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여성·청년 비대위원들 “당 변해야” 한 목소리

미래통합당 신임 비상대책위원들이 당의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했다. 통합당은 비대위원 9명 중 5명을 여성과 30대 청년으로 임명해 지치층 외연 확대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정원석 ...

'김종인 비대위' 거센 반발…“무기한·전권 요구 모욕적”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을 선언한 미래통합당이 내부 반발에 부딪히며 불협화음을 내고 있다.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당 대표 권한대행)는 23일 오후 김종인 전 총괄선...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 결정

미래통합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비대위원장에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추대하기로 했다.심재철 원내대표(당 대표 권한대행)는 22일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조속한 비대위...

쏙 들어간 비례당 합당 약속…그 속에 숨겨진 ‘눈치싸움’

21대 국회의원 총선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난 가운데,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간의 ‘눈치싸움’이 시작된 모양새다. 앞서 위성 비례정당인 더...

통합당, 비대위 출범에 무게…새 지도부 5월초까지 구성

4·15 총선에서 참패한 후 당 수습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이 빠른 시일 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5월 초까지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하는 방안에 무게를 실었다.심...

'열린우리당' 소환해 단속나선 민주당vs고심 깊어진 통합당

4·15 총선에서 희비가 엇갈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선거 이후 행보를 서두르고 있다. 민주당은 '열린우리당'의 기억을 소환하며 내부 단속에 나섰고, 통합당은 비상선거대책위 ...

뜨거운 경남…민주 “지역리더십 교체” vs 통합 “文정권 심판”

4·15 총선을 하루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경남 지도부가 서로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민주당은 "경남 리더십 교체"를, 야당은 "정권 심판"을 강조했다.민주당 김두관 ...

여야, 총선 D-1 ‘메시지 총력전’…국난극복vs정권심판

4‧15 총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는 14일 막판 지지층 결집을 위한 치열한 메시지 경쟁을 벌였다. 여당은 국난극복을, 야당은 정권심판을 강조하며 막판 지지를 호소했...

찍고 싶어서 찍는 게 아닌 유권자의 슬픔 [유창선의 시시비비]

21대 총선은 ‘코로나19 사태’라는 전례 없는 상황 속에서 진행됐다. 국민들에게는 나와 가족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일이 우선이었고, 그 와중에 선거에 대한 관심은 크게 줄어들었...

통합당, ‘3040‧노인 비하’ 논란에 관악갑 김대호 후보 제명

미래통합당 중앙윤리위원회는 3040 세대와 노인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다만 김 후보는 윤리위 결정에 강하게 반발하며 재심을...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받을까…與野 논의 급물살

총선을 앞두고 전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대표가 이 같은 방안을 공식 제안하면서다.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6일 오전...

통합당 김대호 “30‧40대는 논리 없고, 거대한 무지‧착각 지녀”

서울 관악갑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50대 민주화 세대들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있는데, 30대 중반에서 40대는 논리가 아니라 막연한 정서”라며 “거대한 무지와 ...

통합당 ‘필승카드’ 된 박진 “강남 바로 세워야 대한민국 산다”

“강남 참 좋은 동네죠. 그런데 만나는 사람마다 경제가 어렵다고 합니다.”지난 4월1일 수서역 인근 궁마을에서 만난 박진 미래통합당 후보는 ‘마주한 민심’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

김종인이 쏘아올린 “못살겠다, 갈아보자”…통할까 [시사끝짱]

4·15 총선을 위한 선거 운동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 가운데, 승기를 잡으려는 여야의 기싸움도 치열해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지역구 유세가 힘든 상황인 터라 정치권은 ‘고공전’을...

‘미래통합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선대위 출범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31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4·15 총선 선거운동에 본격적으로 나섰다.미래한국당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인터뷰] 김종인 “선거는 4월1일부터 시작, 국면 바뀔 것”

총선을 보름가량 앞두고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행보에 정치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았기 때문이다 김 전 대표는 19...

황교안, 돌고 돌아 민경욱 공천 확정…민현주 반발

미래통합당이 컷오프 후 되살아났으나 공관위로부터 재차 부적격 판정을 받은 민경욱 의원의 인천 연수을 공천을 최종 확정했다. 이 과정에서 배제된 민현주 전 의원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

민주당 “현역 의원 7명, 더불어시민당에 파견”

더불어민주당은 4·15 총선 범여권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시민당)에 불출마 현역 의원 7명을 파견하기로 결정하고 관련 절차를 밟을 전망이다.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2...

박재홍 후보 연제구 출사표…민생당, 부산에 7명 안팎 후보 내세워

민생당 박재홍 예비후보가 3월24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부산 연제구 출마를 공식화 했다.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 함께 나타난 박 예비후보는 회견에서...

통합당 “조직적 선거운동 방해, 도 넘었다…관권선거 위협”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친(親)여당 성향 단체들이 조직적으로 자당의 선거운동을 방해하고 있으나 경찰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이 사실상 이를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