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 본사 신임 CEO “가습기살균제 문제는 최우선 과제”

옥시 본사인 레킷벤키저(RB)의 최고경영자(CEO) 락스만 나라시만이 "많은 가정에 아픔과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초래한 점을 인정하며,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가습기살균제 ...

‘적색수배’ 윤지오, 한국 송환 언제쯤 이뤄질까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로 자처했던 윤지오씨가 인터폴 적색수배자로 전락했다. 윤씨는 한국에서 활동하는 동안 제기된 사기, 후원금반환소송 등 수차례 소송에 휘말린 끝에 거주지...

윤지오 “나는 적색수배 해당 안 돼”…경찰 기준은 달라

인터폴(CPO)의 적색수배령이 떨어진 윤지오(32·본명 윤애영)씨가 경찰을 비판했다. 한국 경찰은 윤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바 있다. 윤씨는 “적...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김준기 전 DB회장 검찰 송치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검찰에 넘겨졌다.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하고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지 5일 만이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제추행, 강간 혐의를 받는 ...

캐나다 떠난 윤지오, 체포영장 발부

고(故) 장자연 사건 증언자로 나섰던 배우 윤지오(32·본명 윤애영)씨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윤씨는 사기 등 혐의로 피소당한 뒤 캐나다로 출국한 상태다.10월30일 서울경찰...

‘강제추행 혐의’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구속 갈림길

비서와 가사도우미를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의 구속여부가 10월25일 결정될 전망이다.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

윤지오 수사 박차 가하는 경찰…캐나다에 사법공조 요청

사기 등 혐의로 피소당한 뒤 캐나다로 출국한 배우 윤지오(32·본명 윤애영)씨에 대해 경찰이 현지에 수사 협조를 요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0월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

‘창원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국내 송환…총력대응 주효

경남 창원에서 초등학생을 차로 치고 사라진 뒤 본국으로 도피했던 카자흐스탄인이 국내로 송환됐다. 추적이 힘들 것으로 예상됐던 그가 도피 27일 만에 붙잡힌 데는 경찰, 법무부 등의...

김준기 전 회장 성폭행 피해자 “제발 엄벌해 달라”

옛 동부그룹 창업주인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이 지난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자신을 피해자의 자녀라고 밝힌 A씨가 김 전 회장을 법정에...

수사 피해 비행기 탄 회장님들

비리 혐의로 수사 대상이 된 재벌 총수 일가의 행동 패턴은 크게 두 가지로 분류된다. 첫 번째는 휠체어에 타는 것이다. 건강상 이유를 내세워 국민과 재판부로부터 동정표를 얻기 위함...

[경남브리핑] 밀양에 스마트팜 단지 들어선다…총876억 투입

경상남도는 농∙식품부의 혁신과제인 스마트팜 혁신밸리 공모 사업대상자로 최종 확정됐다고 3월 28일 밝혔다.경남도가 밀양시와 함께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 부모 살인’ 미스터리 추적

엽기적인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불법 주식거래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형을 선고받고 현재 서울 남부구치소에서 복역 중인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 가족 이야기다. 언론은 ...

‘억대 뇌물수수 후 해외 도주’ 드러난 관세청 직원

관세청 인천본부세관 소속 8급 공무원이 억대의 뇌물을 받은 사실이 내부 감찰에서 적발된 것으로 밝혀졌다. 더욱이 이 직원은 검찰 수사선상에 오르자 해외로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

알카에다는 왜 한국을 노렸나…유엔 보고서 추적 취재

지난 1월 유엔(UN)이 한국과 관련해 우즈베키스탄 출신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활동을 경고하고 나섰다. 우즈베키스탄 출신 알카에다 계열 전투원들 다수가 한국으로 가기를 원하고 있으...

잇단 교민 사망…석연찮은 ‘로마법’에 유족 억장 무너져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라.' 외국에 가면 그곳의 법과 문화, 관습 등을 존중하라는 의미로 흔히 쓰이는 격언이다. 최근 잇따르고 있는 우리 교민 사망 사건 앞에서 이 말을 꺼낼...

중국 조직과 연계한 필리핀 ‘메신저 피싱’ 조직

​온라인 사기 수법이 끝없이 진화하고 있다. “나는 절대 안 당한다”고 자신했던 사람들도 어느 순간 꼼짝없이 사기의 덫에 걸리고 만다. 최근에는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한 ‘메신저 피...

[동영상뉴스] 한국인 최초 인터폴 총재 김종양 금의환향

지난 21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제 87차 인터폴(ICPO, 국제형사경찰기구) 총회에서 인터폴 총재로 당선된 김종양 인터폴 신임총재가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입국 기자...

보물선이라 쓰고 투자사기라 읽는다

‘잭팟’인 줄 알았다. 약 150조원에 달하는 보물이 바다 아래에 잠겨 있다는 소식을 처음 들은 이들은 ‘눈이 뒤집힐’ 지경이었다. 한 사업가의 끈질긴 도전이 드디어 빛을 발하는가...

[단독] 끊이지 않는 ‘검은머리 미국인’ 기업의 사기 행각

국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검은머리 미국인’의 사기행각이 다시 발생했다. 시사저널은 앞서 한국인 부부가 운영하는 미국 디트로이트 소재 자동차부품업체 O사가 국내 중소기업들에 막...

지긋지긋하게 반복되는 검·경 싸움…핵심은 ‘영장청구권’

# 체포·구속·압수 또는 수색을 할 때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검사의 신청에 의하여’ 법관이 발부한 영장을 제시하여야 한다. - 대한민국 헌법 제12조 제3항 # 모든 국민은 주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