출발부터 가라앉았다. 코스피지수는 일시적으로 1900선이 붕괴됐고, 코스닥지수는 3%대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오전9시5분 코스피는 전날보다 48.57포인트(2...

결국 무역전 도발한 日…SK, 현대, 또 ‘중소기업’이 위험하다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면서 수출 규제 대상이 대폭 늘어났다. 당장 관련 품목을 취급하는 국내 기업의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기계 분야의 중소기업이 직격탄을...

7개월째 ‘저물가’, 퍼지는 ‘D-공포’

물가 상승률이 7개월째 0%대에 그치면서 물가 하락 가능성이 불거지고 있다. 이는 경제 공황의 전조인 디플레이션(물가가 떨어져 경제 활동이 침체되는 현상)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는 ...

‘아, 반도체가…’ 수출 8개월째 추락

한국 수출이 8개월 연속 줄어들고 있다. 보편적인 악재로는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글로벌 경기침체와 일본의 수출 규제가 꼽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월1일 “7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단독] ‘문재인 특보단’ 횡령에 검찰 부실수사 의혹까지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는 대규모 특보단을 운영했다. 이 특보단 모임인 ‘광화문미래전략포럼’(이하 광화문포럼)에서 횡령 의혹이 불거졌다. 광화문포럼의 일부 지도부가 수억원...

7월 수출 13% 감소…가장 큰 원인은 ‘반도체’

7월 들어 수출 실적이 작년보다 10% 넘게 떨어졌다. 반도체 부진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관세청에 따르면, 7월 1~20일 수출액은 283억 달러를 기록했다. ...

‘윤석열 사단’, 검찰 요직 독식하나

“옥에 티가 낫다. 돌에 난 티는 아무도 모른다. 반면 옥에 난 티는 티만 보이게 마련이다.”차기 검찰총장에 임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현역 검찰 고위 간부의 말이다. 그...

[충남브리핑]제22회 보령머드축제, 머드체험시설 개막

보령시는 19일 대천해수욕장 머드광장에서 머드체험시설 개장식을 갖고 본격적인 제22회 보령머드축제의 개막을 알렸다.올해 머드체험시설은 머드광장 일반존에 대형머드탕 등 12종의 에어...

“아베의 자위대 위상 강화를 가장 바라는 쪽은 미국”

“아베의 헌법 개정 뒤에는 미국의 암묵적 동의가 있습니다. 그렇지 않고 일본 단독으로 이런 일을 펼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최종호 조이앤파트너스 법률사무소 변호사는 2015년과 2...

현대건설, 사우디서 연일 ‘수주 대박’…3조2000억원 공사 따내

현대건설이 중동에서 '수주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엔 3조2000억원 규모 공사를 따냈다.현대건설은 7월9일(현지시간) 사우디의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발주한 사우디 마...

北 “美 점점 더 북한에 적대적”…양국 실무회담 영향 미치나

북한이 7월3일(현지시각) 미국을 비난하는 성명을 냈다. 판문점 북·미 정상회동이 열린 지 일주일도 안 된 시점이라 후폭풍이 예상된다. 이날 뉴욕 유엔주재 북한대표부는 성명을 통해...

日 발등에 떨어진 불, “플라스틱 쓰레기 줄여라”

지난해 6월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해양 플라스틱 헌장(Ocean Plastic Charter)’이 채택됐다. 7개국 중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

사우디 왕위계승자 21년 만에 방한…文대통령과 회담

사우디아라비아의 왕위 계승자가 21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방한 중인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는 6월26일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한다.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