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24시] ‘우여곡절’ 끝에 한전공대 법인설립 허가

우여곡절 끝에 한전공대(가칭)의 학교법인 설립이 허가됐다. 교육부는 지난 3일 대학설립심사위원회를 열고 한전공대 법인 설립을 허가했다. 이날 결정으로 한전공대는 2022년 3월 개...

경찰 ‘박사방’ 유료회원 10여명 입건… 회원 수사 박차

경찰이 성착취물을 텔레그램에서 유통하는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과 거래한 유료 회원 추적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유료회원 10여명을 입건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이와 함...

아베, 코로나19 대확산 조짐에 ‘긴급사태 선언’ 임박

"현 시점에서는 아직 전국적이고 급속하며 만연한 상황에는 도달하지 않았다."지난 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감염 확산과 관련해 이같이 답했다. ...

EBS의 때늦은 강좌 무료제공…”사기업 따라한 꼴”

EBS가 ‘코로나 개학연기’ 장기화에 따라 일부 유료 강좌를 무료 제공하기로 했다. 앞서 사기업은 이미 2월 말 코로나 사태 극복 차원에서 강의를 공짜로 풀었다. 늦게나마 무상 교...

[데이터뉴스] 10가구 중 3가구, 온라인 개학 ‘사각지대’

4월9일 중·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4월20일 초·중·고등학생 540만 명이 모두 ‘온라인 개학’을 통한 재택 원격수업을 시작한다. 그러나 온라인 개학을 위한 인프라가 갖춰져 ...

[포토뉴스] 온라인 개학에 비상 걸린 학교  

코로나19 사태로 차일피일 미뤄졌던 개학이 결국 온라인을 통해 먼저 이뤄지게 됐다. 학교에 가는 대신 집에서 원격수업을 받는 형태다.교육부는 4월9일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

"동네 병원으로 가라"…일본서 코로나 불안감 커지는 이유

도쿄에서 유학 중인 한국인 A씨는 지난 한 주 내내 ‘코로나19 공포’에 떨어야 했다. 며칠 동안 미열이 계속됐기 때문이다. A씨가 다니는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공지를 본 터...

“당신이 즐겨 보던 ‘포르노’가 ‘n번방’을 낳았다”

성착취 영상물 거래로 논란이 된 텔레그램 대화방 ‘n번방’. 대중에게 공개된 n번방의 모습은 범죄 현장보단 놀이터에 가까웠다. 가해자들은 잔인한 성착취 영상을 찍고 공유하며 ‘ㅋㅋ...

“섹스가 트로피 된 세상…어른들 반성해야”

불을 끄는 방법엔 3가지가 있다. 산소 차단, 온도 조절, 그리고 탈 물질 제거다. 불이 ‘n번방 사건’이라고 생각해 보자. 사건이 터진 뒤 수사 당국이 성착취물3 유포자를 잡는 ...

[광주 24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국비 확보 청신호

광주시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을 위한 다수 사업 승인을 받아 국비 확보에 파란불이 켜졌다.광주시는 지난달 31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2021년 연차별 실...

[부산24시] 부산시교육청, 학원 온라인 원격수업 한시적 허용

부산시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원의 온라인 원격수업을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학생과 학원 관계자들의 접촉을 막기 위해 학원 휴원을 권고하고 있다. 휴...

선거철 운기(運氣)를 잡는 풍수지리

대한민국은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두 달 넘게 전쟁 중이다. 하지만 올해 경자년의 경(庚)이 금(金)의 기를 갖고 있으므로 3월21일부터 춘기(春氣)가 시작...

[세종24시] 공적마스크 자동 입고시스템 도입

세종특별자치시가 만 65세 이상 시민에게 공적마스크 입고시간을 자동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를 도입한다.세종시청은 이같은 자동 문자 서비스를 다음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

정세균 총리 “등교 연기…4월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정부가 결국 개학 연기·온라인 개학 카드를 빼들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일정과 관련해 "혼란을 줄...

온라인 개학 유력한데…“준비된 교사 한 명도 없다”

전국 초‧중‧고교에서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맞이하게 될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일선 학교에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수업 준비는 물론 디지털 인프라도 부족하다는...

[단독 인터뷰] n번방 최초폭로자 ‘저격계’…“‘완장질’ 비판에 지쳤다”

n번방 사건 공론화는 언론이 이끌었다. 최초 취재는 대학생 기자단 ‘추적단 불꽃’이 맡았다. 그런데 거슬러 올라가보면 또 하나의 주역이 등장한다. 관련 사건의 최초 폭로자로 알려진...

더 악랄해진 성착취 음란물 제작·유통

텔레그램 ‘n번방’ 사태는 이미 예견돼 있었다. 그동안 성착취 음란물은 꾸준히 온라인에서 유통돼 왔다. 진화에 진화를 거듭하다가 텔레그램에서 터진 것뿐이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관...

[이 주의 키워드] 조주빈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거됐다. 조주빈은 스스로를 ‘박사’로 칭하며 피해 여성들에게 ...

n번방: 두 얼굴로 가득 찬 악의 연대기[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2019년부터 수십 명의 여성을 협박해 입에 담기 어려운 성적 착취 영상을 찍어, 이를 거래하고 유포한 범죄자 조주빈의 모습이 드디어 공개됐다. 이미 그의 범죄 행각은 그해 9월부...

[해남 24시] 해남군 농어민 공익수당 4월에 ‘전액 지급’

전남 해남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농어민 공익수당’ 100여억원을 4월에 전액 지급한다. 26일 해남군에 따르면, 개인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