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바이러스에 흔들리는 초강대국 미국

미국이 초비상이다. 26일(현지 시각) 현재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6만5000명을 넘었고, 1000명 넘게 사망했다. 미국이 새 진원지가 되고 있다...

[한강로에서] 다이내믹 코리아

그날의 감동은 개인적으로도 특별했다. 마지막 상을 남겨두고 긴장감이 최고조에 다다른 시상식의 무대 위에, 어린 시절 생애 처음으로 극장에서 본 영화의 여자 주인공이 나이 들어 곱게...

칸도 인정한 봉준호, 또 다른 프랑스 영화제 ‘세자르’는 외면하나

한국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쾌거로 축제 분위기라면, 프랑스는 국내 영화제인 세자르상(賞) 시상식을 코앞에 두고 한창 야단법석이다. 행사를 주관하는 협회의 이사진이 영화...

일본은 《기생충》에  왜 열광하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롯한 네 개 부문에서 상을 받자 일본에서도 화제다. 일본의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에서는 속보로 작품상 수상을 전했다. 영화 《밤쉘(Bombshe...

세계에 通했다…보편성 획득한 ‘봉준호 월드’

이제 한국 영화사는 2020년 2월9일(현지시간)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됐다. 역사의 기준점은 만 50세의 봉준호 감독이다. 봉 감독의 일곱 번째 장편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

'오스카의 남자'로 돌아온 봉준호 감독

한국영화 101년 역사상 처음으로 아카데미상 4관왕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짧은 소감을 밝히며 봉 감독은 "아까 박수를...

진중권이 정치 참여 거리두는 이유 [시사끝짱]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최인철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달성…오스카도 접수했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쓸어담았다. 한국 영화 최초이자 아시아계 영화에서 처음 있는 성과를...

《기생충》,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한국영화 첫 영예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영화로는 처음으로 골든글로브상을 품에 안았다. 지난해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이후, 또 한번 우리 영화사에 큰 획을 그은 일로 평가받는...

칸에 이어 리옹에서도 울려퍼진 환호성 “봉준호!”

“《펄프픽션》이래 제일 재미있는 황금종려상 수상작”(20 Minutes) “숭배의 대상의 될 운명적인 작품”(Paris Match) “기념비적인 명작”(Le Journal du D...

아카데미 시상식에 등장한 넷플릭스 영화와 히어로 무비

“And the Oscar goes to….” 세계 영화 팬들을 숨죽이게 만드는 마법과도 같은 말이다. 과연 트로피는 어디로 향할 것인가. 그 비밀을 품은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

아카데미상 석권한 성인 동화 《셰이프 오브 워터》

멕시코 출신 감독 기예르모 델 토로는 아카데미를 석권한《셰이프 오브 워터(The Shape of Water)》를 발표하기 전에는 영화 인생 40여 년 동안 상복이 없는 감독이었다....

할리우드의 제왕은 ‘색마’였다

할리우드가 와인스타인의 이름으로 연일 뜨겁다. 여느 때 같았으면 북미 굴지의 영화 제작·배급사인 ‘와인스타인 컴퍼니’에서 발표한 신작 때문이었을 터. 하지만 이번엔 다르다. 이 회...

지구 뜨거워질수록 음식 간은 점점 세진다

덥다. 삼복더위는 인정사정 봐주지 않는다. 그런데 우리만 더운 게 아니다. 지구가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다. 가수 비가 굳이 외치지 않더라도 ‘태양을 피하는 법’을 익히기 위해 모...

넷플릭스는 이제 ‘지역’으로 간다

‘옥자’는 국내에서 넷플릭스(Netflix)의 인지도를 높였다. 한국인 가입자도 끌었다. 오리저널 콘텐츠와 로컬 콘텐츠 제작 전략이 뒤섞여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온 셈이다. 이번 넷...

달라졌지만, 오스카는 ‘그래도’ 하얗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89년 역사상 가장 쇼킹했다. 시상식의 하이라이트인 마지막 작품상 주인공이 《라라랜드》에서 《문라이트》로 번복된 것이다. 시상자였던 배우 티나 더너웨이와 워...

할리우드 스타들, 한국이었다면 모두 다 ‘블랙리스트’감!

미국 제45대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공식 출범했다. 당선 이전부터 여러 구설에 오르내렸던 인물답게 그의 정책을 둘러싸고 연일 우려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할리우드 스타들...

<2016 차세대 리더 - 문화예술> 한국 문화예술 ‘한강’으로 흐른다

소설가 한강(47)에게 2016년은 아주 특별한 한 해다. 5월17일 한강은 소설 《채식주의자》로 맨부커상(인터내셔널 부문)을 수상했다. 맨부커상은 노벨문학상, 프랑스 콩쿠르상과 ...

<2016 차세대 리더 100> 문화 1위 한강

미래의 한국 이끌 ‘차세대 리더’​ ​문화·정치·​경제 1~18위 문화 1위 | ​​​​한강(47) | ​​​​​소설가 1970년 11월 전라남도 광주에서 소설가 한승원의 딸로 태...

《스위니 토드》와 《위키드》로 무더위 잡는다

올여름 봐야 할 뮤지컬을 두 편만 추천하라면 《스위니 토드》와 《위키드》를 권하고 싶다. 뮤지컬계 간판스타 조승우-옥주현이 만난 《스위니 토드》와 여여(女女) 케미를 자랑하는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