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의원들이 중심이 되어 국회의원의 세비를 최저임금의 5배 이내로 제한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1월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

바른미래, 권은희 최고위원 당직 박탈…“손학규 사당화”

권은희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의 당직이 박탈됐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비당권파간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는 모습이다. 권 의원은 11월11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에서 오늘 마지막 ...

민주, ‘공수처 저지’로 리더십 논란 돌파하려는 黃에 맹공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월4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어제와 그제 여의도에 촛불이 계속 올랐고 이제 검사도 죄지으면 처벌받는 세...

한국당 도발한 심상정 ‘의원수 확대론’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의원수 10% 확대’ 발언에 자유한국당이 발끈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0월28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의당을 향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얻기 위해 ...

부천시의회 실적 부풀리기…기초의회 무용론 다시 ‘솔솔’

지역사회에서 기초의회 무용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지방의원 평가에 임박해 재탕 수준의 조례 제정이 판치면서다. 이들 스스로 자질논란을 양산해 지방자치 가치를 훼손한다는 지적까...

연동형 비례대표제, 독일은 어떻게 운영하나

흔히 개헌의 핵심은 권력구조 내지 정부형태라고 말한다.​ 그러나 정부형태보다 더 중요한 문제는 국회에 있다.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때문에 야권...

'경남도의회 소선거구 수정안' 놓고 한경호 대행-한국당 충돌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3월19일, 경남도의회의 시·군의회 의원 선거구와 선거구별 의원 정수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수정안에 대해 비토권(權)을 행사키로 결정했다. 기존의...

만일 국회의원을 500명으로 늘린다면?(上)

얼마 전 시골에 계신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한 통 걸려 왔습니다. “문재인(대통령)이 참 잘하는구먼. 빨갱이라고 하길래 안 뽑았더니….” 정치는 잘 모르지만 투표만큼은 꼭 해야 한다...

하나의 중국이냐, 두개의 중국이냐

우리나라 대통령선거가 실시되는 12 월18일 다음날, 우리 못지않게 민주화에 대한 기대를 안고 투표장으로 향할 사람들이 있다. 우리가 국교를 단절한 대만 사람들이다. 우리의 국회에...

변죽 울리는 地自制 국민은 지쳤다

시기 · 방법’ 합의 불구 여야 ‘첨예부분’ 여전히 미결상태‘달려오는 지자제’ ‘지방정치시대 발진’ ‘우리 지역 홀로서기 도상연습 한창’ ‘지자제 시동걸리다’-지난해 1월 여러 언...

地自制 놓고 샅바뺏기

盧泰愚대통령이 지난 24일 취임 2주년에 즈음한 기자간담회에서 금년 상반기중 지방자치제 실시 방침을 분명히 함으로써 民自黨과 平民黨의 지자제선거법 협상에 관심의 초점이 모아지고 있...

민주개혁 시험대 될 임시국회

슈퍼여당 民自黨과 미니야당 平民黨간의 첫 접전이 임박했다. 2월19일부터 시작되는 임시국회는 한국 헌정사상 초유의 정계재편 이후 거대여당과 왜소야당간의 첫 대결국면이 된다는 점에서...

지자제 선거 앞둔 4당 움직임

만선의 꿈을 안고 4黨 지자제號가 출항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국기상도는 현재로선 쾌청, 바람도 순풍의 조짐이다. 29년만에 부활되는 90년 상반기의 지방의회 선거를 앞두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