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석’ 민주당 석권할까…호남 최종 판세는?

4·15 총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호남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싹쓸이’ 기세를 보이고 있다. 4년 전 ‘텃밭’ 호남에서 국민의당 돌풍에 밀려 3석을 차지하는데 그쳤던 민주당...

민주당 ‘텃밭’ 광주전남 곳곳서 경선 과열…‘진흙탕 싸움’

21대 국회의원 선거 더불어민주당 경선이 임박하자 광주·전남 곳곳에서 후보 간 비방전이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 상대편 후보에게 유리한 결과가 나온 여론조사에 공정성 의혹을 제기하는...

[총선-광주·전남·전북] 민주, 안철수에 빼앗겼던 텃밭 탈환 가능할까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손학규,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으로 정면돌파 선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5월1일 공석이었던 지명직 최고위원에 주승용 의원과 문병호 전 의원을 임명했다.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무 집행을 정상화하기 위해...

'검사장 vs 경찰서장' 출신 민주당 여수시장 예비후보 날선 공방

더불어민주당 여수시장 경선에 나선 예비후보들이 4월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날선 공방을 펼쳤다. 성명전을 통해 상포지구 특혜의혹과 과거 경력 문제 등 상대방의 약점을 거론했다. 맞붙...

[2014 지방선거] 호남 - ‘민주당의 심장’에 균열 생기나

호남은 이미 선거 열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원래 호남은 민주당 깃발만 들고 나오면 그걸로 끝이었다. 그러나 ‘안철수 신당’이라는 복병이 출현하면서 수도권과 더불어 가장 뜨거운...

“내가 그리 갈 테니, 네가 이리 와”

“최근 들어 김문수 경기도지사 측과 원유철 의원 측이 자주 접촉한다는 얘기가 있어요. 김 지사 쪽과 정병국 의원 쪽이 만난다는 얘기도 나와요. 물론 구체적으로 확인되기는 어렵겠지만...

민주당 깃발이 펄럭이지 않는다

‘대한민국 여자 양궁은 올림픽에서 금메달 따는 것보다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것이 더 어렵다’는 말이 있다. 광주를 비롯한 전남·전북 지역의 지방선거 양상도 이와 비슷하다. 민주당의 ...

오랜 전통만큼 든든한 ‘인재 기둥’들

성균관대 동문들은 정·관계, 재계, 법조계, 언론계 할 것 없이 사회 각계에 골고루 뻗어나가 폭넓게 활동하고 있다. 자치단체장과 지방 의회 의원으로도 다수 진출했으며, 재외 공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