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기생충》이 던진 메시지- 불평등 사회를 넘어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의 쾌거를 거둔 영화다. 얼핏 보기에 가벼운 위트의 영화처럼 보이지만 자본주의 사회에 대한 무거운 메시지를 던진다. 1960년...

심재철 “문재인 정권 3년은 재앙”…‘재앙’만 16번 언급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9일 "지난 문재인 정권 3년은 그야말로 '재앙의 시대'였다"며 "대한민국의 근본이 무너지고 국민 삶이 피폐해지는 3대 재앙의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시민 63% ‘학원 일요일 휴무’ 찬성…“건강·휴식 보장 위해”

서울시민 10명 중 6명이 학원의 일요일 휴무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를 근거로 서울 내 학원은 일요일에 반드시 쉬게 하는 제도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자사고·외고·국제고, 2025년부터 일반고로 모두 바뀐다

오는 2025년 3월부터 전국의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 국제고가 일반고로 일괄 전환된다. 일반고로 전환된 후에도 학교 명칭은 동일하게 사용하고,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운영할 수 ...

기로에 선 특목고…교육부 “자사고 폐지방안 발표”

교육부가 11월7일 고교서열화 해소 방안을 발표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자율형사립고와 외국어고, 국제고 등 특수목적고등학교(특목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는 방식이 담길 예정이다. 박백범...

[시론]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공정인가?

지난 10월22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연설에서 단연 돋보였던 단어는 ‘공정(公正)’이었다. 28회 언급된 ‘경제’의 뒤를 이어 ‘공평하고 올바름’이란 뜻을 지닌 공정이 27회나...

자사고·외고‧국제고 2025년 ‘일반고 일괄전환’ 추진…배경은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오는 2025년부터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는 계획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10월15일 당정청과 ...

당·정 “학종 비중, 특목고 출신 비율 높은 13개 대학 실태조사”

교육부가 대학의 학생부 종합전형과 관련해 실태조사와 감사에 나서기로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교육부는 9월26일 국회에서 교육공정성강화특위·교육부 연석회의를 열고 학생부 종합전...

‘과거 조국’ '현재 조국'을 부정하다

“이럴 거였으면 말이나 그렇게 하지 말지….”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여러 의혹에 여론이 악화되는 상황을 지켜본 더불어민주당 한 당직자의 말이다. 과거 공정한 기회와 ...

이준석 “황교안, 지금처럼 가면 죽는다”…이유는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조문희 기자, 한동희 PD,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2019년 8월6일 소종섭...

서울·부산 자사고 10곳, 살아남은 곳은 없었다

서울과 부산 지역에 소재한 자율형사립고(자사고) 10곳이 무더기로 지정 취소됐다. 이들 학교는 내년부터 일반고로 전환된다. 교육계에선 이번 결정에 대해 어느 정도 예상된 결과라는 ...

상산고 ‘판정승’에 난처해진 김승환 전북교육감

“재량권을 일탈 또는 남용한 것으로 위법하고 평가적정성도 부족하다.”(교육부) “퇴행적 결정으로 얻는 것이 무엇이고, 잃는 것이 무엇인지 알길 바란다.”(전북교육청)‘상산고 자사고...

상산고, 살아남았다

상산고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 위기에서 살아남았다. 반면 경기 안산동산고와 전북 군산중앙고는 지정취소가 결정됐다.교육부는 7월26일 상산고에 대한 전북교육청의 자사고 지...

일본 최초의 이삼평 백자, 메이지 유신 성공의 기틀을 만들다

일본 보수우익 논조의 대표 격인 산케이신문 구로다 가쓰히로 객원논설위원이 일본인들의 역대급 망언 리스트에 최근 또 하나를 추가했다.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라 한국이 경...

경희·배재·세화·숭문·신일고 등 8개 자사고 재지정 ‘탈락’

서울특별시교육청은 7월9일 경희·배재·세화·숭문·신일·중앙·이대부고·한대부고 등 8개 학교에 대한 자율형 사립고등학교(자사고) 지정을 취소한다고 밝혔다.서울시교육청은 전날 자율학교...

상산고 “전북교육청 부당평가로 4.4점 잃었다” 주장

전북도교육청의 전주 상산고등학교에 대한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취소 결정이 절차상 하자 논란으로 새 국면을 맞고 있다. 자사고 지정취소를 당한 상산고가 전북교육청의 평가 과정에 ...

민사고, 살아남았다

민족사관고등학교가 자율형 사립고(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강원교육청은 7월1일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를 열고 민사고의 자사고 재지정 여부를 심의한 결과, 자사고 지정 기...

‘전주판 SKY캐슬’ 상산고에 갈라진 ‘토박이 민심’

“뜻하도 않은 일이 발생한께 당황스럽겄제. 근디 이해가 안 가는 것이, 즈그들끼리 쌈박질하고 자빠진 거랑 전주 토박들이랑 뭔 상관이 있냐는 것이여.”전북 전주시 전주역 앞에서 만난...

“일방적인 상산고 자사고 취소는 교육감 권한 남용”

상산고의 운명은 청문회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청문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라 교육청이 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을 내렸을 때 학교나 학교법인의 의견을 듣는 절차다. 상산고의 ...

[포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공약 이행 촉구 기자회견

27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전교조, 참교육학부모회 등 교육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자사고 폐지 및 일반고 전환 공약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자사고의...