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색수배’ 윤지오, 한국 송환 언제쯤 이뤄질까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로 자처했던 윤지오씨가 인터폴 적색수배자로 전락했다. 윤씨는 한국에서 활동하는 동안 제기된 사기, 후원금반환소송 등 수차례 소송에 휘말린 끝에 거주지...

윤지오 “나는 적색수배 해당 안 돼”…경찰 기준은 달라

인터폴(CPO)의 적색수배령이 떨어진 윤지오(32·본명 윤애영)씨가 경찰을 비판했다. 한국 경찰은 윤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바 있다. 윤씨는 “적...

[Up&Down] 《82년생 김지영》 / 윤지오

UP뜨거운 흥행 《82년생 김지영》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개봉 8일 만에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며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영화는 평범한 1982년생 한국 여성의 삶을 현실적으...

캐나다 떠난 윤지오, 체포영장 발부

고(故) 장자연 사건 증언자로 나섰던 배우 윤지오(32·본명 윤애영)씨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윤씨는 사기 등 혐의로 피소당한 뒤 캐나다로 출국한 상태다.10월30일 서울경찰...

윤지오 수사 박차 가하는 경찰…캐나다에 사법공조 요청

사기 등 혐의로 피소당한 뒤 캐나다로 출국한 배우 윤지오(32·본명 윤애영)씨에 대해 경찰이 현지에 수사 협조를 요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0월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

[시끌시끌 SNS] 윤지오, 다시 돌아와주라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라고 주장하는 배우 윤지오씨(32·본명 윤애영)에 대해 경찰이 9월25일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윤씨는 명예훼손과 사기 등 혐의로 고소·고발된 상황. 앞서 경...

갈수록 더 커져가는 ‘윤지오 후원금’ 의혹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를 자처한 윤지오씨(본명 윤애영)가 이제는 ‘증언자’가 아닌 ‘피의자’ 신세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 얼굴을 직접 드러내고 검찰 과거사진상조사단에 출...

윤지오 지원했던 국회의원들, 뒤늦게 해명 나서

지난 3월 윤지오씨가 공개적으로 증언에 나서고 언론의 주목을 받으면서 국회도 바쁘게 돌아갔다. 안민석·남인순·이종걸(민주당), 김수민(바른미래당), 최경환(평화당), 추혜선(정의당...

"윤지오, 허위·과장된 증언으로 후원자 기망한 것"

고(故) 장자연씨 사건 증언자로 나섰던 배우 윤지오씨가 ‘집단소송’에 직면했다. 소송을 제기한 이들은 한 때 윤씨를 지지했던 439명의 후원자들. 윤씨가 허위·과장된 사실을 앞세워...

‘황하나’부터 ‘임블리’까지…‘SNS 자경단’이 직접 나선다

# 아침에 일어나 출근 준비를 마치고 집을 나선 A씨. 그는 출근길에 지난 밤 사이에 온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확인한다. 그의 메시지함에는 밤새 수십 통의 DM이 도...

‘장자연 사건’ 재수사 못하는 이유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5월20일 ‘장자연 리스트’ 사건의 재수사 권고가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과거사위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조사결과를 보고받은 뒤 이날 회의를 열고 장자연 ...

‘장자연 사건’, 누가 장막 뒤 실체를 흐리는 걸까

2009년 3월7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배우 장자연씨는 그동안 고위층에게 술접대 및 성접대를 강요받던 중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특히 장씨가 남긴 ...

‘증언 신빙성’ 논란 윤지오, “억대 후원금 챙겼다” 주장도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로 불리며 책을 출간하기도 했던 윤지오씨(본명 윤애영)가 증언의 신빙성 논란에 빠져 있다. 이 가운데 현재 거주 중인 캐나다로 돌아가기 전까지 억대의...

[Up&Down] 윤지오 vs 김학의

Up‘장자연 재판’ 증언한 윤지오 배우 고(故) 장자연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동료배우 윤지오씨가 다시 증인으로 법정에 섰다. 윤씨는 지난 3월18일...

文대통령, 버닝썬·김학의·장자연 사건 “철저히 수사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클럽 ‘버닝썬’ 게이트를 비롯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고 장자연씨 사건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