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복귀한 이영애 “인생 뭐 있어요, 재밌게 살면 되죠”

‘산소 같은 여자’ 이영애가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영화 《나를 찾아줘》(감독 김승우)에서 6년 전 아이를 잃어버린 엄마를 열연했다. 피폐하고 공허한 마음을 안고 살면서도...

[포토] ‘나를 찾아줘’로 14년 만에 스크린 복귀하는 이영애의 ‘방부제 미모 ’

배우 이영애가 영화 《나를 찾아줘》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친절한 금자씨》 이후 14년 만이다.이영애는 10월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나를 찾아줘》 ...

‘손세이셔널’ 손흥민, 광고판에서도 ‘슈퍼손’으로 날다

역시 ‘슈퍼손’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 선수는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유럽챔피언스리...

라면, 한국 현대사의 ‘뜨거운 동반자’

‘썸 탄다’는 표현이 아직 발명되지 않았던 2001년. 영화 《봄날은 간다》에서 어린 이영애는 그보다 조금 더 어렸던 유지태에게 21세기 영화사, 아니 연애사에 길이 남을 명대사를...

엄마의 시선으로 본 근현대사 《그대 이름은 장미》

엄마의 젊은 시절은 어땠을까. 나의 엄마가 되기 전, 어떤 꿈을 꾸고 누구를 만나며 어떤 일들을 겪었을까. 그리고 지금은 어떻게 엄마라는 이름만으로 살게 됐을까. 《그대 이름은 장...

미투 열풍 타고 여성 시청자 홀린 《미스티》 김남주

김남주에게 또 한 번의 전성기가 찾아왔다.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것이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에 따르면, 3월 드라마 배우 브랜드 평판 조사에서 김남주가...

중국의 사드 감정 잦아드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때문에 장사하기 힘들다.”중국 랴오닝성(遼寧省) 단둥(丹東)에서 북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생필품 등을 판매하는 대형 상점 여주인이 한 말이다...

역대급 ‘사이다’ 《김과장》에 서민들 환호

다윗이 골리앗을 누르는 기적이 일어났다. KBS 수목드라마 《김과장》이 이영애의 복귀작 《사임당, 빛의 일기》(《사임당》)를 제치고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라선 것이다. 이영애와...

‘센’ 언니들의 귀환…안방이 들썩인다

출산과 육아, 휴식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시청자 곁을 떠나 있던 40대 ‘언니들’이 안방극장에 속속 컴백한다. 그 포문을 연 이는 이영애다.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특집] ‘사드 보복’, 시작에 불과 경제전문가 “외교적으로 풀어야”

시계를 반년 전으로 되돌려보자. 한국이 지난해 7월8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 배치를 결정한 직후로 말이다. 당시 “사드 배치 결정을 하더라도 중국이 경제 보복을 ...

“감독 겸 배우 유지태로 불렸으면 좋겠다”

《바이 준》 《동감》 《봄날은 간다》 《올드보이》 《심야의FM》 《스타의 연인》 《힐러》까지, 유지태가 지금까지 출연한 33편의 영화와 5편의 드라마에는 이렇다 할 공통점이 없다....

이영애도 안 먹히는 대륙의 사드 ‘뒤끝’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이 확정된 지 두 달여가 지났다. 사드 정국으로 인해 중국 내 한류(韓流)가 위기를 맞았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온다. 항간에는 추...

[2016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연예인 / ‘국민MC’ 유재석 지난해에 이어 압도적 1위

유재석이 2015년에 이어 2016년에도 ‘가장 영향력 있는 연예계 인물’ 1위에 올랐다. 이는 ‘예상했던 결과’로 받아들이기 쉽다. 그가 명실상부한 ‘국민MC’이기 때문이다. 그...

이영애와 송일국은 이란의 국빈급 스타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방문 중에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한 사건이 있었다. 이란의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 박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직접 한국 드라마를 언급한 것...

"태양의 후예 돈 잘 벌지 말입니다~”

“아직도 중공업이랑 비슷하게 보고, 성과만 따진다는 게 고루한데요?” 드라마의 경제적 효과란 걸 따지기란 그만큼 어렵다는 얘기다. 영화는 박스오피스라도 있어서 관객 수라는 양적 지...

“그렇게 없애달라던 ‘쪽대본’을 중국이 없애버렸다”

주목받는 캐스팅이었다. 송중기와 송혜교, ‘송·송 커플’의 호흡도 좋고, 스토리 전개도 빠르다. 둘은 우연하게 병원에서 만났지만 (송중기는 특전사 대위, 송혜교는 대학병원 전문의)...

“대장금2 출연할 용의 있다”

1985년 겨울, 중학교 3학년 한 여학생이 친구들과 함께 잡지 표지 모델 공모에 참가했다. 순전히 재미 삼아 ‘저지른’ 일이었다. 추억은 덤으로 남았다. 그뿐이었다. 그녀의 머...

"해외시장 한류 마케팅, 지역별 맞춤형 전략 필요"..무협

한류를 해외 시장 마케팅에 이용하기 위해선 지역별 맞춤형 전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한국무역협회가 대륙별 주요 24개국에 거주 중인 한국 기업 주재원과 현지 한인 사업가 6...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만년 2등’ 유재석 첫 1위 등극 국민MC 위상 각인

유재석이 ‘국민 MC’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그는 시사저널이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연예계 스타 1위’에 올랐다. 유재석이 MC계의 사실상 ‘원톱’이라는 점을 감...

‘대장금’ 이영애, 웬 소송이 이리 많나

한류 스타 이영애씨의 초상권 상품화 사업을 하고 있는 리예스와 이씨의 남편 정호영씨를 상대로 민·형사 소송을 제기한 이들이 최근 ‘이영애 초상권 사업 피해자 대책협의회’(가칭)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