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정치 해법⑤] “현 자유한국당으론 보수 재기 어렵다”

박형준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행보에 여의도 정가가 주목하고 있다. 17대 의원, 국회 사무총장을 지낸 박 전 수석은 개혁적 보수의 색채가 강하다. 교수 출신답게 이론적 토대도 탄탄...

[보수정치 해법④] 반복되는 보수 신당 잔혹사

과거에도 당내 세력다툼을 벌이다 패한 뒤 신당을 창당한 경우가 있었다. 당내 경선이나 공천에 불복한 뒤 당을 만들기도 했다. 새한국당, 국민신당, 친박연대(미래희망연대)가 경선이나...

[보수정치 해법③] 보수 신당설 ‘솔솔’…군불이 횃불 되나

정치는 생물이다. 변화무쌍하다. 어제와 오늘이 다르다.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된다. 그리고 다시 적이 되기도 한다. 정치 상황도 변한다. 최고 권력을 누렸던 이가 영어(囹圄)...

[보수정치 해법②] 감동 없고 구태만…대한민국 보수정치(下)

※앞선 ☞[보수정치 해법①] 감동 없고 구태만…대한민국 보수정치(上)에서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3. 바른미래당 행보와 선거구제 개편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의 행보도 주목받는다. ...

[보수정치 해법①] 감동 없고 구태만…대한민국 보수정치(上)

최근 여의도 정가에는 ‘박근혜 사면설’이 단연 화제다. 요점을 정리하면 이렇다. 경제 실정(失政)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가 45% 밑으로 추락하면 여권에 대한 실망감이 커진다....

‘친노’와 ‘비노’, 이제 헤어질 명분만 남았다

“안철수 의원이 몰라보게 달라졌다.” 요즘 새정치민주연합 주변에서 자주 듣게 되는 말이다. “표정이 독해졌다”는 얘기도 있고, “어투가 강해졌다”는 평가도 있다. 아무튼 안철수 전...

움직일 때마다 뉴스가…유명세 톡톡히 치르는 유승민

8월5일 박상천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 빈소에서 단연 눈길을 끈 이는 손학규 전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이었다. 야권의 지형 재편 움직임 속에서 정계 은퇴를 선언한 손 전 고문의 정...

“호남 정치 혁신 세력과 선거판 함께 짤 생각”

거대 양당 체제 속에서 크게 주목받지는 못했지만, 의미 있는 변화가 있었다. 제3당인 정의당의 당 대표 경선이다. 당초 예상대로 ‘진보 진영의 스타’ 심상정 대 노회찬의 최종 대결...

개혁 신당의 성패

요즘 야권에선 하루가 멀다 하고 탈당이니 분당이니 하는 말이 나오고 있다. 시중에 나도는 신당설은 대체로 두 가지다. 하나는 호남 정치권 일부가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이탈해 호남 신당...

대선판 덮은 ‘이상 기후’… ‘그림자 정치’만 너울너울

요즘 정치가 코미디로 희화화되고 있다. 정치권이 국민들에게 매번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것이다. 단, 그것이 즐거운 웃음이 아닌 헛웃음이라는 데에 문제가 있다. 현직 국회의원이 코미...

박근혜에 더 절박해진 한나라 ‘당심’

한나라당은 지금 2004년 ‘탄핵 정국’ 이후 최대 위기에 몰려 있다. 당 내부에서는 ‘쇄신파’ 의원들을 중심으로 전면적인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당의 간판을 ...

청와대와 친이계가 안철수 띄웠다?

새로운 정당이 뜨긴 뜰 모양이다. 그것이 진보 진영이건, 보수 진영이건, 아니면 중도를 표방하건 간에 말이다. 이것은 어떤 식으로든 정계가 개편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미 지난 1...

신당 ‘국민 후보’ 0순위

김우중 대우그룹 회장은 신당의 대통령후보가 될 것인가. 지난 3일 결성된 새정치국민연합의 한 핵심인사는 김우중 회장을 신당의 대통령후보로 추대할 것임을 강력하게 시사했다. 그는 아...

대세론 덮친 ‘테니스 파울볼’

잘 나가던 이명박 서울시장이 진흙탕 코트에 빠졌다. “돈 없이 정치하는 시대는 끝났다” “한국의 OECD 가입은 미국 덕이다” 같은 아슬아슬한 발언을 쏟아낼 때부터 조짐이 일더니 ...

정치권 빅뱅’은 필연인가

정동영 의장의 운명은 이제 지방선거 결과에 달려 있다. 선전하면 대권 가도의 확실한 교두보를 마련하겠지만 패배하는 순간 그는 책임론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내로라하는 정치 컨설턴트...

“대권 행보에 모든 가능성 열려 있다”

‘원융회통(圓融會通).’ 인터뷰를 약속한 고 건 전 총리에게 미리 숙제를 던졌다. 2006년 자신의 바람을 사자성어로 담아 달라는 것이었다. 고 전 총리는, ‘원융회통’이 2006...

차기 대권=고 건

‘고 건 쾌청.’ 광주·전남 지역 대권 기상도이다. 차기 대통령감으로 가장 적합한 인물을 한 명만 꼽으라는 물음에 무려 43.8%가 고 전 총리라고 응답했다. 2위는 정동영 통일부...

‘노무현 신당’ 마음만 굴뚝

대선이 끝나고 두어 달이 지나도록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입구에는 ‘희망 돼지’가 어른 키 높이로 수북하게 담긴 진열장이 놓여 있었다. 이 진열장은 대통령 취임식을 전후해 철거되었다...

정균환 민주당 총무

특검제 협상에서 소외된 후 당내 신주류의 칼끝이 결국 자신을 겨냥하고 있다고 판단한 모양이다. 말수 적기로 둘째 가라면 서운해 하던 민주당 정균환 총무가 서서히 자기 목소리를 내고...

무시 못할 리틀 박정희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에 도전장을 낸 박근혜 부총재는 요즘 각오가 비상하다. 1인 지배체제 타파, 대선 전 당권·대권 분리, 국만 참여 경선, 경선 전 총재직 사퇴 등 그녀의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